드니프로페트로우시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드니프로페트로우시크(우크라이나어: Дніпропетровськ, 러시아어: Днепропетро́вск 드네프로페트롭스크[*], 문화어: 드네쁘로뻬뜨롭스크)는 우크라이나 드니프로페트로우시크 주의 주도이다. 드네프르강 연안에 있다. 자료마다 다르지만, 인구는 110만에서 130만명 사이라고 한다. 우크라이나 제2의 도시 또는 제3의 도시이다. 공업도시로 중공업이 주산업이다. 드네프르강 하류의 자파로제와 함께 제철, 코크스화학, 기계공업의 중심지이다. [1]

역사[편집]

이 지방에서 확인되고 있는 인간의 흔적는 15만년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몇 개의 민족의 교차로였고, 1세기부터 슬라브인이 살게 되었다. 9세기에 여기에서 크리스트교가 전해졌고 수도원이 지어졌지만, 1240년에 타타르인에 파괴되었다. 타타르인의 세력이 이 지방에 펴질 무렵에는, 드니프로 강의 동쪽에 타타르인, 서해안에 슬라브인이 대치했고 12세기코자크가 이 지역을 세력하에 둘 때까지 대치 상태가 계속 되었다.

16세기에는 폴란드, 터키, 러시아 세력의 각축지가 되었다. 최종적으로 러시아령으로 포함되었고, 1775년 도시가 건설되었다. 당시의 이름은 러시아 황제 예카테리나 2세의 이름을 따서 예카테리노슬라프(러시아어: Екатериносла́въ, "예카테리나의 영광"이라는 의미)라고 했다. 러시아 혁명 후에는 현재의 이름으로 개칭되었다.

우크라이나의 유일한 공업 중심지이며 드니프로페트로우시크 출신의 기업가가, 대부분 우크라이나 정치에 진출했다. 그 중에는 레오니드 쿠치마, 율리야 티모셴코 등이 있다.

드니프로페트로우스크의 유명인[편집]

자매 도시[편집]

바깥 고리[편집]

주석[편집]

  1. 글로벌 세계 대백과사전》〈드네프로페트로프스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