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노다 고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미노다 고지
簑田 浩二

Koji Minoda
기본 정보
국적 일본
생년월일 1952년 3월 11일(1952-03-11) (67세)
출신지 히로시마현 하쓰카이치시
신장 174 cm
체중 68 kg
선수 정보
투구·타석 우투우타
수비 위치 외야수
프로 입단 연도 1975년
드래프트 순위 2순위
첫 출장 1976년 4월 3일
마지막 경기 1990년 6월 22일
경력

선수 경력

코치 경력

  • 요미우리 자이언츠(1991 ~ 1995)


미노다 고지
일본어식 한자 표기: 簑田 浩二
가나 표기: みのだ こうじ
국립국어원 표준 표기: 미노다 고지
통용 표기: 미노다 코우지
로마자: Koji Minoda

미노다 고지(일본어: 簑田 浩二, 1952년 3월 11일 ~ )는 일본의 전 프로 야구 선수이자 야구 지도자, 야구 해설가·평론가이다. 히로시마현 하쓰카이치시 출신이며 현역 시절 포지션은 외야수였다.

현역 시절 한큐 브레이브스요미우리 자이언츠에서 맹활약을 했는데 공격·주루·수비 모두 밸런스가 잡힌 올라운더로서 알려져 있으며 1980년에는 트리플 쓰리를 달성했다.[1][2][3] 특히 1978년부터 1985년까지 8년 연속 다이아몬드 글러브상을 수상할 정도의 빈틈없는 수비 플레이를 보여주면서 간판 외야수로 군림했다.

인물[편집]

프로 입단 전[편집]

히로시마 현립 오타케 고등학교 시절 고시엔과는 인연이 없었고 졸업 후 사회인 야구팀 미쓰비시 중공업 미하라에 입단하여 도시 대항 야구 대회에 4차례나 출전하였다.

1972년에 난카이 호크스(당시 고등학교의 선배인 히로세 요시노리가 주력 선수로서 활약하고 있었다)로부터 드래프트 4순위 지명을 받았지만 당시에는 프로 야구에 흥미가 없고, 선수로 뛸 자신도 없었기 때문에 입단을 거부했다.[주 1][5] 그로부터 3년 후인 1975년에 한큐 브레이브스로부터 드래프트 2순위 지명을 받고 입단했는데 한큐에서는 사회인 야구 시절부터 이름이 알려져 있던 야마구치 다카시가 입단했던 팀이라는 정도 밖에 몰랐던 데다가 히로시마 출신으로 히로시마 도요 카프의 팬이었던 미노다에게 있어서는 같은 해 일본 시리즈에서 그 해에 리그 첫 우승을 달성한 히로시마를 눌렀던 팀이었기 때문에 복잡한 기분이 들었다고 한다.[5] 또, 22세 때 사내 여직원과 결혼하였는데 한큐 입단할 당시에는 부인의 뱃속에 아이가 있었다.

한큐 브레이브스 시절[편집]

입단 초기 ~ 1981년[편집]

체구가 작았던 것도 있어 입단할 때부터 야구 선수로서 하나의 면에서만 특출나기보다 모든 면을 다 갖추는 것을 이상으로 삼았다. 원래는 내야수였으나 가토 히데지, 바비 마르카노, 오하시 유타카, 모리모토 기요시(또는 모리모토와의 트레이드로 주니치 드래건스에서 이적해 온 시마타니 긴지)로 이어지는 내야진에 끼어들 여지가 없어 프로 2년째인 1977년에는 외야수로 전향했다. 그러나 외야에도 오쿠마 다다요시, 후쿠모토 유타카, 버니 윌리엄스 등 주전들과 경쟁하였지만 벽은 높았다. 그렇게 프로 1년차와 2년차에는 주로 벤치에만 머물렀으나 전환점이 된 것은 2년째에 요미우리 자이언츠와 맞대결을 펼친 1977년 일본 시리즈 4차전이었다.[2][6]

