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봉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cinema.png
구봉서
출생 1926년 11월 5일(1926-11-05)
일제 강점기 평안남도 평양부
사망 2016년 8월 27일 (89세)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서초구 반포대로 222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국적 대한민국 대한민국
직업 희극인
영화배우
활동 기간 1945년 ~ 2016년
종교 개신교(예장통합)[1]
학력 대동상업고등학교
배우자 정계순

구봉서(具鳳書, 1926년 11월 5일 ~ 2016년 8월 27일)는 대한민국희극인이자 영화배우이다.

생애[편집]

구봉서는 1926년 11월 5일, 평안남도 평양부에서 의료상을 하는 유복한 가정에서 태어났다. 돌이 지나 3세 때 양친을 따라 평안남도 대동군에 이주하였다가 다시 경성부로 상경했다. 부유한 가정 환경 덕분에 여러 악기를 사서 다룰 수 있었고, 이런 인연으로 김용환 악극단의 단원이 됐다. 1945년 대동상업고등학교를 졸업했다.

1945년 태평양가극단에서 아코디언 연주자라는 악사 생활을 시작으로 연예계 활동을 시작했으며, 1961년에 정식 데뷔해 배삼룡과 콤비를 이루어 활동했다. 연기자의 연이 시작된 것은 〈눈물젖은 두만강〉을 부른 가수 김정구의 친형이 이끄는 악극단에 출연하고부터였다. 이후 1956년애정파도》로 영화에 데뷔하기 전까지 18년 동안 악극단 생활을 했다. 1947년 일본 동양음악전문학교를 수료하고, 20살에 태평양가극단을 시작으로 육군 군예대와 해병대 군예대를 거쳐 영화, 라디오, TV에서 활동했다. 1945년부터 1954년까지 태평양·백조가극단 및 육군군예단에서 활동했고, 해병연예대를 창설했다.

1961년 희극에 데뷔했고, 출세작 《오부자》에서 '막둥이'라는 애칭이 붙었다. 개신교 장로로서 한국기독연예인선교단 회장을 맡았으며, 연예인들과의 성서공부모임 등의 활동을 하였다.

사망[편집]

나이가 80세를 넘기면서 평소에도 계속 폐렴 비슷한 증세를 보인 그는 사망하기 약 보름 전인 8월 10일경 폐렴 증세가 나타났다. 이로 인해 서울성모병원에 입원했으며, 8월 말 위독한 상태에 빠졌다. 결국 2016년 8월 27일 새벽 1시경 끝내 병마를 물리치지 못하고 노환에 따른 폐렴으로 인해 향년 91세의 일기로 세상을 떠났다. 구봉서의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되었다. 그의 장례기간 동안 그의 빈소에는 많은 조문객들과 후배 희극인들 및 개그맨들이 오갔다. 8월 29일 그의 발인식이 거행 될 때 송해를 포함한 많은 후배 희극인 및 개그맨들이 참석하여 눈물을 감추며 구봉서의 마지막 가는 길을 지켜봤다. 그의 유해는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의 모란공원묘원에 묻혔다.

작품[편집]

이 문단은 위키백과의 편집 지침에 맞춰 다듬어야 합니다. 더 좋은 문단이 되도록 문단 수정을 도와주세요. 내용에 대한 의견이 있으시다면 토론 문서에서 나누어 주세요. (2013년 11월 15일에 문단의 정리가 요청되었습니다.)

TV[편집]

라디오[편집]

영화[편집]

CF[편집]

  • 1975년 ~ 1991년 농심 (농심 라면, 된장라면, 윙거초코, 꿀꽈배기, 바나나킥, 짜파게티, 새우 짜파게티, 신라면, 맛고기면, 포테토칩, 너구리, 사발면, 야짜, 안성탕면, 큰사발)

저서[편집]

구봉서를 연기한 배우[편집]

TV 드라마[편집]

일화[편집]

  • "김수한무 거북이와 두루미 삼천갑자 동방삭 치치카포 사리사리센타 워리워리 세브리깡 무드셀라 구름위 허리케인에 담벼락 서생원에 고양이 고양이는 바둑이 바둑이는 돌돌이" 라는 72자의 가장 긴 유행어를 가지고 있다.
  • 김희갑보다는 불과 세 살 아래였는데도 김희갑이 영감 역부터 한 것에 비해 구봉서는 청년 역이 시작이었다. 영화 《서울의 지붕 밑》에서 김희갑은 김승호, 허장강과 동년배 복덕방 영감이지만 구봉서는 전파상 총각 역을 맡았다.
  • 구봉서는 자신이 출연한 영화는 가족들이 절대 보지 못하게 한 것으로 유명했다. 스스로 "만약 봤을 때는 엄벌 정도가 아니라 일주일 혹은 한달 동안 지긋지긋한 정신적 고문을 가했다"고 털어놓았을 정도였다.
  • 가정을 무엇보다도 중요시했던 구봉서는 영화계 `애처클럽' 멤버였다. 일명 `공처가구락부'라 불린 이 비공인 단체에는 구봉서를 비롯해 곽규석, 신영균, 박노식, 장동휘 등이 `등록'돼 있었다.
  • 구봉서는 살아생전 37년간 경북 문경시에 위치한, 고아들을 위한 사회복지법인 ‘신망애육원’을 후원했다. 또한 그가 사망할 때 "내가 죽는다 하더라도 그 곳(신망애육원)에 대한 후원을 끊지 말라"는 유언을 남겼다. 그래서 구봉서 사후에도 계속 후원이 되고 있다.

수상 및 서훈[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