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방송 주조정실 점거 사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문화방송 주조정실 점거 사건(文化放送 主調整室 占據 事件)은 1999년 5월 11일 밤에 만민중앙교회 신도들이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도동문화방송(MBC) 사옥[1]의 주조정실을 점거하는 바람에 MBC 지상파 채널의 송출이 전국적으로 일제히 중단된 사건이다. 이 사건은 시사·교양 프로그램인《PD수첩》의 방송이 8분 만에 갑자기 돌연 중단되어, 동물 다큐멘터리를 방송한 사건이라 하여 《동물의 왕국》[2] 사건, 문화방송 습격 사건이라 불리기도 한다.

개요[편집]

사건 당일 문화방송(이하 MBC)에서 방송중인 최장수 시사·교양 프로그램 《PD수첩》에선, 만민중앙교회의 이재록 당시 목사의 종말론과 내세론, 그의 종교적 비리에 관한 미화 등을 고발하는 내용을 담은 〈이단 파문! 이재록 목사 - 목자님, 우리 목자님!〉을 방영할 예정이었다. MBC 시사교양본부의 윤길룡 PD의 인터뷰에서, "프로그램의 내용을 사전에 알게 된 만민중앙교회 측이 서울지방법원 남부지원(현 서울남부지방법원)에 방영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지만, 이재록 목사와 여신도 간의 성추문을 제외한 보도는 방영이 가능하다"고 결정하여 프로그램의 방송이 시작되었다.[3][4][5][6][7][8][9]

그러나, 프로그램 방송 내용에 불만을 품은 신도들이 이에 반발하면서 방송이 시작된 5월 11일 밤 11시경에 여의도 문화방송 구사옥에 몰려들었다. 만민중앙성결교회 신도 2,000여 명이 농성하다가, 그 중 300여 명이 방송국 로비를 점거하였다.[10] 이어 신도들은 밤 11시 15분경 2층 주조정실을 점거하고, 닥치는 대로 얼기설기하게 설치된 전원 스위치를 차단한 채, 고가의 방송 장비를 파손 후, 송출을 중단하면서, 직원들을 폭행하였다. 갑자기 방송이 끊기자 방송을 송출하고 있던 서울 남산 송신소에선, 긴급히 동물 다큐멘터리를 방송하였고, 프로그램 제작국(키국)인 서울 문화방송 본사와 동시 네트워크(전국 방송망)로 일제히 송출되는 전국 각 지역 단위별 문화방송 네트워크 계열사에서도 '서울 MBC 본사의 사정으로 방송 선로 상태가 고르지 못한 점 사과 드립니다. 시청자 여러분의 양해 바랍니다.'라고 자막 고지를 송출하는 파행 방송 사태가 전국적으로 일제히 발생하여, 시청자들의 항의 전화가 쇄도하였다.[11][12]

경찰의 초동 대처법도 가장 큰 허점이 있었다. 신고 접수 당시 문화방송 여의도 본사를 순찰하는 청원 경찰들이 수 많은 신도들이 몰려들고 있다는 신고를 한 뒤 30여 분이 지난 때였고, 경찰청 정보처와 경비처 간에 초동 대응이 매우 미흡하여, 문화방송의 관할인 서울영등포경찰서와 만민중앙교회의 관할 기관인 금천경찰서(당시 남부경찰서)간의 정보전달마저 미흡하여 만민중앙교회 측에서 야간예배 이후 차량들의 움직임을 남부경찰서 측이 인지하고 있었으나 이마저도 알리지 않았다. 이로써 신속히 초동 대처할 수 있었던 시간은 이렇게 허비되었던 것이다.[13][14]

사건 발생 1시간 뒤 출동한 경찰들이 주조정실을 수복하려 했으나 실패하였고 결국 사건 발생 한 시간 30여 분이 지난 5월 12일 새벽 1시 30분이 돼서야 자진 해산했다.

사건 경위[편집]

  • 11시 40분
    • 7백여명 경찰 병력 투입 후 본방송 정상화
  • 11시 50분

사후 처리 및 의미[편집]

대한민국의 텔레비전 프로그램 방송이 특정 집단의 물리력으로 인해 중단된 첫 사건이었다. 전국언론노동조합 문화방송 지부는 이 사건을 "5·16 군사 정변, 12·12 군사 반란과 같은 군사 쿠데타 때에도 있을 수 없었던 사건"으로 규정하고 "언론의 자유가 특정 종교 집단에 의해 무참하게 짓밟힌 사태에 비애와 분노를 느낀다"라고 성명을 발표하였다.[15][10] 관련 부처 장관도 "방송 프로그램을 강제로 중단시킨 행위는 언론자유에 대한 침해이며, 국가 중요 보안 시설을 점거하는 파렴치한 범죄 행위로 문명 사회에서 절대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성명을 발표하였다.[16][10]

이 사건은 대한민국 방송 역사상 최악의 방송사고로 기록되었다. 특히, 국가 중요 보안 시설인 방송국의 주조정실이 민간인에 의해 쉽게 탈취되었다는 점은 방송사의 허술한 보안 시스템에 대한 허점을 남겼다. 이후 당시 난입 사건의 주동자인 만민중앙교회 부목사, 안전실장 등이 구속 기소되었고 법정에서 최고 징역 3년의 실형이 구형되었다.