9회초 2사, 1점 뒤지고 있는 상황에서 볼넷으로 출루한 후지이 에이지의 대주자로 출전하여 대타가 다카이 야스히로인 상황에 아사노 게이시 - 요시다 다카시 배터리의 경계를 하던 중 도루를 성공시켰다(미노다 본인은 9회 2사, 대타 다카이의 상황에서 배터리는 그다지 경계하지 않았다고 느꼈다. 또, 우에다 도시하루 감독으로부터 “찬스가 있으면 초구부터 달려라”라고 지시받았다[7]). 그 후 다카이의 좌익수 앞 안타로 2루에서 재빠르게 홈을 밟아 다카이가 안타를 때린 순간부터 이시이 아키라 3루 코치는 팔을 돌리고 있었다. 그러나 미노다 본인은 3루에 도달하기 전에 이미 홈에서 아웃당할 거라고 예상하여 실제 홈에서의 타이밍은 아웃으로 여겨졌다. 하지만 요시다의 터치를 잘 피해 동점이 되는 홈을 밟아 한큐의 역전 승리로 이어졌다. 이 때 덕아웃에 있던 한큐 선수 전원이 기뻐하던 와중에 우에다 감독만은 “스타트가 늦었다. 투 아웃이니까 좀더 힘껏 스타트를 끊어라”라고 주문했고[5] 미노다에게 있어서는 이것이 야구의 깊이를 깨우쳐 주는 계기가 됐다고 한다.

미노다는 당시 경기에 대해 그 때부터는 상황에 대응해서 생각하는 플레이를 펼치는 것을 염두에 두게 됐다고 다음과 같이 말했다.

그 플레이는 운도 좋았다. 좌익수에(하리모토 이사오의) 수비 굳히기로 들어가 있던 니노미야(이타루)의 송구가 훌륭했지만 노 컷이었다면 그대로 아웃이었다. 그런데 3루의 다카다(시게루)가 중계한 송구가 1미터 안쪽으로 빗나갔다. 아마 요시다도 노컷이라고 외쳤을 테지만 주위의 함성이 워낙 커서 안 들렸던 모양이다(요시다 본인은 ‘됐다’라고 외쳤다는데 역시 다카다에게는 들리지 않았을 거라고 추측했다). 여러가지 우연이 겹쳐서 내가 영웅이 되긴 했어도 만약 아웃됐더라면 경기에서 졌을 테고 시리즈의 흐름 역시 달라졌을 것이다.[5]

이듬해 1978년에는 부상으로 이탈한 오쿠마를 대신해서 2번 타자, 주전 좌익수로서 출전하게 됐고 시즌 61개의 도루를 기록했다. 후쿠모토가 그 해에 기록한 70개의 도루에는 미치지 못해 도루왕 타이틀 획득에는 실패했으나 고언을 드러내지 않고 “후쿠모토와는 팀 내 역할이 다르니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5] 1978년부터 8년 연속으로 다이아몬드 글러브상을 수상할 정도의 뛰어난 수비를 보여줬는데 미노다는 “제일 기분이 좋았던 때는 수비를 할 때였다. 특히 홈에서 상대 주자를 아웃시키는 플레이는 1점 플레이라는 의미에서는 홈런을 때리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내가 홈런을 날릴 때보다 더 짜릿한 쾌감을 느꼈다”라고 말했다.[5] 보살이 많았던 것을 두고 어깨가 강한 외야수로 평가되곤 했는데 미노다 자신은 이 점에 대해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나는 멀리 던지기가 90미터도 채 안 되고 어깨가 그리 강한 편도 아니다. 재빠르게 홈으로 송구하여 주자를 아웃시키는 데는 꼭 어깨가 강할 필요는 없다. 홈에서 펜스까지의 거리는 아무리 넓어봤자 100m 남짓이며 야수는 그보다 앞에서 지키고 서 있기 마련이고 특히 이런 상황에서는 여느 때보다 더 앞쪽에서 수비를 한다. 기본적으로 컷맨을 노리고 던지지만 원바운드로 홈에 공을 전달하려면 50m 정도 던질 수 있으면 충분하다. … 그것보다 중요한 것은 상황에 따라 수비 위치를 생각하는 것이다.[8]

1980년에는 홈런 31개, 도루 39개, 희생타 31개를 기록했는데 이 ‘30-30-30’은 일본 프로 야구에서 가장 유일하다. 그 해에 퇴단한 윌리엄스를 대신해 이듬해인 1981년에는 우익수로 변경했고 등번호도 윌리엄스가 착용했던 1번을 이어받았다. 미노다는 “좌익수보다 우익수 쪽이 재미있었다. 주자를 3루로 출루시키지 않는 송구 등, 플레이의 폭이 넓었다”라고 회상했다.[5]

