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리듬(rhythm, 문화어: 흐름새)은 비슷한 것이 규칙적으로 되풀이될 때 인간이 느끼는 시간적인 덩어리의 연속이다. 심장 고동소리, 자동차의 깜빡이, 걷는 발소리, 세탁기, 매미 등 리듬은 주로 청각적으로 느끼는 것이다.

리듬은 음악이나 음성 언어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다.

정의[편집]

리듬은 가락, 화성과 함께 음악의 3요소이다. 파도의 소리, 비 내리는 소리, 발소리, 새소리, 사람의 소리 등 모든 시간 속에서 생성되는 것, 움직이고 있는 것, 소리를 내는 것들은 반드시 어떤 리듬을 느끼게 한다. 또한 우리의 생활 전체도 리듬과 더불어 있다고 하여도 지나친 말은 아니다. 그러나 리듬 그 자체를 정의하기는 매우 어렵다. 예로부터 리듬이란 '운동의 질서'라든가, '시간의 새김'이라고 각 시대마다 여러 가지 정의가 있었다. 음악에서는 특히 음의 장단(長短), 높낮이, 셈여림(强弱), 음질(音質) 등으로 여러 가지 리듬이 생긴다.[1]

언어의 리듬[편집]

현재 이 문단은 주로 한국어에 한정된 내용만을 다루고 있습니다. 다른 국가·지역에 대한 내용을 보충하여 문서의 균형을 맞추어 주세요.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3년 6월 1일에 다른 국가·지역에 대한 내용의 추가가 요청되었습니다.)

강세 박자 리듬[편집]

강세 박자 리듬(stress-timed rhythm)은 강세를 가진 음절이 일정한 시간 간격으로 나타나서 생기는 리듬. 영어, 러시아어, 아랍어 등에서 보인다. 음절수가 많아져도 강세가 나타나는 간격은 변화지 않는다.

음절 박자 리듬[편집]

음절 박자 리듬(syllable-timed rhythm) 은 음절의 길이가 같은 간격으로 나타나서 생기는 리듬. 스페인어, 프랑스어 등에서 보인다.

한국어의 리듬[편집]

한국어의 리듬은 음절보다 긴 말토막(어절)이란 것이 리듬 단위를 형성한다.

말토막은 하나의 강세 음절과 그 외의 비강세 음절으로 구성된다. 강세 음절은 앞뒤의 비강세 음절보다 돋들리게 길게 나타난다. 말토막 마지막 음절도 다른 음절보다 길게 된다.

  1. S (강세 음절 하나) /ˈ달/
  2. www...S (비강세 음절 - 강세 음절) - /왜그ˈ래/
  3. Swww... (강세 음절 - 비강세 음절) - /ˈ한글/
  4. www...Swww... (비강세 음절 - 강세 음절 - 비강세 음절) - /기ˈ분이/

음절수가 많아지면 말토막도 길게 되지만 음절수에 정비례하는 것이 아니라 단지 말토막이 조금 길어질 뿐이다. 말토막과 말토막 경계는 휴지와 억양으로 구별된다.

("/"는 완정 휴지, "+"는 말토막 경계)

각주[편집]

  1.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 〈리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