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로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에로스

에로스(고대 그리스어: Ἔρως)는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연정과 성애의 이다. 로마 신화에서 아모르 또는 큐피드와 같다. 아레스아프로디테 사이 태어난 아들이며, 고대 그리스어로 주로 이성에 대한 강렬한 성적 욕구를 의미하는 보통명사가 신격화된 것이다. 그는 두 종류의 화살, 화살화살을 갖고 있다. 화살을 맞으면 맞은 직후로 처음 본 이를 사랑하게 된다. 이는 인간들과 신들에게도 예외가 아니며 심지어 화살의 주인인 에로스 본인 또한 화살을 맞으면 사랑하게 되는 것을 회피하는 것이 불가능하다. 화살은 그 반대로 맞은 직후로 처음 본 이를 싫어하게 되는 화살이다. 이 또한 거스르는 것은 불가능하다. 에로스 숭배의 중심지는 보이오티아의 테스피아이에 있었다.

아레스아프로디테와의 사이에서 공포를 뜻하는 포보스와 두려움을 뜻하는 데이모스, 에로스, 하르모니아를 낳았다.

신화[편집]

에로스는 본디 자라지 않은 어린이 신이였으나 어머니인 아프로디테의 명령을 받아 아프로디테의 미모를 능가하여 사람들이 아프로디테의 신전을 찾지 않게 한 아름다운 공주 프시케를 추남에게 반하게 하려다 되려 자신이 사랑의 화살에 닿아서 프시케를 사랑하게 됨과 동시에 청년 남신으로 성장하게 된다. 이후 프시케가 자신의 모습을 보지 못하게 하고 비밀연애[1]를 하다가 프시케가 자신의 모습을 보는 배신으로 인해 많은 역경에 부딪히지만 훗날 프시케와의 사랑을 아프로디테에게 인정받게 된다.

각주[편집]

  1. 끔찍한 괴물과 결혼한다는 아폴론의 예언이 프시케 쪽에 알려진 상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