1982년 ~ 1987년[편집]

1982년 후기 시즌부터는 주로 3번 타자로 기용되는 일이 많았고 이듬해 1983년에는 타율 3할 1푼 2리, 홈런 32개, 도루 35개를 기록하여 나카니시 후토시 이래 30년 만에 역대 네 번째인 트리플 스리를 달성했다.[9] 이 정도 페이스라면 올스타전에 앞서 기록을 달성할 수 있겠다는 말을 담당 기자한테 들은 데다가 나카니시 이래 30년 만의 쾌거라는 사실을 알고 기록을 강하게 의식했다고 한다.[5] 특히 신경썼던 부분은 도루였는데 당초에 3번이라는 포지션상 4번 타자(미즈타니 지쓰오, 부머 웰스) 앞에서 아웃당하면 안 된다는 생각에 도루 개수가 적었지만 시즌 후반에 들어가서는 이를 의식하고 도루 개수를 늘린 끝에 기록 달성에 성공했다. 또, 팬한테서 ‘333’이라는 숫자가 들어간 기념 넥타이핀을 선물로 받았다고 한다.

1983년에는 양대 리그 최다 기록인 17개의 보살을 기록했다. 그러나 1985년에 경기 도중 타석에서 머리 부분에 사구를 맞는 등의 부상을 당한데다 젊은 선수들의 성장으로 인해 뚜렷한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는 등 이듬해 1986년에는 67경기에 출전하여 두 자릿수 안타(75개)를 기록하는 데에만 그쳤고 1987년에는 121경기에 출전하여 2할 4푼 1리의 타율을 기록했다.

요미우리 자이언츠 시절[편집]

1988년에 현금 트레이드로 요미우리 자이언츠에 이적하여(등번호는 2번) 그 해에 개장한 도쿄 돔에 대응할 수 있는 ‘수비의 명수’로서 기대됐다. 전성기의 활약을 보여줄 수는 없었으나 젊은 선수들의 본보기로서 이듬해 1989년 일본 시리즈 우승에도 큰 기여를 했다. 긴테쓰 버펄로스에게 내리 3연패를 당하다가 물러설 곳 없는 4차전에서 컨디션 난조로 부진에 시달리고 있던 오가타 고이치를 대신해 1번 타자로 기용돼 첫 회에 2루타를 때려냈고 3루에 출루한 후 얕은 중견수 플라이로 터치를 재빨리 빠져나가 선취 득점을 올리는 등 경기 흐름을 바꿨다.[1] 미노다의 배팅 연습을 보고 있던 구와타 마스미는 “오른쪽의 시노즈카 같다”라고 그 높은 타격 기술을 극찬했다. 1990년에 야마쿠라 가즈히로 등과 함께 그 해를 마지막으로 현역에서 은퇴하겠다는 의사를 밝혔고 시즌이 종료될 때까지 타격 코치 보좌, 1루 베이스 코치를 맡았다. 이로써 1990년 시즌 끝으로 15년 간의 현역 생활을 은퇴했다.

그 후[편집]

1991년부터는 요미우리의 1군 종합 코치·외야 수비 주루 코치를 역임했으나 1995년에 30억 엔을 보강했음에도 불구하고 우승을 놓친 것에 대한 책임을 지는 형태로 당시 수석 코치였던 스도 유타카와 함께 경질됐다. 구단 사무소에 갔더니 닛폰 TV, 라디오닛폰의 야구 해설자와 스포츠 호치 야구 평론가 자리를 제의받았지만 이를 고사하고 미노다는 “요미우리 계열에 신세지고 싶지 않다고 생각해서 나중에야 성급한 것은 손해구나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10] 1996년부터 2001년까지 TV 도쿄의 야구 해설자를 맡은 것 외에 데일리 스포츠에서도 평론가를 맡았다.

