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畢業紀念冊裏印載著1921年旅居타이완的支那留學生訪問時稱臺灣總督府博物館的국립 타이완 박물관
1939年東京依林書店出版的〈掌中北支‧蒙疆詳圖〉

지나(支那)란 중국의 호칭 중 하나이다. 그러나 이 말은 현재의 중국인들, 특히 중국 국민들은 이 이름을 차별적, 경멸적인 호칭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역사[편집]

지나는 본래 중국 수나라당나라 시대에 인도 승려산스크리트어로 된 불경한문으로 번역할 때 "중국"을 산스크리트어음역(音譯)한 것이 시초인데, 이 때에는 支那 외에 至那·脂那로도 썼다. 그 후 9세기일본에 한문 불경이 전해지면서 "지나"라는 호칭도 일본에 전해졌다. 18세기 일본의 난학자들이 서양의 서적을 번역하면서 영어의 "차이나"(China) 및 서양 언어의 동계 명칭이 "지나"(支那)와 같은 어원(진나라)이라는 것을 알아냈다.

일본에서는 메이지 유신 이후 탈아입구가 일본의 국시가 되면서 중화 사상적 뉘앙스를 풍기는 "중국" 대신 지나라는 호칭이 일반화되었고 청일 전쟁에서 일본이 승리하면서 이 호칭은 점차 쇠퇴해가는 중국을 경멸하는 뉘앙스를 띠게 되었다. 1911년 신해혁명으로 청나라가 멸망하고 중화민국이 성립된 이후에도 일본에서는 중국을 부를 때 정식 국호인 "중화민국" 대신 "지나 공화국" 등으로 호칭하는 일이 잦았으며 이는 중국인들의 불만을 샀다. 이후에도 중국인을 "지나인"(支那人), 중일 전쟁을 "지나 사변" 등으로 표시하는 등 중일 전쟁과 제2차 세계 대전 기간 중에 나온 일본의 지나 호칭은 다분히 경멸의 뉘앙스가 끼어 있었다.

2차 대전 이후 일본 언론이나 정치인들이 중국을 공식적으로 "지나"라고 호칭하는 일은 없지만 일부 우익 성향의 정치가들(대표적으로 이시하라 신타로)은 여전히 중국을 지나라고 지칭하고 있어서 중국 정부의 항의를 받기도 한다.

호칭의 차별 문제[편집]

"지나"는 기본적으로 영어의 "차이나"(China)와 더불어 유럽 국가들이 많이 사용하고 있는 진나라를 어원으로 하는 "시나"(Sina), "신"(Chin) 등의 국명과 같은 동계어이기 때문에, "지나"라는 호칭이 차별이냐 아니냐라는 논란을 불러 일으키기도 한다. 이러한 호칭은 특히 일본과 중국 사이에서 문제가 되고 있는데, 동중국해(東シナ海인도차이나 반도(インドシナ半島) 등의 지명에 "지나"가 들어가는 것이 차별적 호칭인가 아닌가하는 논란이 되고 있다. 일본에서는 한자로 표기하는 "지나"(支那)를 차별어로 규정하여 IME 일본어 입력기에서도 이 한자는 자동으로 변환이 되지 않도록 조치하고 있다. 대신 지명 등에 쓰이는 인도차이나, 동중국해 등의 "지나"는 가타카나 표기인 "시나"(シナ)로 바꿈으로서 지나가 서양 언어의 번역이라는 점을 강조했고 그것도 지명 등지에 한해서만 쓰이게 하였다. 그러나 일본 민간에서는 라면을 "시나소바(支那そば)"라고 부르는 등 대중적 차원에서 완전히 이 명칭이 불식된 것은 아니며 중국과 일본 양국 네티즌의 인터넷 분쟁 등에서는 여전히 지나가 경멸 용어로서 사용되고 있다.

한국에서의 사용[편집]

일찍이 단재 신채호는 자신의 책에서 중국이라는 말을 한 번도 쓰지 않고 중국을 지나로만 불렀다. 반중 감정을 가진 일부 한국인들이 중국을 "지나" 또는 "중공"(中共)이라고 호칭하는 일이 있다. 대부분의 한국인들은 "중국"이라고 부르지만 "짱깨" 또는 "짱꼴라"라는 속어로 부르는 사람도 있으며 오랑캐라고 부르는 노인들도 있다. 중국은 세계의 중심이라고 생각하여 "가운데 중"(中)자를 쓰고 있지만 거기에 동의하지 않는 사람들은 서양에 알려진 "차이나"(China)를 따라 "지나"라고 부르기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