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김병지
Kim Byung-Ji in 2012.jpg
개인 정보
로마자 표기 Kim Byung-Ji
출생 1970년 4월 8일(1970-04-08) (46세)

대한민국 경상남도 밀양시

182 cm
포지션 은퇴 (과거 골키퍼)
청소년 클럽




2016-
밀양초등학교
밀양중학교
마산공업고등학교
알로이시오전자기계고등학교
중부대학교
클럽1
연도 클럽 출전 (골)
1990-1992
1992-2000
2001-2005
2006-2008
2009-2012
2013-2015
상무 (군 복무)
울산 현대 호랑이
포항 스틸러스
FC 서울
경남 FC
전남 드래곤즈

173 00(2)
137 00(0)
058 00(0)
122 00(0)
101 00(0)
국가대표팀2
1995-2008 대한민국 061 00(0)
지도자
2009-2012
2013
경남 FC (플레잉 코치)
전남 드래곤즈 (플레잉 코치)

1성인 클럽 출장수와 골은 정규 리그 기록만 세며,
2015년 12월 12일 기준이다.
2국가대표팀의 출장수와 골은
2010년 2월 9일 기준이다.

김병지 (金秉址, 1970년 4월 8일 ~ )는 대한민국의 전 축구 선수로 포지션은 골키퍼였다. 별명으로 꽁지머리였고 영원한 라이벌 이운재와 함께 대한민국 축구 역사상 최고의 전설적인 명골키퍼로 평가 받고 있다. 동물적인 감각과 독보적인 빠른 민첩성이 그의 가장 큰 장점이였다. 수비적이고 안정적인 이운재와는 다르게 공격적인면이 많은 골키퍼였다.

경상남도 밀양시 출생으로 밀양초등학교, 밀양중학교, 알로이시오전자기계고등학교를 졸업하였다. 국가대표팀 데뷔 초기에는 염색한 긴 뒷머리를 묶어서 '꽁지머리'라는 별명이 붙었다. 100m를 11초대에 뛰는 빠른 스피드 때문에 '번개'라는 별명을 얻기도 하였다.

2015 시즌 종료 현재 총 706경기(리그컵 111 경기 포함)에 출전하여 K리그 최다 출장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선수 경력[편집]

클럽[편집]

김병지는 밀양초등학교 시절까지 육상선수로 활동하였으며, 중학교 시절부터 축구 선수의 길을 걸었다. 밀양중 졸업 후, 마산공업고등학교 축구부에 들어가고자 했지만 가정 형편상 축구부 회비를 낼 여력이 없었다고. 결국 김병지는 국비 지원을 조건으로 알로이시오전자기계고등학교로 전학을 결정했고,학교 축구부 골키퍼로 활약했지만, 받아주는 팀이 없자 결국 고등학교 졸업 후, 창원 기계공단의 금성산전에서 용접공으로 2년을 생활하였다. 1990 상무 입단테스트에 합격해 2년 군생활 뒤, 1992년 울산 현대에서 데뷔하여, 1996년 K-리그 우승, 1998년 K-리그 준우승 등에 큰 공헌을 하였다. 특히, 1998년 10월 24일 포항 스틸러스와의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1:1로 맞선 후반 추가시간 프리킥 찬스에서 헤딩슛을 성공시키면서 골키퍼 최초의 필드골을 성공시키기도 했는데, 당시 실점의 책임에 대해서 포항 스틸러스 포백이 대인마크에 소홀한 탓인지, 골키퍼 김이섭의 방심이 원인이었는가에 대해서 이견이 많았다고 한다. 1998년 FIFA 월드컵 이후, 월드컵에서 김병지의 활약을 지켜본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블랙번 로버스 FC, 에버턴 FC, 사우샘프턴 FC 등 여러 팀들이 김병지에게 러브콜을 보냈으나 김병지는 당시 소속팀이었던 울산 현대의 반대로 K-리그에 남게 되었다.

2001년 당시 국내 선수 중에서는 최고 이적료로 포항 스틸러스로 이적하여,[1] 2004년 K-리그 준우승 등에 큰 공헌을 하였다. 특히, 2004년 12월 12일 수원 삼성 블루윙즈와의 챔피언 결정전 2차전에서 승부차기까지 간 끝에 3:4로 패하였는데, 당시 김병지는 5번째 키커로 나섰지만 그의 슈팅이 '영원한 라이벌'인 이운재에게 막히며 우승을 내주기도 하였다.[2] 2005년 5월 9일 FC 서울와의 K-리그 원정 경기에서 무실점 방어를 이루며 K-리그와 K-리그 컵대회 합산 통산 117경기 무실점 방어로 개인 통산 최다 무실점 타이를 기록하였고,[3] 5월 18일 전북 현대 모터스와의 K-리그 원정 경기에서 무실점 방어를 이루며 K-리그와 K-리그 컵대회 합산 통산 118경기 무실점 방어로 개인 통산 최다 무실점 신기록을 세웠으며,[4] 2008시즌을 기준으로, K-리그와 K-리그 컵대회 합산 개인 통산 최다 무실점 기록을 166경기로 갱신하고 있다.

