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제우스와 티폰

티폰(그리스어: Τυφών)은 그리스 신화에 등장하는 가장 강하고 무서우며, 엄청나게 거대한 거인이다. 영어의 태풍(Typhoon)의 어원이기도 하다.(태풍의 광둥어 발음인 daaih-fùng이 변형된 말이라고도 한다.)

머리에서 허벅지까지가 인간였지만, 사람의 머리 대신에 눈에서 번갯불와 불꽃을 내뿜을 수 있는 100개의 용의 머리가 돋아나 있었고, 두 개의 대퇴부에서 밑으로는 똬리를 튼 거대한 뱀의 모습을 지니고 있다. 온 몸을 뒤덮고 있는 깃털과 날개는 항상 그 자신이 일으키는 격렬한 폭풍 때문에 휘날리고 있다. 그의 어깨는 하늘에 닿고, 100개의 머리는 우주에 있는 별을 스치며, 두 팔을 벌리면 세계의 동쪽과 서쪽의 끝까지 닿는다고 한다.그가 날개를 펼치면 태양빛이 비춰지지 않아 세계가 어둠에 잠식된다고 한다. 또한 산과 땅을 찢고 하늘을 가를 정도로 힘이 세고,그가 불을 뿜으면 그 어떤것도 흔적이 남지 않았다. 아무리 신들이라 해도 이런 티폰을 감히 당해낼 이가 없었다 한다. 티폰이 한번 지나간 자리에는 나무들이 부러지고 흙이 파헤쳐지고 파괴되며 그 어떤 것들이라도 소멸되버리거나 혹은 불타버려서 그림자조차 남지 않을 정도라고 한다.

대지의 여신 가이아제우스크로노스를 물리치고 신들의 지배자 자리에 오르자 이에 분노하여 크로노스의 원수를 갚기 위해 타르타로스와 관계를 맺어 그녀의 마지막 자식인 티폰을 낳았다. 일설에서 티폰은 제우스가 바람을 피운 것에 복수하기 위해 헤라가 크로노스로부터 받은 알에서 태어나 델포이의 큰 뱀 파이톤에 의해 키워졌다고도 한다.

어느 쪽이든 티폰은 무럭무럭 커 가면서 힘이 생기자 제우스를 물리치기 위해 올림포스 산으로 진군하였다. 그에 두려워한 올림포스 신들은 전부 이집트로 도망갔으나, 그 자리를 지킨 아테나의 비웃음에 참을 수 없던 제우스는 다시 올림포스로 돌아왔다. 그러나 티폰의 힘에 굴복한 제우스는 그에게 힘줄을 잘려 아무힘도 쓸 수 없었다. 그러나 헤르메스와 판 신이 그의 힘줄을 동굴에서 찾아 돌려준 뒤 티폰의 머리를 번갯불로 맞추어, 곧바로 에트나 산을 던져 가둬버렸다. 에트나산이 분화할 때면 티폰이 움직이기 시작한 거라고 사람들은 믿었다.

대중문화[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