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계 교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한국계 교민(韓國系 僑民) 또는 포괄적인 의미의 한국계 동포(韓國系 同胞, 영어: Korean diaspora)는 외국에서 정착하여 살고 있거나, 체류하고 있는 한국인 또는 한국계 자계를 뜻한다. 한국계 교민과 관련된 자료로서, 대한민국외교통상부에 따르면 재외동포의 규모는 초기 한반도에서 이주한 인구의 감소와 최근 증가한 이주민을 합하여 대략 700만명 정도로 추산되며 거의 5분의 4가 중화인민공화국, 미국, 일본 3개 나라에서 거주하고 있다.[1] 중화인민공화국에 2.5백만 미국에 2.1백만 일본에 9십만의 교민들이 거주중이다. 한국계 교민이 전체 인구의 0.1% 이상인 나라는 미국, 일본, 캐나다, 카자흐스탄, 오스트레일리아, 뉴질랜드, 중화인민공화국, 우즈베키스탄이다.

비슷한 낱말[편집]

대한민국에서 쓰이는 재외동포(在外同胞) 또는 해외동포(海外同胞, overseas Koreans)는 해외에서 체류 또는 거주하고 있는 한국인 또는 한국계 자계를 뜻한다. 법적으로는 재외동포는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 외국의 영주권을 취득한 자 또는 영주할 목적으로 외국에 거주하고 있는 자와 대한민국의 국적을 보유하였던 자 또는 그 직계비속으로서 외국국적을 취득한 자 중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자를 말한다.

재외한국인(在外韓國人)이란 표현은 재외동포 중 대한민국 국적보유자만을 말하며, 보통 재외교민 혹은 재외국민이라고 한다. 한국인 디아스포라는 한국 외의 국가에 거주하는 한국계 교민 또는 그들의 공동체를 뜻한다.

역사[편집]

중국[편집]

재중 한국인의 유래는 청 이전부터도 있었으나 급속적으로 늘어났던 때는 일제강점기 때 일제의 탄압을 피하여 중국 간도지역과 그 밖의 지역으로 무작정 이주함으로써 재중 한국인이 급격히 늘었다 알려진다. 1930년 12월 간도지역에 살고 있는 한국인의 총 수는 간도 전체인구의 76%에 달했다고 한다. 그러나 1949년에 중국 정부가 한국인 대거 거주지역인 연변에 한국인의 자치를 허용했기 때문에 이후 한국에 돌아온 사람을 뺀 나머지 한국인들은 중국에 남게 되었다. 그들은 중화인민공화국성립이후인 1952년 연변 조선족 자치주의 설립과 함께 중화인민공화국으로 편입되었으며 중화인민공화국 산하의 민족집단인 조선족으로 갈라져나갔다. 지금 현재의 재중한국인들은 1992년 한중수교이후 사업,유학,결혼등으로 입국한 한국인들을 총칭하는 말이다. 재중한국인들은 주로 베이징 왕징지역에 다수가 거주하고있으며 상하이,광저우,칭다오등에도 상당수가 거주하고있다.

미국[편집]

미국의 경우, 20세기 초에 한국인 하와이사탕수수 농장의 일꾼, 샌프란시스코의 건설 노동자로서 이주하면서 하와이와 샌프란시스코에 한국인 공동체가 생겨났다. 이후에도 결혼, 입양 등의 이유로 미국에 한국인이 유입되었다.

일본[편집]

일본의 경우, 일제 강점기 때 노동자 등으로 한국인이 일본에 유입되었다. 2차 세계대전에서 일본이 패배하고 이어서 GHQ 방침과 대한민국 정부 수립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정부 수립 등으로 말미암아 모든 한국인이 일본 국적을 잃었다. 이로써 약 140만 명의 한국인이 본국으로 돌아갔으나 한국계 이민자 일부는 고국에 돌아오지 못하였다. 한국전쟁 당시 극소수 한국인들이 일본으로 밀입국했다. 남북 갈등과 관련하여 재일 한국인들은 민단조총련의 갈등을 겪었다.

