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비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Melioidosis
Bps close.JPG
Burkholderia pseudomallei
진료과감염내과 위키데이터에서 편집하기

유비저(Melioidosis,類鼻疽)는 이나 당나귀비저(鼻疽,Glanders)와 유사하다는 뜻에서 이름붙여진 병이다. 유비저균(Burkholderia pseudomallei)에 의해 감염된다.

유비저균에 인해 감염되는 풍토병. 주로 호주, 중남미, 동남아시아에서 유행하고 있다. 주로 이 균에 있는 물을 마시거나 할 때 감염되고, 피부에 고름이 생겨 유비저라는 이명이 붙었다. 사람 뿐이 아니라, 개, 고양이, 소, 돼지 말 등의 가축도 걸릴 수 있다. 배우 박용식이 이 병으로 인해 사망하였다.

상세[편집]

주로 남아시아, 호주, 중남미 지역에 유행하며, 폐렴이나 패혈증 발생 시 치사율이 무려 40%에 이른다. 주로 토양에 서식하는 유비저균에 감염되어 나타나며, 잠복기는 1 일에서 수십 년까지 다양하다.

주로 유비저균은 물에 서식하므로 그 물을 마시거나, 그 물에 상처가 닿거나 등으로 감염된다. 한국에는 총 9명이 감염되어 4명이 사망하였다. 최근에는 다른 나라에도 퍼지고 있다.

증상[편집]

2~4주의 잠복기를 거쳐 열, 기침, 근육통 등의 감기 증상이 동반된다. 주로 폐렴이나 패혈증을 일으켜 사망하게 된다.

치료 및 예방[편집]

유비저균에 감염이 의심되면 가래, 소변, 혈액검사로 확인 후 확진한다.

급성 유비저인 경우엔 치료할 틈도 없이 죽게 되는 것이 다반사이며, 만성유비저는 수술로 고름을 제거한 후, 술폰아미드와 같은 항생제 치료를 받으면 거의 완치된다

예방백신은 아직 없으며,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열대지역 여행 시 물을 자주 끓여 먹고, 비가 오고 난 뒤의 물웅덩이는 피해야 한다.

또한 유비저 발생 국가에는 맨발로 다니지 않고, 면역력이 낮은 어린이, 노약자, 만성질환자, 임산부는 유비저 발생국가의 여행을 자제해야 한다.

외부 링크[편집]

분류
외부 자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