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자역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대표적인 민자역사인 서울역의 모습.

민자역사(民者驛舍)는 민간 자본으로 건설된 역사(驛舍)의 줄임말로서, 민간 기업 등의 자본이 투입되어 건설된 이후, 소유권을 국영기관으로 이전하되 임대형 민자사업으로 전환하여 일정 기간동안 위탁 운영되는 철도역을 일컫는 말이다. 대한민국에서 주로 사용되는 개념이다.

개요[편집]

민자역사는 철도역을 신축하고 운영되는 데 소요되는 세금을 절감하면서, 동시에 지역경제를 활성화한다는 의의를 갖고 있다. 이에 따라 1982년 당시 철도청에서는 세금을 절감하는 목적 등으로 국유재산법을 개정하는 등의 규정 마련을 통해 민자역사를 전국 주요 역사에서 유치했다.[1] 민자역사는 1986년 서울특별시 영등포역 부지에 민자역사를 설립하는 '롯데역사 주식회사'가 설립되어,[2] 1987년 개장하여 부지와 건물은 국가가 소유하되 운영권을 민간 기업이 소유하는 형태로 가동되기 시작했다.[3] 이어 서울역에서도 서울 올림픽 유치 등을 이유로 민자역사가 1988년 개장해, 대한민국에서의 민자역사의 역사가 시작되었다.

민자역사는 건설비를 절감하며 상권을 확보한다는 점에서 여러 주요 역에서 시도되거나, 건설되어 영업 중에 있다. 지하역사의 상부 공개용지를 민자역사 건립부지로 사용하는 서현역홍대입구역 등의 사례가 있으며, 특히 홍대입구역은 상권시설을 비롯해 업무시설, 숙박시설 등이 최초로 설치되어 눈길을 끌기도 했다.[4] 최근에는 민자역사의 임대형 민자사업 사업 만기기한이 도달함에 따라 영등포역 민자역사 등의 재입찰을 두고 롯데, 신세계, 애경 등의 대기업이 경쟁을 벌이는 등 경제적인 이슈가 벌어지기도 했다.[5]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民資유치 驛舍확충 鐵道廳검토”. 《동아일보》. 1982.02.04. 2019년 9월 30일에 확인함. 
  2. “영등포 民資驛舍 12월착공”. 《매일경제》. 1986.09.16. 2019년 9월 30일에 확인함. 
  3. 이, 헌일 (2019년 8월 21일). “국내 첫 민자역사 영등포역 '공공성 회복' 아이디어 공모”. 《뉴스1》. 2019년 9월 30일에 확인함. 
  4. 박, 신영 (2018.08.21). “42년만에 새둥지.. 애경 ‘홍대시대’ 개막”. 《파이낸셜뉴스》. 2019년 10월 24일에 확인함. 
  5. 도, 기천 (2019.06.27). “[뉴스텔링] 롯데·신세계·애경…저마다 영등포역이 절실한 이유”. 《CNBNEWS》. 2019년 10월 24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