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더지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Picto infobox reptile.png
생물 분류 읽는 법두더지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포유강
하강: 진수하강
상목: 로라시아상목
목: 진무맹장목
과: 두더지과
일부

두더지포유강 진무맹장목 두더지과의 동물 일반을 가리킨다. 한국에서 서식하는 종(Mogera robusta)의 일반명이기도 하다.

특징[편집]

몸길이는 9 ~ 11cm, 꼬리길이는 1.2 ~ 3.5cm이다. 몸은 원통 모양이고, 목이 뚜렷하지 않다. 몸의 털은 부드럽고 곧게 서며, 빛깔은 암갈색 또는 흑갈색이다. 머리와 몸 아랫면은 주황색인데 이것은 피선(皮腺)에서의 분비액에 의해 착색된 것이다. 주둥이는 길고 뾰족한데, 그 끝과 윗면이 밖으로 드러난다. 눈은 매우 작아서 살 속에 묻혀 있다. 이빨은 매우 예리하며 42개이다. 몸은 원통모양이어서 땅굴을 돌아다닐 수 있고, 폭이 넓고 발가락이 발달한 앞발이 있어서 집인 땅굴을 팔 수 있다. 땅에 터널을 파고 생활하는 동물로서 후각과 청각이 매우 발달했다.

두더지의 집은 집 위에 쌓인 흙더미의 크기로 알 수 있는데, 두더지가 먹이를 찾을 때 만드는 흙더미보다 훨씬 크다. 먹이는 나비류의 유충·번데기·거미·지렁이·풍뎅이·민달팽이·지네·개구리·달팽이 등이며, 먹을 것이 많으면 다 먹지 않고 보관해둔다. 하지만 일부는 머리가 재생하여 도망가기 때문에, 먹이를 잡으면 머리부터 먹는다.

두더지는 일평생을 땅굴에서 사는데, 번식활동도 땅속에서 한다. 태어난 지 2 ~ 3년이면 새끼를 낳을 수 있는데, 3 ~ 4월에 짝짓기를 하고 1년에 1회, 2 ~ 7마리의 새끼를 낳는다. 새끼는 한마리부터 일곱마리까지 다양하지만, 평균 3 ~ 4마리정도 낳는다. 처음에는 털이 없어서 분홍색이지만, 2주후부터 털이 나기 시작한다. 성장이 매우 빨라서 6개월이면 앞발을 제외하고 어미와 비슷한 크기로 자란다. 수명은 5년 정도이며 한국·일본·만주 등지에 분포한다.[1]

천적으로는 올빼미, 왜가리, 족제비, 담비, 오소리, 여우, 고양이등이 있다. 특히 올빼미는 먹이의 절반이 새끼 두더지일 정도로 강력한 천적이다.

각주[편집]

  1. '두더지', 《글로벌 세계 대백과》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