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골프
최고 기구 R&A
USGA
기원 15세기
특징
신체 접촉 없음
분류 실외
장비 골프채, 골프공
올림픽 1900, 1904, 2016년[1]

골프(golf)는 한 명 혹은 여러 명이 공을 골프채(club)로 쳐서 골프 코스상에 있는 구멍에 공을 넣는 운동이다. 구기종목의 하나로서 국제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여가와 스포츠로서 즐기고 있다. 정식으로는 9홀 또는 18홀의 경기장에서 게임을 하며 하나의 홀에 공을 넣을 때까지 치는 수가 가능한 한 적어야 하며 한 홀마다 대결하는 매치플레이방식과 전체 코스에서 소요된 타수를 세는 스트로크 플레이방식이 있다. 특히 경기장은 정해진 형태가 아닌 디자인과 지형에 따라 다양한 모습을 가지고 있으며 넓은 면적이 필요한 것이 특징이다.

유래와 역사[편집]

골프가 언제부터 시작되었는지는 확실하지 않으나 네덜란드아이스하키 비슷한 놀이가 스코틀랜드로 건너가 서민들 사이에서 널리 행해졌다는 설이 유력하다.[2] 오늘날과 같이 골프가 조직화된 것은 15세기 무렵으로, 1860년 영국에서 선수권대회가 열렸으며, 1945년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후부터 전 세계로 급속히 퍼져나왔다.

골프라는 단어의 어원은 스코틀랜드 고어인 ‘고프’(goulf)에서 유래됐다는 것이 최근 골프 역사가들의 중론이다. 고프는 ‘치다’라는 뜻의 영어 단어인 커프(cuff)와 동의어인데, 여기서‘c’가 스코틀랜드식인 ‘g’로 변화하여 고프가 되었고 이것이 점차 변화하여 오늘날의 골프가 되었다는 설이다.[3]

국가별 골프[편집]

현재 이 문단은 주로 대한민국에 한정된 내용만을 다루고 있습니다. 다른 국가·지역에 대한 내용을 보충하여 문서의 균형을 맞추어 주세요.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대한민국[편집]

대한민국에 골프가 처음 들어온 것은 1900년, 즉 고종 37년 황실의 고문으로 온 영국인들에 의해서였다. 그들은 원산 바닷가의 세관 구내에서 6홀의 코스를 만들어 놓고 골프를 즐겼는데, 이후 1927년에는 서울 컨트리 클럽의 기초가 마련되기도 했다. 골프는 그동안 일부 부유층의 전유물로서 귀족 스포츠라는 인식이 뿌리를 깊게 내리고 있었다. 그러나 1990년대 후반 들어 박세리 선수의 세계적인 명성과 활약으로 차츰 대중화의 길을 걷고 있으며, 인식도 많이 달라지고 있다. 박세리 선수는 골프를 통하여 국위를 널리 선양한 면이 있으며, 자라나는 어린이들에게 세계 무대에서의 활약이라는 희망과 꿈을 심어 줌으로써 미국 메이저 리그의 박찬호 선수와 더불어 한국의 대표적인 스포츠 스타가 되었다. 그러나 대한민국의 남자 골프는 아직도 세계 무대에서의 활약이 미진하며, 미국의 타이거 우즈 선수가 인기나 성적면에서 거의 세계를 제패하고 있는 실정이다. (최근까지 '호랑이 사냥꾼' 양용은만이 한국에서 타이거 우즈를 이긴 유일한 선수이다.) 물론 대한민국에도 김종덕·최경주 선수 같은 프로골퍼가 있어 그 활약상이 기대되며, 여자 선수로는 박세리 외에도 박지은, 김미현, 재미동포 펄신 등의 활약이 기대된다. 1996년 국내 프로골퍼로 데뷔한 후 미국으로 건너간 박세리 선수는 불과 1년여 만에 1997년 미국LPGA(여자 프로골프협회) 프로테스트 예선에서 본선 1위를 차지하였으며, 1998년 5월 미국 LPGA 우승, 7월 US 여자오픈, 자이언트 이글클래식 우승 등 무려 4개 대회를 석권하며 골프 여왕으로 떠올랐다. 이어 박세리는 1999년 11월 15일 끝난 20세기 마지막 LPGA투어 공식대회(페이지넷 투어 챔피언십)에서 우승함으로써 1999년에도 4승을 기록, 2년 연속 4승이라는 위업을 달성했다. 또한 '슈퍼땅콩' 김미현 선수는 1999년 9월 7일 미국 LPGA투어 스테이트 팜레일 클래식에서 당당히 우승함으로써 그해 신인왕을 확정지은 데 이어 같은 해 10월 11일 베이싱 클래식에서도 우승, 데뷔 첫해에 2승을 기록하면서 또 하나의 '골프여왕'으로 떠올랐다. 1904년 하계 올림픽을 끝으로 폐지되었던 골프 종목이 2016년 하계 올림픽의 정식 종목으로 채택되었다.[4] 최근 아시안 게임에서 골프 전 종목을 석권하기도 하였다.

