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남 (레슬링 선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메달 기록
대한민국 대한민국의 선수
남자 레슬링
1988 서울 74kg

김영남(金永南, 1960년 6월 15일 ~ )은 대한민국의 전 레슬링 선수, 기업가이다. 1988년 서울올림픽 레슬링 그레코로만형 74kg급 금메달리스트.

생애[편집]

전라남도 함평 출신. 함평농고 졸업. 1988년 9월 21일 경기도 성남 상무체육관에서 열린 그레코로만형 74㎏급 결승에서 소련의 다울레트 투를리카노프(다울렛 툴루카노프)를 꺾고 금메달을 획득했다. 당시 0-1로 뒤지다가 후반 목감아 돌리기로 2-1 역전승을 거뒀다. 1997년 레슬링 지도자 생활을 그만두고,[1] 사업가로 변신해 1990년대 카자흐스탄에서 '천산개발'이라는 건설회사를 설립했다.

일화[편집]

  • 김영남이 1988년 서울올림픽에서 획득한 금메달은 당시 한국 선수단이 획득한 첫 금메달이었다.[2]
  • 김영남이 카자흐스탄에서 사업을 벌인 계기는 서울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딴 다울레트 투를리카노프였다. 그는 서울올림픽 결승에서 패자인 자신의 손을 번쩍 들어준 김영남을 잊지 않았고, 카자흐스탄 체육계의 거물로 성장한 뒤 김영남을 초청해 사업을 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둘은 의형제까지 맺었다.[3] 다울레트는 카자흐스탄 체육부 장관을 지냈다.[4]

주석[편집]

  1. 한겨레21, [김영남 레슬링 사랑도 사업도 금메달]
  2. [http://www.mediaus.co.kr/news/articleView.html?idxno=26685 미디어스, 내 머릿속의 올림픽(8) - 88 올림픽 대한민국의 첫 금메달을 일궈낸 짜릿한 뒤집기
  3. 국민일보, [88서울올림픽 20주년… 금메달리스트 그들은 지금 (상) 레슬링 김영남, 결승전 소련선수와 의형제]
  4. 한겨레21, [김영남 레슬링 사랑도 사업도 금메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