현재는 프리랜서 야구 평론가로도 활동 중에 있고 도쿄 스포츠에 ‘센트럴·퍼시픽 맹주의 뒷면을 아는 명수, 미노다 고지’라는 제목의 자서전 형식의 칼럼을 게재하기도 했다. 또한 일본 인스트럭터 프로골프협회에서 인정하는 프로 골퍼로서 아사쿠사바시 역 부근에 위치한 ‘우애 골프 아카데미’에서 레슨을 지도하고 있다.[11]

일화[편집]

현역 시절에 제일 화가 났던 것이 자신에게 붙여진 별명이었다. 뭔가 제약이 많은 2번 타자로 정착했던 1978년에 스트레스의 원인으로 경기 전에 설사를 해서 화장실에 달려가는 일이 많았다. 시즌 오프에 구단이 주최하는 골프 경기에서 선수들을 말에 비교해 경주마풍의 이름이 붙여졌는데 미노다 자신에게 붙여진 말이름은 ‘만게리호프’(マンゲリホープ)였다. ‘만성적인 설사의 기대주’라는 의미였는데, 반응이 “이거 좋다!”라고 모두에게 웃음거리가 되어 얼굴이 빨개진 미노다는 화를 내며 “대체 누가 이런 이름을 붙인 거야!”라며 격한 반응을 드러냈다. 구단 직원의 소행이라고 알려졌지만 훗날 요미우리에 트레이드로 이적했을 때에도 “구단과 미노다는 험악한 관계였다”라고 알려지면서 그 구체적인 예로 ‘만게리호프’가 인용될 정도로 유명해졌다.[12] 1983년에 한큐가 손님 끌기 아이디어로 후쿠모토 유타카, 범프 윌스와 미노다의 ‘준족 트리오’를 경주마와 대결시키는 이벤트를 기획했다.[13][14] 배부된 출마표엔 범프 윌스는 그대로, 후쿠모토는 자신의 가타카나 이름(フクモトユタカ)이 적혀있는 반면 미노다는 또다시 ‘만게리호프’라고 적혀있다.[14] 이에 화를 낸 미노다는 여기에서도 출마를 취소했다는 일화가 있다.[12]

상세 정보[편집]

출신 학교[편집]

  • 히로시마 현립 오타케 고등학교

선수 경력[편집]

사회인 시대
프로팀 경력

지도자·기타 경력[편집]

지도자
  • 요미우리 자이언츠 1군 타격 코치·수비 주루 코치(1991년 ~ 1995년)
해설자
  • TV 도쿄 야구 해설자(1996년 ~ 2001년)

수상·타이틀 경력[편집]

개인 기록[편집]

첫 기록[편집]

기록 달성 경력[편집]

  • 통산 100홈런 : 1983년 5월 15일, 대 난카이 호크스 6차전(한큐 니시노미야 구장), 6회말에 오쓰보 유키오로부터 솔로 홈런 ※역대 124번째
  • 통산 150홈런 : 1985년 4월 6일, 대 난카이 호크스 1차전(한큐 니시노미야 구장), 1회말에 야마우치 다카노리로부터 좌중간 솔로 홈런 ※역대 74번째
  • 통산 1000경기 출장 : 1985년 6월 2일, 대 세이부 라이온스 10차전(고치 시 야구장), 3번·우익수로서 선발 출장 ※역대 253번째
  • 통산 1000안타 : 1985년 8월 24일, 대 긴테쓰 버펄로스 18차전(나고야 구장), 9회초에 스즈키 야스지로로부터 좌익선상 적시 2루타 ※역대 143번째
  • 통산 200홈런 : 1988년 6월 30일, 대 한신 타이거스 12차전(한신 고시엔 구장), 2회초에 구보 야스오로부터 좌중간에 만루 홈런 ※역대 55번째

기타[편집]

  • 올스타전 출장 : 4회(1978년, 1983년 ~ 1985년)
  • 올스타전에서의 홈스틸 : 1978년 2차전(7월 23일, 한신 고시엔 구장) ※더블스틸, 사상 최초[15]

등번호[편집]

  • 24(1976년 ~ 1980년)
  • 1(1981년 ~ 1987년)
  • 2(1988년 ~ 1990년)
  • 71(1991년 ~ 1995년)

연도별 타격 성적[편집]















