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일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강일순(姜一淳, 1871년 음력 9월 19일 ~ 1909년 음력 6월 24일)은 증산교의 교조이다. 본관은 진주(晉州)로 흔히 알려진 증산(甑山)은 그의 이며, 는 사옥(士玉)이다.

증산교 계열 종단에서는 그를 상제(上帝, 증산상제, 옥황상제, 구천상제 등), (증산)천사(天師), 선생님 등으로 부른다.

생애[편집]

출생[편집]

아버지 강문회1846년생으로, 원래 강한중(姜漢重)의 큰 아들이었으나 그 백부이자 집안의 장남이었던 강두중(姜斗重)이 자식이 없었으므로 양자로 들어갔다. 어머니 권양덕1850년생으로, 안동이 본관이다. 천성이 선하고 남의 흉을 보지 않는 것으로 유명했다고 전한다.

기록에 따르면 1870년권양덕이 그 본가에 근친할 때에 강문회가 큰 불덩이가 떨어지는 꿈을 꾸었으므로, 이를 태몽으로 알고 처가로 가 잉태하였다고 한다. 이후 권양덕 또한 같은 태몽을 꾸었고, 열석 달 뒤인 1871년 음력 9월 19일전라북도 고부군(현재 정읍시)에서 태어났다고 한다.

어린 시절[편집]

어린 시절에는 집안이 가난하여 외가와 진외가로 자주 옮겨다녔다고 하며, 그 집 또한 초라하였다고 한다. 그러나 어려서부터 다른 면모를 보였다고 하며, 여섯 살 되던 1876년에 풍물굿을 보고 혜각이 열린 뒤로는 이적을 일으켰다고 한다.

아버지였던 강문회가 가세가 어려움에도 천자문을 가르치고자 옆 마을의 훈장을 들이자 하늘 천(天)과 땅 지(地)만을 한 번 읽고는 공부를 하지 않았다고 한다. 이에 훈장이 이유를 묻자 “하늘 천 자에 하늘 이치를 알았고, 땅 지 자에 땅 이치를 알았으면 되었지 더 배울 것이 어디 있습니까?”라고 답했다고 한다. 또 일곱 살 때에는 “멀리 뛰려 하니 땅이 꺼질까 두렵고, 크게 소리치려 하니 하늘이 놀랄까 두렵구나.”(遠步恐地坼 大呼恐天驚)라는 시를 지었다고도 한다.

이후 열다섯살 무렵에 글 읽기를 중단하고 유랑을 하였다고 한다.

혼인과 유랑[편집]

한두 해 가량의 유랑을 마치고 돌아와 를 짓고는 스물한 살이 되는 1891년하동 정씨였던 정치순과 혼인하게 된다. 그러나 정치순은 집안을 돌보지 않았던 그에게 불만을 가지고 있었으며, 이후에도 딸 하나 이외에는 깊은 교류가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전봉준이 일찍부터 그와 교분이 있었으므로, 1894년에 찾아와 거사를 하는데 도움을 청하였으나 강증산은 “때가 아니니 나서지 말라.”며 “성사도 안 되고 애매한 백성만 많이 죽을 것이라.”고 하였다고 한다. 이후 동학농민운동이 일어나자 전라도 일대를 유랑하며 관군에 쫓기던 동학군 몇 명을 구하기도 하고, 동학군에 가담한 사람에게 들지 말라고 권유하기도 하였다.

스물일곱 살 되는 1897년에 다시 전국 유랑을 시작하여 3년간의 유랑을 끝낸 1900년에 고향으로 돌아왔다고 한다.

