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표 (음악)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음자리표 뒤에 쓰여진 조표 1
음자리표 뒤에 쓰여진 조표 2

기보법에서 조표(調標)는 보표에서 음자리표박자표 사이에 붙는 올림표내림표를 말하며, 음표 앞에 표기하는 임시표와는 달리 보통의 음표보다 반음이 지속적으로 높거나 낮은 상태를 나타내기 위해 사용되고, 때때로 조표는 겹세로줄 뒤에서 쓰이기도 한다.

조표는 해당 음의 모든 음표 앞에 임시표를 붙여서 복잡해질 수 있는 상황에 쓰이며, 올림표와 내림표의 쓰임에 따라 각각의 장음계단음계가 구성된다.

오른쪽 첫 번째 그림은 조표 중 하나인 가장조 또는 올림바단조를 표시한 것이다.

오른쪽 두 번째 그림은 조표 중 하나인 내림마장조 또는 다단조를 표시한 것이다.

조표의 생성 방법[편집]

악보에서 올림표와 내림표가 붙는 순서는 다음과 같다. (내림표는 올림표의 붙이는 순서 반대로 붙인다.)

  • 올림표가 붙는 순서 : F - C - G - D - A - E - B
  • 내림표가 붙는 순서 : B - E - A - D - G - C - F

조표를 보고 장조 으뜸음 찾기[편집]

  • 샤프 : 마지막 샤프에서 단2도 위로 올린 음이 장조의 으뜸음.
  • 플랫 : 마지막 플랫에서 완전 4도 내린 음(혹은, 완전 5도 올린 음)이 장조의 으뜸음. 또는 맨끝에서 2번째 플랫이 장조의 으뜸음이 됨.

참고로, 장조 조표의 마지막 샤프는 장조의 이끔음이 되고, 마지막 플랫은 장조의 버금딸림음이 됨.

조표를 보고 단조 으뜸음 찾기[편집]

  • 샤프 : 마지막 샤프에서 장2도 아래로 내린 음이 단조의 으뜸음. 또는 맨끝에서 3번째 샤프가 단조의 으뜸음.
  • 플랫 : 마지막 플랫에서, 장3도 위로 올린 음이 단조의 으뜸음.

참고로, 단조 조표의 마지막 샤프는 단조의 웃으뜸음이 되고, 마지막 플랫은 단조의 버금가온음이 됨.

이론적인 조표[편집]

이론상으로는 조표에 겹올림표(𝄪)/겹내림표(𝄫)나 세겹 이상의 올림표/내림표 등이 들어갈 수 있지만 실제로는 그럴 일은 거의 없으며, 웬만해선 쓰이지도 않는다. 다만, 간헐적으로 해당 조성이 쓰이는 경우는 있는데, 대표적으로 바흐의 평균율 클라비어 곡집 제1권의 3번의 푸가, 쇼팽의 피아노 협주곡 1번 2악장, 녹턴 20번이 있다.

그렇다고 조표 형태로 쓰인 사례가 아예 없는 건 아니다. 존 파울즈의 'A World Requiem'의 맨 끝 부분에는 올림사장조(올림표 8개[1])가 쓰였으며, 빅토르 에발트의 관악 5중주 제4번(Op. 8)의 3악장에는 내림바장조(내림표 8개[2])가 쓰였다.

19-TET, 31-TET처럼 이명동음 관계가 12-TET과 다른 음계에서는 해당 조성이 사용될 가능성이 있다. 그 예로 19-TET에선 G♯과 A♭이 서로 다른 음이라서 올림사장조(G♯ Major)를 써야 하는 경우도 있다.

  1. 겹올림표(𝄪) 1개와 나머지 올림표(♯) 6개
  2. 겹내림표(𝄫) 1개와 나머지 내림표(♭) 6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