2

3
































O
P
S
1976년 한큐 22 6 6 6 2 0 0 1 5 3 4 2 0 0 0 0 0 0 0 .333 .333 .833 1.167
1977년 86 84 74 21 20 5 1 1 30 7 7 5 3 0 6 0 1 14 0 .270 .333 .405 .739
1978년 125 488 423 85 130 19 6 17 212 65 61 19 16 4 37 0 8 37 2 .307 .371 .501 .872
1979년 125 532 436 69 123 24 9 9 192 51 33 13 18 4 61 0 13 65 4 .282 .383 .440 .824
1980년 130 591 494 83 132 14 6 31 251 79 39 8 31 4 45 2 17 58 7 .267 .346 .508 .855
1981년 116 494 432 66 123 20 0 10 173 40 26 6 22 3 33 1 4 41 8 .285 .339 .400 .739
1982년 130 573 479 81 135 22 4 22 231 70 27 5 21 5 65 2 3 61 7 .282 .368 .482 .850
1983년 127 539 445 95 139 19 2 32 258 92 35 4 7 9 72 1 6 49 6 .312 .408 .580 .988
1984년 119 519 436 74 122 13 3 26 219 88 5 2 5 6 70 1 2 56 10 .280 .377 .502 .880
1985년 105 462 389 69 108 25 0 24 205 80 9 3 3 5 64 4 1 65 7 .278 .377 .527 .904
1986년 67 281 240 39 75 17 0 9 119 31 0 1 1 0 38 2 2 25 8 .313 .411 .496 .907
1987년 121 469 424 47 102 21 0 13 162 50 3 2 3 4 35 2 3 63 11 .241 .300 .382 .683
1988년 요미우리 93 284 252 29 59 12 0 6 89 18 1 4 9 1 21 1 1 39 2 .234 .295 .353 .648
1989년 37 63 54 8 13 0 0 2 19 3 0 0 0 0 9 1 0 10 1 .241 .349 .352 .701
1990년 17 24 20 3 3 1 0 1 7 1 0 0 0 0 4 0 0 5 1 .150 .292 .350 .642
통산: 15년 1420 5409 4604 775 1286 212 31 204 2172 678 250 74 139 45 560 17 61 588 74 .279 .362 .472 .834
  • 굵은 글씨는 시즌 최고 성적.

각주[편집]

주해[편집]

  1. 난카이의 입단 거부 배경에는 전력을 잃고 싶지 않다는 사회인 야구팀 미쓰비시 중공업 미하라의 만류도 있었다고 한다.[4]

출전[편집]

  1. 《별책 다카라지마 1809 : 프로 야구 최강의 ‘3번 타자’ 랭킹》(다카라지마샤, 2011년), p.42, 43
  2. 요시메키 하루히코 (1990). 《마구의 전설》. 고단샤. 112–120쪽. ISBN 4-06-204699-7. 
  3. “トリプルスリー~万能型野球人の証明~ 写真特集”. 지지 통신사. 2018년 3월 12일에 확인함. 
  4. 【11月18日】1975年(昭50) 「使えなかった腹切る」ロッテスカウト自信作は“人斬り”だった Archived 2011년 10월 31일 - 웨이백 머신 - 스포츠 닛폰, 2012년 3월 1일 확인
  5. 《한큐 브레이브스 황금의 역사 - 새로 태어나는 용자의 기억》, 베이스볼 매거진사
  6. 簑田浩二「77年日本シリーズ、好走塁の真相」 - Sports Communications(2011년 7월 11일)
  7. 분슌 비주얼 문고 ‘공수호주열전’
  8. 분슌 Number 비디오 ‘공수호주열전’
  9. 【9月24日】1983年(昭58) 公約通り 簑田浩二 30年ぶりの“トリプル3” Archived 2013년 5월 14일 - 웨이백 머신 - 스포츠 닛폰
  10. 슈칸 포스트, 2016년 5월 27일자, p.22
  11. 浅草橋でレッスンプロ 元巨人・簑田浩二のセカンドライフ - 닛칸 겐다이, 2014년 5월 19일
  12. 簑田浩二 セパ盟主の裏側を知る名手 3割30本30盗塁男が激白’〈10〉, 도쿄 스포츠 연재, 2007년 6월 20일
  13. “【時空スタジアム(6)】 1983年・西宮球場 世界の盗塁王vs競走馬 この日は満員スタンドに”. 산케이 WEST. 2014년 9월 13일. 2017년 8월 7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7년 8월 7일에 확인함. 
  14. 신구 마사하루 (1999). 《プロ野球を創った名選手・異色選手400人》. 고단샤. 389쪽. ISBN 4-06-264521-1. 
  15. 日めくりプロ野球7月その 【7月11日】2004年(平16) メジャーでも記録なし!魅せた新庄のヘッドスライディング Archived 2011년 6월 25일 - 웨이백 머신 - 스포츠 닛폰, 2016년 9월 16일 확인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