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기영 (야구인)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성기영(成基永, 1937년 10월 11일~ )은 전 대한민국의 야구 선수이자 KBO 리그 롯데 자이언츠의 감독이다.

경북 달성 출생. 일본에서 생활하다 초등학교 5학년때 부산으로 둘아왔다. 부산 남일초등학교 6학년 때 야구부에 입문. 일본에서 야구를 접한 경험이 있어서인지 금세 두각을 드러내며 빠른 발과 뛰어난 야구 센스로 팀에서 1,3번 타자를 도맡았다.

대신중-부산상고를 거친 성기영의 포지션은 고교때까지 유격수였지만 실업(육군)시절부터 2루수로 변경하였고, 1950 ~ 60년대 한국 야구 국가 대표팀의 2루수로 활약했다. 그가 태극 마크를 처음 단 시기는 50년대 말. 1959년 제3회 아시아 야구선수권, 1963년 제5회 아시아 야구선수권에 참가. 5회 대회에는 우승을 차지했다. 육군-대한통운-한국미창-해운공사-크라운맥주-한일은행 등에서 현역 생활을 한 이후 서울 상문고에서 첫 지도자 생활을 시작, 모교인 부산상고에서 76년부터 79년까지 감독직을 맡았으며, 79년부터 86년까지 대구 경북고-대구고-영남대 감독 등을 역임한 뒤 국가대표 감독을 맡았다. 1987년 롯데 자이언츠 감독으로 3위를 기록한 뒤, 태평양쌍방울 2군감독을 거쳐 2001년부터 삼성 라이온즈의 스카우트 부장을 맡고 있는데 부산상고 시절 인연을 맺었던 윤학길을 어깨가 강하다는 이유 때문에 고등학교 진학과 함께 2루수에서 투수로[1] 전향시키기도 했다.

경력[편집]

전임
강병철
제3대 롯데 자이언츠 감독
1987년
후임
어우홍
  1. 신수건 (2001년 5월 15일). “인물로 보는 부산야구 <5> 성기영”. 국제신문. 2019년 10월 22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