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천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양천군(陽川郡)은 지금의 서울특별시 양천구강서구1914년 이전의 행정구역이자 과거 경기도 중서부에 위치한 군이다. 양천군의 중심지는 현재의 강서구 가양동이었다.

백제·고구려 때는 제차파의현(齊次巴衣縣)이라 불렸고, 통일신라고려 때는 공암현(孔巖縣)으로 불렸다.[1]

유래[편집]

백제 때의 제차파의(齊次巴衣)는 순우리말의 음을 따서 표기한 것이고, 통일신라 때의 공암(孔巖)은 이를 한역(漢譯)한 것으로 추정된다. 그렇다면 '파의(巴衣)'는 바위[巖]를 의미함이 분명하다.

'제차(齊次)'가 무엇을 뜻하는 말인지, '공(孔)'의 뜻과 어떤 관계가 있는지는 의견이 분분하다. 현재는 孔巖이라는 한자 표기만 좇아 '구멍바위'로 해석하는 게 일반적인데, 가양동에는 허가바위라는 바위굴이 있다.[2]

역사[편집]

옛 양천군 지역은 서울특별시 강서구양천구가 되어 지금에 이른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孔巖縣, 本高句麗濟次巴衣縣, 景德王改名, 今因之; 35卷-志4-地理2-01《三國史記
  2. 문화재청 국가문화유산포털
  3. 법률 제1172호 양동출장소, 양서출장소 설치
  4. 대통령령 제9666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