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란시스코 레온 데 라 바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프란시스코 레온 데 라 바라

프란시스코 레온 데 라 바라 (Francisco León de la Barra y Quijano, 1863년 6월 16일 ~ 1939년 9월 23일)는 1911년 5월 25일 부터 11월 6일까지 잠시 대통령으로 재임했던 멕시코의 정치인이자 외교관이다.

그는 1891년 연방 대의원으로서 정치에 입문하기 전에 게레타로에서 학위를 받았었다. 1892년 그는 콤롬버스의 아메리카 발견 4백주년 기념 행사를 위해 마드리드에서 개최한 이베로-아메리카 사법 회의에 참석했다.

1896년 레온 데 라 바라는 외교단에 들어가면서, 1909년에서 1911년까지 브라질,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파라과이, 벨기에, 네덜란드, 미국에서 공사로서 재임했다.

그는 포르피리오 디아스에 반대하는 1911년 멕시코 폭동이 미국의 개입을 정당화 시킬 수 없다라고 미국 대통령 윌리엄 하워드 태프트를 설득하여 멕시코에서 공로를 인정받았다.

그는 만국평화회의에서 멕시코 대표였다. 이 때, 그는 국제법에 관한 권위자로서 명성을 얻었다. 1911년 3월 25일에 그는 디아스 하에서 잠시동안 외무부 장관이 되었다.

포르피리오 디아스는 1910년 10월 4일에 7번째로 재선출되었다. 결과로서, 프란시스코 I. 마데로가 폭동을 일으키면서, 산 루이스 계획을 공표한다. 그 폭동은 성공적이었으며, 디아스는 1911년 5월 21일시우다드 후아레스 조약에 서명했다. 디아스는 사임하는 것에 동의했다. 그의 사임은 5월 25일에 실시되었으며, 레온 데 라 바라는 새 선거가 열릴때까지 임시 대통령을 했다. 그는 마데로가 정식으로 선출된 대통령으로서 취임할 때인, 1911년 11월 6일까지 재임했다.

레온 데 라 바라는 탈권자 빅토리아노 우에르타 장군의 정부에서, 1913년 2월 11일 부터 1914년 7월 4일까지 다시 외무부 장관으로서 재임했다. 그는 1914년 멕시코 주의 주지사로 선출되었지만 그는 곧 유럽에서 국제법으로 진로를 추구하기 위해 사임했다. 그는 프랑스 대사와 헤이그에 위치한 상설중재재판소의 수장이었다. 그는 제1차 세계대전 후 다양한 국제 위원회에 참여했으며 사법과 행정 사무에 관한 많은 책을 썼다. 그는 1939년에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죽었다.

참고[편집]

  • (스페인어) "León de la Barra, Francisco", Enciclopedia de México, vol. 8. Mexico City: 1996, ISBN 1-56409-016-7.
  • (스페인어) García Puron, Manuel, México y sus gobernantes, v. 2. Mexico City: Joaquín Porrúa, 1984.
  • (스페인어) Orozco Linares, Fernando, Gobernantes de México. Mexico City: Panorama Editorial, 1985, ISBN 968-38-0260-5.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