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곡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편곡(編曲, arrangement)은 반주 및/또는 부선율을 만드는 작업이다. 대중음악에서는 부선율이 거의 쓰이지 않으므로, 대중음악에서의 편곡이란 일반적으로 반주를 만드는 작업을 의미한다. 편곡을 어떻게 하냐에 따라 곡의 장르가 좌우된다.

작곡, 작사와의 차이[편집]

작곡은 주선율(멜로디[1][2])을 만드는 작업이고, 편곡은 주선율을 뒷받침해주는 부분(반주 또는 부선율)을 만드는 작업이다. 한편 작사가사를 만드는 작업이다.

영어권에서는 보통 음반 크레딧에 작사자의 이름은 Lyrics by 뒤에, 작곡자의 이름은 Composed by 뒤에, 편곡자의 이름은 Arranged by 뒤에 표기된다. (예: Arranged by John Lennon)

오해 (재편곡, 리메이크와의 혼동)[편집]

편곡을 기존 곡의 분위기나 스타일을 다르게 바꾸는 작업으로 잘못 알고 있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엄밀히 말하면 그러한 작업은 재편곡이다. 재편곡이란 말 그대로 다시 편곡, 즉 기존의 편곡을 바꾸는 작업인데, 재편곡을 하게 되면 곡의 분위기나 스타일이 바뀌는 것이 보통이다.

물론 재편곡 역시 편곡 작업이다. 따라서 기존 편곡을 바꿔서 곡의 분위기나 스타일을 바꾼 것을 가리켜 "편곡했다"고 말해도 완전히 틀린 표현이라고는 할 수 없다. 그러나 기존의 가사를 바꾸는 것 역시 작사 작업이지만 그렇다고 해서 작사의 의미가 기존의 가사를 바꾸는 작업이 아니듯, 편곡의 의미도 기존의 편곡을 새롭게 바꾸는 작업이 아니다.

한편 재편곡과 리메이크의 차이는 다음과 같다. 음악에서의 리메이크란 기존에 발표된 곡의 가사나 멜로디 또는 편곡의 일부분을 고쳐서 새롭게 만드는 만드는 작업이다. 간혹 기존의 가사, 멜로디, 편곡을 그대로 둔채 보컬(가창자)만 바꿔서 발표한 음악도 리메이크 음악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한편 리메이크 작업시 기존 편곡은 그대로 둔채 가사나 멜로디만 수정할 수도 있지만 보통은 편곡까지 고치는 것이 보통이다. 오히려 편곡을 고치는 것이 리메이크 작업에서의 핵심이다. 따라서 리메이크 작업에는 통상적으로 재편곡 작업이 동반된다.

나는 가수다, 불후의 명곡 등 대한민국의 TV 음악 경연 프로그램에서 "기존 곡을 편곡했다."는 표현이 자주 나오는데, 정확히 말하자면 "기존 곡을 재편곡했다." 또는 "기존 곡을 리메이크했다."고 해야 맞다.

편곡을 위해 필요한 지식[편집]

편곡을 하기 위해서는 화성학 지식과 다양한 악기에 대한 지식이 필요하다. 한편 현대음악에서는 편곡 작업시 실제악기와 실제 연주자 대신 컴퓨터 프로그램을 이용하는 경우가 주를 이루고 있어(이른바 미디 작업), 이를 통한 편곡 작업을 하기 위해서는 각종 컴퓨터 프로그램(시퀀서 프로그램, 가상악기 프로그램)에 대한 지식도 필요하다.

각주[편집]

  1. 엄밀히 말하면 멜로디와 주선율은 동의어가 아니다. 멜로디는 선율과 동의어로서, 멜로디에는 주선율 외에 부선율도 포함된다.
  2. 대중음악에는 부선율이 거의 쓰이지 않기 때문에, 대중음악에선 주선율/부선율의 구분없이 멜로디(선율)라는 용어만 주로 쓰인다. 대중음악에서의 멜로디는 가수가 부르는 선율을 말한다.

참고 문헌[편집]

  • 마츠우라 아유미 (2007). 《브라스 & 스트링스 편곡법》. SRMUSIC.[쪽 번호 필요]
  • 런즈윅 대릴 (1999). 《팝 록 재즈의 편곡법》. 예영커뮤니케이션.[쪽 번호 필요]
  • 시노다 모토카즈 (2007). 《실전 실용음악 편곡이론》. SRMUSIC.[쪽 번호 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