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한 제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대북제재에서 넘어옴)
이동: 둘러보기, 검색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한 제재 혹은 대북제재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을 포기하게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자금이나 경제, 외교의 활동을 제한하는 것이다. 미국이 주축이 되어 유럽 연합, 일본 등이 적극적으로 제재를 추진하는 한편, 러시아, 중화인민공화국 등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우방국은 상대적으로 제재에 소극적이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안[편집]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대북 제재와 관련하여 아래 결의안을 각각 채택하였다.[1]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내용
  1. 제2375호는 9월 11일 만장일치로 통과되었으며, 9일 전인 9월 3일 핵실험에 관련한 제재이다. 이례적으로 신속히 통과되었으며, 유류(油類)가 처음으로 제재 대상에 포함되었다.[2]
출처
  1. 이귀원; 이준서 (2017년 8월 6일).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 2371호 채택…ICBM 발사 강력대응(3보)”. 《연합뉴스》 (유엔본부). 2017년 8월 6일에 보존된 문서. 2017년 8월 6일에 확인함. 
  2. 이귀원; 이준서 (2017년 9월 12일). “안보리 대북제재 만장일치 채택…유류 첫 제재 대상에 포함(3보)”. 《연합뉴스》 (유엔본부). 2017년 9월 12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7년 9월 12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