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청장치 방송사고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도청장치 방송사고(盜聽裝置放送事故)는 1988년 8월 4일 21시 20분쯤에 MBC 보도국 A 스튜디오에서 생방송중이었던 뉴스데스크에서 발생한 황당한 사건을 뜻한다.[1]

이 방송사고는 당시 대한민국 생방송 사상 처음있는 일이었다.[2]

전개[편집]

당시 뉴스데스크 진행은 강성구 해설 주간(前 제16대 무소속 국회의원)이 하고 있었다.

서울특별시 지하철 노선 증설 및 이에 따른 요금 인상에 관한 보도를 하던 중 소창영(蘇昌永, 당시 나이 24세)이라는 청년이 스튜디오로 무단 침입하여 앵커의 마이크를 빼앗으려는 등 19초 동안 뉴스 진행을 방해하는 소동을 벌여 뉴스 진행이 중단되었는데 이러한 장면이 전국에 생방송이 되었다.[2]

강성구 : 서울시는 새로운 지하철 건설에 필요한 재원을...
소창영 : 귓 속에 도청장치가 들어 있습니다, 여러분! 귓 속에 도청장치가 들어 있습니다! 저는... (이때 보도국 직원들이 달려들어 괴청년을 스튜디오 밖으로 끌어낸다)
소창영 : (끌려가면서) ...저는 가리봉 1동 136의 35호에 사는 소창영이라고 합니다!
강성구 : 아... 뉴스 도중에 웬 낯선 사람이 들어와 행패를 부렸습니다만은...

강성구의 발언이 끝나자마자 이러한 사태를 수습하기 위해 손석희 당시 기자가 취재한 보도자료로 화면을 넘겼다. 이 사고가 일어나고 강성구 해설 주간은 사과방송을 했다.

소창영은 문화방송 직원들에 의해 경찰에 넘겨졌는데, 경찰 조사 결과 그는 그날 밤 21시 쯤에 문화방송 남쪽 뒷담을 넘어 현관문을 통해 1층에서 엘리베이터를 타고 4층에서 내린 뒤 비상계단으로 5층 스튜디오 안으로 잠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 조사에서 그는 "오른쪽 귀에 도청장치가 되어 있어 그 진동음으로 평소 고통이 심한데다 병원에서 치료를 받지 못해 방송국에 이를 호소하러 갔다."고 주장하였다.

경찰은 그가 1987년 7월 13일 선반공으로 일하다가 점심시간에 축구공에 맞아 오른쪽 귀 고막이 파열, 귀에서 진동음이 계속 들리자 정신착란증세를 보인 것 같다고 밝히고 이 청년을 국립정신병원에 넘겨 정신감정을 의뢰했으며, 결과에 따라 업무방해 및 야간주거침입혐의로 구속여부를 결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2]

사건 이전과 이후의 방송 방해자 행적[편집]

이 사건 이전에도 소창영은 1988년 7월 18일 16시 30분쯤 문화방송의 예능 프로그램인 《주부가요열창》 방송 녹화 때 방청석에 있던 마이크를 잡고 노래를 부르다 밖으로 쫓겨났으며, 7월 30일 장충체육관에서 문화방송이 녹화중이던 쇼프로그램 무대에 올라가 소리를 지르면서 행패를 부리는 등 중부경찰서에 넘겨져 이후 청량리 정신병원에서 입원치료를 받던 중 8월 1일에 치료비가 없어 퇴원하는 등 그 때까지 4차례에 걸쳐 문화방송의 방송 프로그램 진행을 방해한 것으로 밝혀졌다.[2] 또한 이 사건 이후인 1989년 9월 26일에는 서울대학교 학생들의 교문밖 투석시위가 벌어진 현장에서 경찰과 시위대의 중간지점에 갑자기 뛰어들어 양말과 구두를 남기고 옷을 전부 벗은 채 "내 귀에 도청장치가 있는데 경찰이 이 사실을 차단, 은폐하고 있다"며 1분간 알몸시위를 벌이다가 경찰에 연행되었으며,[3] 12월 3일에는 문화방송 토론 프로그램인 《여론광장》 생방송 현장에 뛰어들어 방송 진행을 방해하기도 하였다.[4] 1991년 3월 22일에는 연세대학교 도서관 광장에서 "내 귀에 도청장치가 되어 있다"고 소리치며 갑자기 옷을 벗은 채 알몸시위를 벌여 지나가던 학생들이 기겁해 달아나는 소동을 일으켰다.[5]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