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상허언증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공상허언증(空想虛言症,Pseudologia Fantastica)은 자신이 만들어 놓은 거짓말을 그대로 믿는 습관을 말한다. 이 증상은 1891년 의료 문헌에서 안톤 델브뤼크(Anton Delbrueck)에 의해 처음으로 설명되었다.

어떤 목적을 가지고 거짓을 말하는 것을 의미하며, 정상인이라도 의식적으로 거짓말을 반복하는 것을 가르키기도 한다. 단순히 허풍이나 과장이 심한 경우와 달리 허언증은 자신이 왜곡한 사실을 스스로 진실이라고 믿는다. 따라서 거짓말에 대한 죄책감을 느끼지 않는다. 이는 단순히 거짓말을 반복하는 경우와 병적 환자로 나누는 근거가 된다. 병적 허언과 회상착오(실제로 체험하지 않은 것을 사실로 단정)가 병행되는 것을 공상허언증, 사기병과 결부된 것을 뮌흐하우젠 증후군 등으로 부르고 있다.

허언증과 유사한 증상으로는 소설 속 인물에서 유래한 리플리 증후군이 있다. 리플리 증후군은 자신의 현실을 부정하면서 자신이 만든 허구를 진실이라고 믿고 거짓말과 행동을 반복하는 반사회적 인격장애를 뜻한다.

특징[편집]

  • 자신의 세계가 완벽하다.
  • 이상이 높고 욕망이 강하다.
  • 거짓말에 대한 죄책감이 없다.
  • 평소에도 붕 떠 있는 듯한 느낌이 든다.
  • 자신의 말에 토를 달면 화를 낸다.

예방 방법[편집]

  • 상대방에게 되레 거짓말을 해본다.
  • 흥분하지 말고 침착한 태도를 취한다.
  • 솔직하게 이야기하면 칭찬을 한다.

대표 사건[편집]

참고 문헌[편집]

주석[편집]

  1. 신정아 '공상 허언증'? MBC 2007-09-13 21:30
  2. 신정아 거짓말, 병인가 습관인가 weekly경향 사회 2007.08.02 (목) 오전 11:12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다음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