재일 한국인은 일본 사회와 불화를 겪었다. 그나마 1991년 1월 10일 〈재일한국인 법적 지위 향상 및 처우개선에 대한 합의사항〉에서 재일 한국인 3세의 영주권 허가, 지문날인 제도 철폐, 국·공립학교 교원 임용기회 획득, 지방자치단체 공무원 임용기회 확대 등에 합의를 보게 되었다. 했

러시아와 중앙아시아[편집]

구 소련 붕괴 후의 독립국가연합 전체에 거주하는 한국인을 고려인이라고 부른다.

19세기부터 조선의 농민들은 연해주로 이주하여 마을과 농장을 세웠다. 이후에도 독립 운동 등을 이유로 연해주로 다수 이주하였다. 1937년에서 1939년 사이, 스탈린은 소비에트 연방내의 172,000명의 고려인들을 카자흐스탄우즈베키스탄으로 강제 이주시켰다. 일본의 첩자가 될 수 있다는 이유 때문이다. 그들이 이주한 지방은 대개 척박하여 생활에 곤란을 겪었다.

동남아시아[편집]

주로 다양한 나라들에 거주하나, 특히 베트남필리핀을 중심으로 상당수가 거주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증가 추세에 있다.

통계[편집]

2012년 12월을 기준으로 외교부가 "영주권자"와 더불어 "유학생"과 "일정기간(90일)이상의 거주자"와 "시민권자"를 모두 합산 로서 집계한 한국계 교민의 국가별 자료와 기타 통계 자료는 아래와 같다.

자격별[편집]

총계 7,012,492 100%
영주권자 1,122,161 16%
일반체류자(90일 이상) 1,191,758 16.99%
유학생 296,757 4.23%
재외국민 총합 2,610,676 37.22%
시민권자 4,401,816 62.77%

국가별[편집]

대륙 국가 외교부 통계, 2013[1] 재외동포 비율
아시아 중화인민공화국 중화인민공화국 2,573,928 36.7%
아메리카 미국 미국 2,091,432 29.82%
아시아 일본 일본 892,704 12.73%
아메리카 캐나다 캐나다 205,993 2.94%
유럽/아시아 러시아 러시아 176,411 2.52%
아시아 우즈베키스탄 우즈베키스탄 173,832 2.48%
오세아니아 오스트레일리아 오스트레일리아 156,865 2.24%
아시아 카자흐스탄 카자흐스탄 105,483 1.5%
아시아 필리핀 필리핀 88,102 1.26%
아시아 베트남 베트남 86,000 1.23%
아메리카 브라질 브라질 49,511 0.71%
유럽 영국 영국 44,749 0.64%
아시아 인도네시아 인도네시아 40,284 0.57%
유럽 독일 독일 33,774 0.48%
오세아니아 뉴질랜드 뉴질랜드 30,527 0.44%
아메리카 아르헨티나 아르헨티나 22,580 0.32%
아시아 싱가포르 싱가포르 20,330 0.29%
아시아 타이 타이 20,000 0.29%
아시아 키르기스스탄 키르기스스탄 18,403 0.26%
아시아 말레이시아 말레이시아 14,000 0.2%
유럽 프랑스 프랑스 14,000 0.2%
유럽 우크라이나 우크라이나 13,083 0.19%
아메리카 과테말라 과테말라 12,918 0.18%
아메리카 멕시코 멕시코 11,364 0.16%
아시아 인도 인도 10,397 0.15%
아시아 아랍에미리트 아랍에미리트 9,728 0.14%
아시아 사우디아라비아 사우디아라비아 5,145 0.07%
아메리카 파라과이 파라과이 5,126 0.07%
아시아 캄보디아 캄보디아 4,372 0.06%
아시아 중화민국 중화민국 4,304 0.06%
기타 77,147 1.1%
전체 7,012,492 100%

대륙별[편집]

대륙, 국가 외교통상부 통계, 2013[1] 재외동포 비율
아시아, 오세아니아 3,952,468 56.36%
중화인민공화국 중화인민공화국 2,573,928 36.7%
일본 일본 892,704 12.73%
기타 485,836 6.93%
북미 2,297,425 32.76%
미국 미국 2,091,432 29.82%
캐나다 캐나다 205,993 2.94%
중남미 111,156 1.59%
유럽, 중앙아시아 615,847 8.78%
아프리카 10,548 0.15%
중동 25,048 0.36%
전체 7,012,492 100%

관련 항목[편집]

각주[편집]

  1. 2013년 재외동포현황 외교통상부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