경기[편집]

코스[편집]

골프 코스는 보통 18번 홀이 기준이며 전체 길이 5,500-6,300m, 너비 100-180m, 전체 지역은 약 70만 정도이다. 각 홀마다 번호가 매겨져 있으며, 전반의 9홀을 아웃코스, 후반의 9홀을 인코스라 한다. 350m 전후인 중거리(미들)의 홀을 중심(10홀)으로 쇼트 홀(4), 롱 홀(4) 등 합계 18개 홀인데 쇼트는 229m 이하, 미들은 230-430m, 롱은 431m 이상이며, 쇼트의 표준 타수 3, 미들 4, 롱을 5로 하여 이것을 파(par)로 한다. 여자의 경우는 527m 이상의 롱홀 파는 6으로 되어 있다. 홀의 거리는 티(tee)의 중심에서 그린(green) 중심까지 수평으로 계측하고 구부러진 홀에서는 설계자가 의도한 페어웨이의 중심을 통하여 계측한다. 평균 4타로서, 18개 홀 전체의 기본 타수는 4타×18홀=72타이다.

규칙[편집]

  1. 매치 플레이는 각 홀마다 승패를 결정하며, 양 선수가 같은 타수로 홀 아웃하면 그 홀은 동점이 된다.
  2. 정규 라운드 또는 정해진 라운드에서 가장 적은 타수를 기록한 선수가 이긴다.
  3. 선수는 14개 이내의 골프채를 사용해야 한다. 클럽을 보충하거나 바꾸기 위해서는 어느 누구에게서나 빌릴 수 있지만, 남은 라운드 동안에는 그 선수만이 사용 가능하다.
  4. 공의 움직임에 영향을 줄 만한 그 어떤 이물질도 골프채에 붙일 수 없다.

시설 및 용구[편집]

티잉 그라운드(te­eing ground)를 줄인 말로, 각 홀에서 첫 번째로 공을 치는 출발 지역. 좁고 평탄한 지역으로 티(페그)라고 하는 나무 또는 플라스틱으로 만든 못 위에 골프공을 얹어 놓고 친다. 다음 샷부터는 공을 티 위에 얹어 놓지 않고 홀 아웃할 때까지 그라운드에 놓인 대로 친다.

  • 페어웨이

티에서 그린까지 잔디를 잘 다듬어 놓은 지역. 올바르게 친 공의 정상적인 통로라는 뜻으로, 잡초를 제거한 가늘면서 긴 지역인데, 공을 치기 쉽고 그린이 잘 보인다.

  • 그린

페어웨이 끝 지점에 있으며, 잔디를 짧게 잘 깎아 다듬어 놓은 지점이다. 지름 10.8 cm, 깊이 10 cm 정도의 홀이 있는데, 이 홀에 공을 쳐 넣으면 그 홀의 경기는 끝난다. 여기에 이르기까지 친 스트로크(타수)가 한 홀에 대한 점수이다.

