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이라는 이름으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TV-icon-novela.png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愛という名のもとに
장르 드라마
방송 국가 일본의 기 일본
방송 채널 후지 TV
방송 기간 1992년 1월 9일 ~ 3월 26일
방송 시간 목요일 22:00 - 22:54
방송 분량 총 12회
기획 야마다 요시아키
프로듀서 오오타 토오루
연출 나가야마 코조, 스기야마 노보루, 나카에 이사무
각본 노지마 신지
출연자 스즈키 호나미, 카라사와 토시아키, 에구치 요스케
여는 곡 하마다 쇼고 - 슬픔은 눈처럼

사랑이라는 이름으로》(일본어: 愛という名のもとに)는 1992년 1월 9일3월 26일후지 TV 계열에서 후지 TV 목요극장 시간대에 방영된 TV 드라마이다. 마지막회는 인기에 힘입어, 당시로서는 이례적으로 15분 확대 방송을 하였다.

줄거리[편집]

대학교 보트부에서 청춘을 함께한 7명의 친구들이 사회인이 되고 3년 뒤, 은사의 장례식에서 재회한다. 각자의 이상과 현실의 차이에 고민하고 괴로워 하면서도 앞을 향해 살아가려고 하는 젊은이들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개요[편집]

  • 노지마 신지 다운 스피드한 전개와 '학벌 중심 사회', '골프장 개발에 따른 자연파괴', '자원봉사'와 같은 당시의 시대상을 반영한 내용, 그리고 약간은 낯 간지러운 직접적인 대사[1] 등이 독자적인 세계를 형성하여, 1990년대를 대표하는 우정을 그린 드라마로 평가받는다. 평균 시청률은 24.5%, 마지막회는 최고 시청률 32.6%를 기록하였다. 이는 밤 10시대 드라마로서는 경이적인 수치이며, 2010년 현재, 목요극장의 모든 작품 중에서도 역대 1위를 기록하고 있다.
  • 많은 시청자들은 성실한 청년으로 그려졌던 주인공 3명(타카코, 켄고, 토키오)와는 대조적인 쵸로(篤, 배우: 나카노 히데오)를 기억하고 있다. 그가 다니는 증권회사의 상사가 그를 괴롭히는 장면은 너무도 가혹해서 증권 업계에서 항의가 들어올 정도였다.
  • 쵸로의 죽음을 그린 시대적 배경은 방영 당시인 1992년 초반이라는 시기가 버블 경제가 무너지고, '불모의 90년대', '취직 빙하기'가 시작하던 시기였다.
  • 배우 후카츠 에리의 후지 TV 연속 드라마 첫 출연작품이기도 하다.

등장인물[편집]

고등학교 교사이며, 켄고에게 프로포즈를 받는다.
회사원으로 일하다가 국회의원인 아버지의 비서가 된다. 쵸로의 자살 후, 비리에 연루된 아버지를 고발한다.
일정한 직업을 갖고 있지 않지만, 하루 하루를 즐기며 살고 있다.
  • 이이모리 노리코 (飯森則子) : 도구치 요리코
백화점에서 근무하며, 별명은 '노리'이다.
  • 츠카하라 슌 (塚原純) : 이시바시 타모츠
구청에서 일하고 있으며, 한 때는 작가 지망생이었다.
  • 사이토 나오미 (斎藤尚美) : 나카지마 히로미
잘 나가는 모델이지만 이성 문제로 자살을 시도한다.
  • 쿠라타 아츠시 (倉田篤) : 나카노 히데오
증권회사에 근무하고 있으며, 별명은 '쵸로'이다. 회사의 돈을 횡령하고, 결국 자살한다.

스탭[편집]

  • 각본:노지마 신지
  • 프로듀서:오오타 토오루
  • 기획:야마다 요시아키
  • 연출:나가야마 코조, 스기야마 노보루, 나카에 이사무
  • 음악:히나타 토시후미

음악[편집]

주제가
하마다 쇼고 - 슬픔은 눈처럼 (悲しみは雪のように)
삽입곡
하마다 쇼고 - 사랑이라는 이름으로(愛という名のもとに), 라스트 쇼(ラストショー), J.BOY 등
오카바야시 노부야스 - 친구여(友よ), 우리가 바라는 것은(私たちの望むものは)
다이애나 로스 - THAT'S WHY I CALL YOU MY FRIEND
인용시(詩)
밥 딜런 - 〈Blowin' in the Wind〉 의 일본어 번역본

방영 정보[편집]

각화 방송일 제목 시청률
1화 1992년 1월 9일 청춘의 인연 (青春の絆) 23.1%
2화 1992년 1월 16일 꿈을 쫓아서 (夢を追って) 23.1%
3화 1992년 1월 23일 숨겨진 청춘의 날 (隠された青春の日)[2] 21.9%
4화 1992년 1월 30일 눈물이 넘쳐 (涙あふれて) 21.9%
5화 1992년 2월 6일 결심 (決心) 22.9%
6화 1992년 2월 13일 잃어버린 길에서 (見失った道で) 22.5%
7화 1992년 2월 20일 바람을 맞으며 (風に吹かれて) 22.8%
8화 1992년 2월 27일 너가 인생의 시간 (君が人生の時) 21.9%
9화 1992년 3월 5일 거짓된 날들 (いつわりの日々) 24.4%
10화 1992년 3월 12일 친구여 (友よ) 27.9%
11화 1992년 3월 19일 살다 (生きる) 29.0%
최종화 1992년 3월 26일 우리들이 바라는 것은 (私達の望むものは) 32.6%
평균 시청률 24.7%(시청률 칸토 지방 비디오 리서치사 조사)

노지마 신지의 전환점[편집]

각본가 노지마 신지1988년 데뷔 이래 꾸준히 활동해왔지만, 취재는 거의 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 드라마는 국회의원 비서나 병원 관계자, 환경보호단체, 증권회사원 등을 취재를 하였다. '왜 이렇게 재미있는 걸 가르쳐 주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했어요 (웃음).'라고 말할 정도로 취재의 중요성을 실감하였다. 노지마는 이 《사랑이라는 이름으로》에서, 사회파 드라마 노선의 발판을 마련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3].

각주[편집]

  1. 예를 들어, 무슨 말만 하면 나오는 "친구라는 거 참 좋다". 단, 이것은 당시에도 이상주의적 경향이 젊은이들 사이에서 사라지고 있었던 것과는 다른 모습이다.
  2. ※'숨겨진 청춘의 "날들"(隠された青春の“日々”)'로 소개하는 사이트가 있지만, 당시 신문에서는 “날(日)”로 나와 있다. 방송 내용도 숨겨져 있던 청춘은 “날들”이 아니라 특정한 하루였다.
  3. 참고 문헌: 시나리오 매거진 《드라마》 1992년 2월호
후지 TV 목요극장
이전 작품 작품명 다음 작품
비눗방울
(1991.10.10 - 1991.12.19)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1992.1.9 - 1992.3.26)
주니어 사랑의 관계
(1992.4.16 - 1992.6.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