2006년 FC 서울로 이적하여[5] 2006년 하우젠 컵 우승 등에 공헌하였다. 2006년 5월 10일 경남 FC와의 K-리그 13라운드 경기에서 K-리그 사상 2번째로 프로 통산 400경기 출장 기록을 세웠다.[6] 2006년 5월 14일 부산 아이파크와의 K-리그 원정 경기에 출전하여 K-리그와 K-리그 컵대회 합산 통산 401경기 출장으로 개인 통산 최다 출장 타이를 기록하였고,[7] 5월 17일 경남 FC와의 K-리그 원정 경기에 출전하여 K-리그와 K-리그 컵대회 합산 통산 402경기 출장으로 개인 통산 최다 출장 신기록을 세웠으며,[8] 2008시즌을 기준으로, K-리그와 K-리그 컵대회 합산 개인 통산 최다 출장 기록을 471경기로 갱신하고 있다.2006년 시점으로 k-리그 한 시즌 최다 무실점 기록으로 21경기를 기록했다. 2007년 10월 7일 성남 일화 천마와의 K-리그 원정 경기에 출전하여 풀타임을 소화하며 K-리그와 K-리그 컵대회 합산 통산 151경기 무교체 출장으로 개인 통산 최다 무교체 출장 타이를 기록하였고,[9] 10월 10일 인천 유나이티드와의 K-리그 홈 경기에 출전하여 풀타임을 소화하며 K-리그와 K-리그 컵대회 합산 통산 152경기 무교체 출장으로 개인 통산 최다 무교체 출장 신기록을 세웠으며,[10] 10월 14일 대구 FC와의 K-리그 원정 경기에 출전하여 풀타임을 소화하며 K-리그와 K-리그 컵대회 합산 개인 통산 최다 무교체 출장 기록을 153경기 늘렸지만, 2008년 1월 30일 칠레와의 A매치 경기에서 허리 부상을 입어 시즌 초반 아웃되면서 기록이 마감되었다.[11]

2009년 자신의 고향인 경상남도를 연고지로 하는 팀인 경남 FC에 플레잉코치로 이적하여 활약하였다.[12] 경남 FC로 이적한 뒤 자신의 500경기 출장을 바라는 뜻으로 등번호 500번을 달고 뛰려 했으나[13] 한국프로축구연맹의 반대로 무산되었고, 결국 남은 29경기를 채우겠다는 의미로 29번을 달게 되었으나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500번째 출장을 기록하여 등번호 500번을 달고 뛰었다.[14]

1995년부터 2006년까지 11회 연속으로 올스타전에 출전하여 올스타전 최다 출전 기록을 세웠고,[15] 2007년에도 12회 연속으로 출전하여 올스타전 최다 출전 기록을 경신하였다.[16]

그 후, 2013 시즌을 앞두고 경남을 떠나 전남 드래곤즈로 이적하였고, 2015 시즌 중에는 프로통산 700 경기 출전을 달성하기도 하였다.

2015 시즌이 끝나고, 전남과의 계약이 만료된 그는 전남과 결별하여 새 소속팀을 찾고 있으나, 선수추가등록기간(2016년 3월 28일까지 선수추가등록기간)이 마감되어 결국 소속팀을 찾지 못한채 무적신세로 지내다가 2016년 7월 19일 자신의 SNS를 통해 은퇴를 선언하였으며, [17] 2016년 9월 18일에 동해안 더비 경기에서 은퇴식을 치룰 예정이다.

국가대표[편집]

1995년 6월 5일, 코리아컵에서 코스타리카와의 경기로 A매치 데뷔전을 치렀다. 국가대표 간판 골키퍼로 1998년 FIFA 월드컵2002년 FIFA 월드컵 등에 출전하였다.

1998년 FIFA 월드컵에서 주전 골키퍼로 활약했으며, 예선 3경기 동안 9점을 실점한다. 그러나 당시 대한민국의 수비가 불안정해 무려 3경기 동안 56개의 유효슛팅을 허용했고, 그 중 9개만 김병지가 실점함으로써 김병지는 그 당시 월드컵에서 야신상을 받은 프랑스파비앵 바르테즈에 이어 골키퍼 종합 방어율 2위를 달성하는 쾌거를 이룩했고, 당시 야신상 후보로까지 거론되었다고 한다.

2001년 1월 27일 칼스버그컵파라과이전에서 무리하게 공을 몰고 나가다 상대에 빼앗겨 실점위기를 초래하여 교체당한 후 거스 히딩크 감독의 눈밖에 나서 2002년 FIFA 월드컵에서 주전으로 뛰지 못했다는 오해를 하는 사람이 많으나, 이는 사실이 아니다. 거스 히딩크의 자서전에 따르면 김병지는 이후 성실한 자세를 보여[18] 다시 대표팀으로 발탁되었고,[19] 월드컵 직전까지 이운재와 실력이 비슷하여 실제로 월드컵 직전까지는 번갈아 기용하여 서로 경쟁시켰다.[20] 다만 월드컵 첫경기인 폴란드전에서 이운재의 컨디션이 미세히 앞서서 그를 기용하였고, 이후 상태가 좋아 계속 기용하게 된 것 뿐이라고 한다.

