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동익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music.png
조동익
기본 정보
출생 1960년 3월 6일(1960-03-06) (57세)
서울특별시
직업 가수, 작곡가, 편곡가
장르 포크 록, 재즈
활동 시기 1994년 ~ 현재
가족 조동진
누이동생 조동희
레이블 푸른곰팡이
관련 활동 야샤

조동익(趙東益, 1960년 3월 6일 ~ )은 대한민국대중음악인이다. 조동진의 친동생으로 2000년대까지 작곡, 세션 및 음악감독으로 주로 활동하였다.

생애 및 경력[편집]

조동익은 어려서 형 조동진의 기타치는 모습을 보면서 유년시절을 보냈으며 그로 인해 많은 영향을 받았고, 고등학생 때 쓴 '어떤 날'이라는 곡이 조동진의 두 번째 음반에 수록되었다.[1] 고등학교 졸업 이후 이화여자대학교 앞 카페 '뮤직 모노'에서 DJ를 하며 한영애전인권, 한상원을 만났다. 1984년에는 조동익은 이병우와 만나서 프로젝트 그룹 '어떤날'을 결성하고 최성원의 기획 아래 앨범 어떤날 I 을 발표하였다.[2] 이들은 총 2장의 앨범을 만들었다. 그러나 두 사람은 라디오 프로그램에 나가 노래하는 것을 펑크낼 만큼 대중 앞에 나서기를 주저하는 성격이었고 이후 조동익은 주로 동아기획의 녹음실에서 스튜디오 세션과 편곡 일을 병행하였다. 그러면서 시인과 촌장, 조동진, 최성원 등의 음반에 베이스 세션 및 편곡, 작곡자로 참여하였다.

조동익은 1992년에 조동진과 그 동료인 조원익과 함께 하나음악을 설립하였다. 이후 그는 하나음악의 여러 음반들에서 작곡, 제작과 세션으로 참여하였다. 이 무렵 함춘호와 김영석, 박용준과 함께도 많은 세션 작업을 하였다. 1992년에 조동익은 오랜 음악적, 정신적 동료 장필순의 세 번째 앨범을 편곡하였으며 그러다가 1994년에 스스로의 첫 독집 음반 《동경》을 발표하였다. 1995년 장필순의 4집 《하루》를 내놓은 하나음악은 재정 압박으로 잠시 문을 닫았다. 그리고 2년 뒤 1997년에 조동익이 전곡을 편곡한 장필순의 5집 《나의 외로움이 널 부를 때》가 발표되었고 하나음악은 다시 문을 열었다. 조동익은 1998년에 그의 두 번째 독집 음반 《Movie》를 발표하였다. 이후 그는 정식 및 프로젝트 음반들에 지속적으로 관여하며 작업을 하였지만 2003년 그가 주로 컴퓨터 작업을 많이 한 《하나뮤직 Project 4 : Dream》을 끝으로 하나음악은 다시 휴지기에 들어갔다.

2011년에 하나음악은 서브 레이블 '푸른곰팡이'를 통하여 조동익은 소속 음악인들과 활동을 재개하였다.[3] 현재 그는 제주도에 거주하고 있다.[4]

음반[편집]

어떤날[편집]

정규 음반[편집]

  • 1994년 5월 20일, 《동경
  • 1998년, 《Movie》

가족 관계[편집]

영화감독인 조긍하는 조동익의 아버지이며, 조동익의 형인 조동진과 여동생인 조동희는 음악활동을 하고 있다[5].

각주[편집]

  1. 너부리 (2005년 3월 8일). “(딴따라) 이달의 뮤지션, 조동익”. 딴지일보. 
  2. 최규성 (2009년 6월 24일). “편곡자 조동익·기타리스트 이병우 듀오”. 주간한국. 
  3. 서정민 기자 (2011년 4월 19일). “진짜 음악이 그리운 시대…'전설의 공동체' 하나음악, 다시 뭉쳤다”. 한겨레. 
  4. 김태연 (2012년 8월 24일). “25년만 재결성 들국화 ... '첫 입맞춤 제주였다'. 제주의 소리. 
  5. <슈퍼스타> 조동희 음악감독, 포크음악 대부 조동진 친동생 - 2012년 5월 29일 맥스뉴스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