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르반 올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코르반 올라 제단.

코르반 올라(히브리어: קָרְבַּן עוֹלָה)는 타나크에 처음 기술된 유대교의 공희 형태로, 일종의 번제이다. 이 용어는 노아의 희생제사에서 처음 사용되었는데, 노아는 야훼에게 경의를 표하기 위해, 번제는 제단에서 완전히 태워졌다.[1] 야훼에게 바친 번제물은 제단에서 완전히 불태웠다. 희생물은 부분적으로 불태워졌으며, 대부분은 제사 식사에서 나눠먹었다.[2]

첫번째 성전과 두번째 성전 기간 동안, 번제물은 예루살렘 성전 제단에서 하루에 두 번 동물공희 제물로 불에 완전히 태워졌다. 그러나 동물의 피부는 태워지지 않고 대신 제사장에게 주어졌으며, 이 피부는 토세프타 할라흐(Tosefta Hallah)에서 24개의 성직자 선물 중 하나로 나열된다.[3]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Berlin, Adele; Brettler, Marc Zvi (2014). 《Jewish Study Bible》 2 Rev(November 2014)판. [S.l.]: Oxford University Press. 135쪽. ISBN 978-0199978465. 2016년 4월 1일에 확인함. 
  2. Berlin, Adele; Brettler, Marc Zvi (2014). 《Jewish Study Bible》 2 Rev(November 2014)판. [S.l.]: Oxford University Press. 135쪽. ISBN 978-0199978465. 2016년 4월 1일에 확인함. 
  3. Jacob Neusner. The Comparative Hermeneutics of Rabbinic Judaism: Why this, not that?. p. 1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