그 뒤, 이운재에게 주전 골키퍼 자리를 넘겨주어 2002년 11월 20일 브라질전 이후 선발되지 못했다. 2006년 FIFA 월드컵을 앞두고 과도하게 불어난 체중으로 인해서 소속팀이나 국가대표팀에서 불안한 모습을 보여 주고 있던 이운재 대신 김병지를 발탁하자는 축구팬들의 여론이 있었지만 결국 선발되지 못했고, 이에 축구팬들은 뜨거운 논쟁을 벌이기도 하였다.[21] 2007년 12월 허정무 감독 취임 후 이운재의 음주 파동에 의한 대표 정지로 인해 다시 기회를 받게 되었고, 2008년 1월 30일 칠레와의 A매치로 약 6년 만에 국가대표팀에 복귀해[22] 선발 출장했지만 허리 부상으로 전반 교체 되었고 중도 탈락했다.[23]

플레이 스타일[편집]

동물적인 판단력과 순발력, 반사신경이 좋은 골키퍼로 유명하다. 국가대표 시절 한 번의 실수로 동물적인 운동능력에 비해 안정적이지 못하다는 인식이 있지만 이런 선입견과는 달리 K-리그에서 500경기 이상 출장하여 통산 0점대 방어율을 유지할정도로 그 꾸준한 안정감 또한 장점이다. 또한 100m를 11초대에 끊는 빠른 발을 이용해 넓은 수비범위를 자랑하고, 점프력도 좋아 공중볼에도 강하여 K-리그 사상 골키퍼 최초로 헤딩으로 필드골을 성공시키기도 했다. 또한 킥력이 좋아 2000 시즌에는 팀의 페널티킥, 프리킥 전담키커로 활약하기도 했다.

기타[편집]

1999년 방정환 선생을 기리는 "한국 방정환재단"의 후원회장 겸 부총재를 맡기도 했다.

2005년에는 한국프로축구연맹이 진행하는 '2005 K-리그 유소년클럽캠프'에 참가하기도 하였다.[24]

마산공업고등학교 시절 강호동과 실제로 싸운 적이 있다고 밝혔다.[25]

2012년 개인통산 600경기 출전 달성 후 네이버 기사에 댓글을 단 한 네티즌의 이야기를 보고는 이에 답을 해줘서 화제가 되기도 했다.[26]

경력[편집]

클럽[편집]

국가대표[편집]

해설위원[편집]

수상[편집]

개인[편집]

클럽[편집]

대한민국 울산 현대 호랑이[편집]

대한민국 포항 스틸러스[편집]

대한민국 FC 서울[편집]

국가 대표팀[편집]

참고 자료[편집]

각주[편집]

  1. '골키퍼 김병지' 12억 '포항'이적
  2. 이운재, 김병지 꺾고 '신의손' 등극
  3. 김병지 통산 117게임 무실점 타이
  4. '꽁지머리' 김병지, '118경기 무실점' 대기록
  5. FC 서울, GK 김병지 수비수 김한윤 영입
  6. 김병지 400경기 출장
  7. 김병지 K리그 최다 401경기 출전 타이
  8. 김병지, 402경기 최다 출전 신기록 작성
  9. '기록의 사나이' 김병지, 151경기 연속 무교체 출장 '타이'
  10. 김병지, 152경기 무교체 출장 신기록
  11. ‘대표팀 제외’ 김병지, K리그 대기록도 빨간불
  12. 경남FC, 전 국가대표 베테랑 골키퍼 김병지 영입
  13. ‘Go 500경기’ 김병지, 경남서 등번호 500번 단다
  14. 김병지, '등번호 29번'에 500경기 의미 새긴다
  15. 김병지, 올스타전 11회 연속 출장 신기록
  16. 김병지, 12회 연속 올스타전 출전 대기록 보인다
  17. 철인 수문장 김병지, 그라운드 떠난다 '은퇴 선언'
  18. 김병지 “안튈테니 뛰게해줘”
  19. 히딩크 "김병지 사면"
  20. 김병지.이운재 `아름다운 경쟁'
  21. 김병지 왜 탈락이냐?... 인터넷 GK 논쟁 후끈
  22. 김병지 대표팀 복귀.. '허정무호 1기' 명단 확정
  23. 김병지, 허리디스크로 대표팀 중도 하차···김용대 추가 발탁
  24. K리그 유소년캠프, 유상철 김병지 김태영 등 참가
  25. 김병지 "강호동과 실제로 싸운 적 있다"
  26. 풋볼리스트-600경기의 전설 김병지, “21년 째 78kg과 싸우는 중”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