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자가 격리의 소셜 디스턴싱을 통해 감염병의 이론적 확산을 피하고, 감염률을 낮춰 발병을 멈출 수 있다
감염병의 급한 정점을 낮춰 유행 곡선을 평탄하게 함으로써 의료 서비스의 과포화를 막을 수 있다

소셜 디스턴싱(영어: social distancing) 또는 피지컬 디스턴싱(영어: physical distancing)은 감염 관리의 종류 중 하나이며 소셜 디스턴싱의 목표는 감염이 걸린 사람과 감염되지 않은 사람 사이의 접촉 가능성을 감소시켜 질병의 전파를 늦추고 궁극적으로 사망률을 최소화 하는 것이다. 개인 또는 집단 간 접촉을 최소화하여 감염병의 전파를 감소시키는 공중보건학적 감염병 통제 전략이다. 개인과 개인의 접촉을 최소화하는 규모부터 고위험군과 저위험군 인구집단을 분리시키는 방법까지 다양한 층위의 방식이 존재한다.[1][2][3]

소셜 디스턴싱은 기침이나 재채기 등의 비말 감염의 경우에 가장 효과적이다. 성적 접촉을 포함한 직접적인 신체적 접촉에 의한 감염이나 간접적인 물리적 접촉에 의한 감염이나 공기 감염하는 경우에도 효과적이다.

참고로, 세계보건기구(WHO)는 사회적으로는 연결되어 있지만 물리적으로만 거리를 두는 것을 강조하는 의미로 '소셜 디스턴싱'이라는 표현 대신 '피지컬 디스턴싱'이라는 표현을 권장하고 있다.[4][5]

대한민국[편집]

2020년 3월 22일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장 정세균은 15일간 강도 높은 소셜 디스턴싱 대책을 발표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3월 22일부터 4월 5일까지의 소셜 디스턴싱 강화 기간 동안 감염 위험이 높은 종교시설을 비롯한 일부 시설과 업종의 운영을 제한하는 조치를 함께 실시한다고 발표하였다. 이에 따라 보건복지부장관은 3월 21일 오후, 각 지방자치단체에 행정명령 ‘집단감염 위험시설 운영제한 조치’를 통보하였다. 대책본부가 소셜 디스턴싱의 근거로 제시한 근거는 첫째로 전문가들이 지역사회에서 산발적 집단감염이 계속 발생하고 있고 코로나19가 세계적으로 대유행하고 있는 점을 고려할 때, 유행이 장기화될 것이며 아직 안심할 상황이 아니라는 의견을 제시하고 있다는 점이다. 또한 코로나19의 잠복기(14일)를 고려해 15일간의 집중적인 소셜 디스턴싱을 전개하면, 지역사회에 존재할 수 있는 감염환자를 2차 전파 없이 조기에 발견하거나 자연 치유되는 효과를 거두어 현재의 위험 수준을 축소시킬 수 있고, 지역사회 감염을 현재의 방역보건의료체계가 감당할 수 있는 수준으로 줄이면, 이후에는 일상생활과 경제활동이 조화를 이루는 ’생활 방역‘ 체계로 전환된다는 것이다.[1]

각주[편집]

  1. “(보도참고자료) 15일간 강력한 사회적 거리 두기 정부부터 앞장서 실천한다!” (PDF). 질병관리본부. 2020년 3월 23일에 확인함. 
  2. Johnson, Carolyn Y.; Sun, Lena; Freedman, Andrew (2020년 3월 10일). “Social distancing could buy U.S. valuable time against coronavirus”. 《Washington Post》. 2020년 3월 11일에 확인함. 
  3. Pandemic Planning - Social Distancing Fact Sheet
  4. 강민경 (2020년 3월 21일). “WHO "사회적 거리두기가 아니라 물리적 거리두기". 《뉴스1》. 2020년 3월 22일에 확인함. 
  5. 《Live from WHO Headquarters - COVID-19 daily press briefing 20 March 2020》 (영어). World Health Organization. 2020년 3월 20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