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오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마오둔

마오둔(茅盾, 1896년 7월 4일 - 1981년 3월 27일)은 중국의 현대소설가이다. 중화인민공화국 저장 성 퉁샹 시 우전 진(烏鎭鎭) 출신으로 본명은 선더홍(沈德鴻), 자는 안빙(雁氷)이다.

생애[편집]

신문학 작가이자 혁명문예 작가였다. 1914년 국립 베이징 대학교 문과(文科) 예과반에 들어간 뒤 소설과 비평을 발표했고 1921년천두슈에 가담해 상하이에서 중국 공산당 당원이 되었다. 1925년 프롤레타리아 예술론이라는 평론을 내놓았다. '소설월보' 등에서 편집원으로 공산혁명 문학 비평 진지 확보에 나섰고 상하이 상무인서관의 편집 인원으로 한때 있으면서는 출판사 직원 파업을 주도하기도 했다. 1927년 난창봉기추수봉기 실패 후 검거를 피해 1928년 7월 일본으로 몸을 피했다가 1930년 4월 상하이에 돌아갔으며 코민테른의 좌익 연맹에서는 취추바이 하에서 코민테른의 집행 서기를 맡았다. 1939년 신강에 건너가 프로 혁명 교육 활동에 나섰으며, 1940년 중국 공산당 점령 지역인 옌안(延安)에 세운 루쉰예술학원을 방문해 가르친 뒤 충칭, 홍콩 등지로 옮겼다. 1946년 소비에트 연방을 방문한 후 1947년 4월에 상하이로 귀국 후에 베이징으로 이동하였다. 1949년 이후에 마오쩌둥비서직에 있었으며 문화부 부장(1949-1965)과 문학공작자협회 주석을 지냈다. 문화대혁명에서 ‘임상점’이 문제시됐지만 탄압 받지 않았다. 1981년 베이징에서 사망하였다.

가족 관계[편집]

선융시와 첸아이주 사이에서 태어났다. 선융시는 마오가 어릴 때 작고했다. 4살 아래 남동생 선쩌민은 28인의 볼셰비키로 있다가 1933년 병사했다.

작품[편집]

초창기 소설 작품으로 1927년의 '환멸(幻滅)'과 '식(蝕)' 등이 있으며 1933년의 혁명 현실주의 소설 '자야(子夜)'가 대표작이다.

마오둔 문학상[편집]

마오둔 문학상(茅盾文學賞)은 그의 유언과 중화인민공화국의 화궈펑 이후의 정권에 의해 1977년부터의 소설을 대상으로 1982년부터 중화인민공화국 문화부에서 그의 이름을 따서 장편 소설 문학상 수상이 이뤄지며 초기 선정작에는 '조선전쟁 승리' 같은 소재의 작품도 포함된다.[1]

각주[편집]

  1. 마오둔 문학상 - 두산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