도통과 천지공사[편집]

1901년(신축)에는 대원사에 들어가서 49일간 정성 수도 끝에 대도통을 한다. "모든 것이 나로부터 다시 새롭게 된다."고 선언한다. 이후 김형렬의 집에 거처를 정하고 그를 수석 종도로 받아들여서 천지공사를 시작한다. 천지공사(天地公事)란 천지와 하나되어서 천지의 모든 신명과 함께 천지의 틀을 뒤집는 대개벽 공사를 말한다고 한다. 이때 자신의 신원이 본래 천상에서 옥황상제로 있다가 지상에 내려왔다고 밝힌다. 천지공사를 하는 이유로 다음과 같이 밝힌다.

"이제 온 천하가 큰 병이 들었나니 내가 삼계대권을 주재하여 조화로써 천지를 개벽하고 불로장생의 선경을 건설하려 하노라. 나는 옥황상제니라."

강증산의 우주론은 이 천지는 크게 선천과 후천이라고 하는 시간대가 순환하면서 이뤄진다는 것이다. 지금 인류가 사는 때는 선천 끝의 시간대로 선천과 후천이 바뀌는 때라고 한다. 그런데 이 때는 천지에 모든 신명들의 원한이 가득 차서 선천과 후천이 바뀌는 개벽기에 큰 괴질병겁이 발생하여 모든 인간이 멸종위기에 처하게 된다는 것이다. 강증산은 이를 막기 위해 천지공사를 보았다고 한다. 그에 대하여 다음과 같이 말한다.

"선천은 상극(相克)의 운(運)이라 상극의 이치가 인간과 만물을 맡아 하늘과 땅에 전란(戰亂)이 그칠 새 없었나니 그리하여 천하를 원한으로 가득 채우므로 이제 이 상극의 운을 끝맺으려 하매 큰 화액(禍厄)이 함께 일어나서 인간 세상이 멸망당하게 되었느니라. 상극의 원한이 폭발하면 우주가 무너져 내리느니라. 이에 천지신명이 이를 근심하고 불쌍히 여겨 구원해 주고자 하였으되 아무 방책이 없으므로 구천(九天)에 있는 나에게 호소하여 오매 내가 이를 차마 물리치지 못하고 이 세상에 내려오게 되었느니라. 그러므로 이제 내가 큰 화를 작은 화로써 막아 다스리고 조화선경(造化仙境)을 열려 하노라."

강증산은 천지의 신명계를 조직하여 천상의 조화정부를 결성하여 20세기 이후의 모든 역사 과정을 공판하여 그 프로그램을 짜놓았다고 한다. 그리하여 20세기의 1차, 2차, 3차 대전으로 펼쳐지는 역사 과정이 모두 강증산의 천지공사에 의해 예정되어 있었다는 것이다. 그렇게 하기 위해 먼저 천상 신명계에서 인간의 목숨을 관장하는 명부를 통제하여 동서양의 주요 명부대왕을 교체를 하여서 지상의 역사 과정에서 인간이 나고 죽는 것을 모두 통제하였다고 한다. 이후로 인간의 삶이 지운에 매여서 동서양의 문명 차이가 난다고 하면서 지운(地運)을 통일하는 공사를 보았다. 최종적으로 동서양의 문명을 통일하여 후천의 새 문명을 여는 과정으로 이끌어나가도록 하였다.

강증산의 제자들[편집]

강증산이 천지공사를 봄으로부터 김형렬의 집, 김제 구릿골에 주요 종도들이 모이기 시작하여 수많은 인원들이 강증산의 조화권능을 체험했다고 전한다. 강증산의 주요 제자로는 김형렬을 위시하여, 일제시대 최대의 교단 보천교를 이끌었던 차경석과 김경학, 박공우, 문공신, 안내성 등이 있다.

운명[편집]

1909년 보름 동안 금식하여 스스로 명을 거둔다. 그가 죽은 뒤 보천교를 비롯한 여러 교파가 난립하여 지금은 증산도, 대순진리회 등으로 남아있다.

참고 자료[편집]

  • 증산도 도전편찬위원회, 《증산도 도전》, 2003년.
  • 이상호, 《대순전경》, 1997년.

같이 보기[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