또한 MBC 문화방송은 민법에 따라 만민중앙교회에 배상금을 청구하였으며, 법원은 6억 9천만 원을 배상하라고 최종 판결했다.[17]

이 사건을 계기로, 전국 모든 방송사의 보안이 강화되는 계기가 되었다. 보안 등급이 가장 제일 높은 국가 기간 방송사 KBS 한국방송공사는 전쟁 및 재난 등 국가적인 변고가 발생할 경우 별도로 설치된 비상송출장치가 작동되고, 방송 도중, 돌발 사태를 막기 위해서 청원경찰을 자체적으로 임용해 방호시스템을 운영한다. 평상시에는 하루 4회 이상, 비상상황 발생시 매회 외곽순찰을 돌고, 방송사측에서 경찰 병력이 요청할 경우 즉각적으로 투입하도록 규정하고 있다.[18][19]

그로부터 15년 후 2014년 8월에는 문화방송이 영등포구 여의동에서 마포구 상암동으로 이전하면서 방송사 점거 등 돌발 사고를 막기 위해 폐쇄회로 시스템을 추가로 설치하였다.

사건이 일어난 지 20년이 지난 2019년 1월에는 《PD수첩》에서 밝힌 이재록 목사의 비밀과 충격적인 진실을 폭로하는 내용이 방송되었다(2019년 1월 29일 1181회 만민중앙교회 이재록 목사 편).

같이 보기[편집]

관련 기사[편집]

각주[편집]

  1. 2019년에 철거되었다.
  2. 동물의 왕국》은 한국방송공사(KBS)의 텔레비전 프로그램 제목이며, 실제로 방송된 프로그램은 《자연은 살아있다》 가운데 〈줄무늬의 충돌〉편이다.
  3. 만민중앙교회 신도 MBC 난입, 최초 방송 중단, MBC 뉴스데스크, 1999년 5월 12일
  4. 만민중앙성결교회 신도들 MBC난입사건; 'PD수첩' 내용 불만품고 주조정실 난입, KBS 뉴스 9, 1999년 5월 12일
  5. MBC 불만 신도 난입에서 해산까지 과정, MBC 뉴스데스크, 1999년 5월 12일
  6. 만민중앙교회 내용의 방영하기까지 과정, MBC 뉴스데스크, 1999년 5월 12일
  7. 이재록 목사의 신격화 및 헌금유용등 수록, MBC 뉴스데스크, 1999년 5월 12일
  8. 만민중앙성결교회 신도들 MBC난입사건 - 물리력에 의한 방송사고, 방송사상 유래없어, KBS 뉴스 9, 1999년 5월 12일
  9. 만민중앙성결교회 신도들 MBC난입사건 - 교회측, 일부 신도들 돌발 행동 주장, KBS 뉴스 9, 1999년 5월 12일
  10. 장석만 (2002년 9월). “매스미디어와 종교-텔레비전은 종교문제를 어떻게 다루고 있는가”. 《사회비평》 33: 165. 
  11. 만민중앙성결교회 신도들 MBC난입사건 - 문화방송 계열사 혼란, KBS 뉴스 9, 1999년 5월 12일
  12. 만민중앙성결교회 신도들 MBC난입사건 - 시민들, 있을 수 없는 일이라 비난, KBS 뉴스 9, 1999년 5월 12일
  13. 경찰, 신도들 MBC 점거 늑장 대응, MBC 뉴스데스크, 1999년 5월 12일
  14. 만민중앙성결교회 신도들 MBC 난입 사건 - 사전 대비하지 않아 최악의 방송사고 발생, KBS 뉴스 9, 1999년 5월 12일
  15. "MBC 난입 신도 6명 영장", <조선일보>, 1999년 5월 13일자
  16. <동아일보>, 1999년 5월 13일자
  17. MBC, 만민중앙교회 상대 손배소 일부 승소, 연합뉴스, 2000년 11월 2일
  18. 만민중앙성결교회 신도들 MBC 난입 사건 - 국가중요 보안시설 주조정실, 보호받지 못해, KBS 뉴스 9, 1999년 5월 12일
  19. MBC, 주조정실 보안 강화중, MBC 뉴스데스크, 1999년 5월 13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