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륜구동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4륜구동(Four Wheel Drive, 4WD)은 네 바퀴에 동시에 엔진의 동력이 전달되는 방식으로 험로를 달리기 위해 제2차 세계 대전 때 군용 지프로부터 발전하게 되었다.

역사[편집]

현재 이 문단은 주로 대한민국에 한정된 내용만을 다루고 있습니다. 다른 국가·지역에 대한 내용을 보충하여 문서의 균형을 맞추어 주세요.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3년 6월 1일에 다른 국가·지역에 대한 내용의 추가가 요청되었습니다.)

대한민국에서의 역사[편집]

대한민국에서는 한국 전쟁 때 미 육군의 M-38을 군용으로 사용하게 됨으로써 직접적인 전투보다는 지휘, 보급 수송 차량으로 사용하게 되었다. 대한민국 최초의 스포츠 유틸리티 자동차국제차량제작 시발이다. 이후, 민간용으로도 제작되어 쌍용 코란도, 아시아 록스타, 현대 갤로퍼 등이 대중화의 길을 열어 오프로드 주행이라는 레저 장르도 생겨나고 주 5일제도 퍼지면서 처음에는 스포츠 유틸리티 자동차(Sports Utility Vehicle)에만 적용되어 왔다. 하지만 최근에는 소형 버스(현대 스타렉스)와 소형 트럭(현대 포터, 기아 봉고), 미니밴(쌍용 코란도 투리스모), 심지어 대형 세단(제네시스 EQ900, 제네시스 G80, 쌍용 체어맨W)에도 4륜구동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대개 오프로드 주행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레저용 자동차로 인식 받고 있는 4륜구동 자동차스포츠 유틸리티 자동차 전문 회사인 지프 브랜드 자동차가 인기를 끈 이후로 테일게이트에 스페어타이어가 장착된 4륜구동 자동차를 부르는 대명사로 알려지게 되었다.

구동 방식[편집]

풀타임 4WD

파트타임 방식[편집]

파트타임(Part Time)은 운전자가 노면의 조건 등에 따라서 임의로 2륜과 4륜을 조절할 수 있는 방식이다. 평소에는 2륜으로 운행하다가 험로 및 눈길에서 4륜으로 조작하는 것이다. 하지만 전륜과 후륜의 동력비율이 50:50으로 고정되기 때문에 코너링 시에 후륜의 슬립이 일어나면서 자동차가 멈칫거리는 현상(Tight Corner Braking)이 발생되고 동력계통에 무리가 가해지기 때문에 접지력이 비교적 높은 포장도로에서는 4륜 사용을 자제할 필요가 있다. 경우에 따라서는 구동력 및 견인력을 증가시키기 위해 4륜 모드에서 한번 더 감속을 하는 Low Gear를 포함하기도 한다.

풀타임 방식[편집]

풀타임(Full Time)은 항상 4륜으로 주행하는 것으로 전/후륜의 동력비율을 가변적으로 조절하도록 되어 있는 방식으로 자동차 제조사마다 전/후륜 동력비율 조절 방식이나 명칭은 다양하다. 유체의 압력이나 다판클러치 등으로 전륜과 후륜의 동력을 조절하는 것이 일반적이지만, 아우디콰트로처럼 기어를 이용한 기계식도 있다.

장단점[편집]

장점[편집]

험로나 눈길에서 발진할 때 네 바퀴의 모든 힘을 끌어낼 수 있기 때문에 안정적으로 출발할 수 있으며, 고속 상황에서도 안정적인 모습을 보인다. 코너를 빠져나오며 엑셀페달을 밟을 때도 어느 한 바퀴에 힘이 몰리지 않아 안정적으로 밟고 나갈 수 있게 된다.

단점[편집]

제동 시에는 별다른 이점을 얻지 못하며, 코너링 시에도 마찬가지로 4륜구동만을 믿고 험난한 조건에서 과속을 할 경우, 위험에 빠질 수 있으며, 극한 조건이 아닌 평소에는 4륜구동 장비로 인해 자동차가 무겁고 그에 따라 연비가 나빠지며, 정비성이 나빠지게 된다.(현재는 전자식 4륜구동도 인기를 끌고 있어 걱정할 필요는 없다.)

관련항목[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