  • 해저드

경기를 어렵게 만들기 위해 여기저기에 특별히 설치한 방해물 또는 함정으로 벙커(bunker)와 워터 해저드(water ha­zard)가 있다. ① 벙커:지면에서 푹 꺼진 부분에 모래로 채워진 지역으로 공이 그 속에 들어가면 탄력을 잃고 정지해 버린다. ② 워터 해저드:바다·연못·하천·호수·도랑 등 물이 차 있는 지역.

  • 골프채
  • 골프공
  • 골프화

미끄럼을 방지하기 위해 신발바닥에 스파이크를 단 것으로, 무거운 것이 오히려 덜 피로하며 안정감이 있다.

용어[편집]

  • 갤러리(gallery): 골프 경기의 구경꾼.
  • 그로스(gross): 라운드의 총 스트로크 수.
  • 네트(net): 총 타수에서 자기 핸디캡을 뺀 스코어.
  • 더블 보기(double bogey) : 파보다 2타 많은 타수.
  • 도그레그(dog-leg): 활처럼 휘어진 홀.
  • 러프(rough): 페어웨이 바깥쪽의 잡초 지대.
  • 버디(birdie): 파보다 1타 적은 타수.
  • 벙커(bunker): 코스 안에 있는 인공 모래사장. 장애지역으로 해저드의 일종.
  • 보기(bogey): 파보다 1타 많은 타수.
  • 부비(booby): 최하위 또는 최하위에서 두 번째 성적을 일컫는 말.
  • 스크래치(scratch): 핸디캡을 붙이지 않는 일.
  • 스타이미(stymie): 공과 홀 중간에 있는 방해물.
  • 아웃(out): 18개 홀 가운데 1∼9번까지 전반의 9개 홀.
  • 아웃 오브 바운즈(out of bounds): 코스 이외의 플레이 금지구역. OB라고도 함.
  • 앨버트로스(albatross): 파보다 3타 적은 타수.
  • 어프로치(approach): 가까운 거리에서 핀을 향해 모아 치는 일.
  • 언더파(under par): 18홀을 규정된 타수인 파 72 이하로 한 바퀴 도는 일. 적은 타수로 한 홀을 끝내는 일.
  • 온(on): 그린에 공이 얹혀 멈추는 것.
  • 이글(eagle): 파보다 2타 적은 타수.
  • 인(in): 18개 홀 가운데 10∼18번까지 후반의 9개 홀.
  • 캐디(caddie): 플레이어의 골프채(클럽)를 운반하는 사람.
  • 캐리(carry): 쳐낸 공이 공중에 머물러 있는 거리.
  • 쿼드르풀보기 (qaadruple bogey): 파보다 4타 많은 타수.
  • 트리플보기 (triple bogey): 파보다 3타 많은 타수.
  • 티샷(tee shot): 티잉 그라운드에서 하는 샷 제1타.
  • 파(par): 각 홀의 표준 타수.
  • 핀(pin): 홀에 꽂는 푯대.
  • 핸디캡(handicap): 스코어 평균화를 위한 표준타수. 보통 줄여서 핸디라고 함.
  • 홀인원(hole in one): 티샷이 그대로 홀에 들어가는 경우.

선수[편집]

심판[편집]

골프 경기장[편집]

선수권 대회[편집]

골프장[편집]

주석[편집]

  1. (영어) Olympic sports of the past. Olympic Movement. 2009년 3월 29일에 확인.
  2. Online Etymology Dictionary - golf 항목
  3. 골프역사. 대한골프협회. 2010년 11월 28일에 확인.
  4. 천병혁 기자. "골프ㆍ럭비, 100여년 만에 올림픽 귀환(종합)", 《연합뉴스》, 2009년 8월 13일 작성.

관련항목[편집]

바깥고리[편집]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