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니토 후아레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베니토 후아레스

베니토 파블로 후아레스 가르시아 (Benito Pablo Juárez García, 1806년 3월 21일 ~ 1872년 7월 18일) 는 멕시코의 인디언 출신 법률가로, 1857년부터 1872년까지 멕시코의 대통령을 지냈다. 12살때까지 스페인어 를 못했으나 이후 법률가가 되겠다는 꿈꾸고 대통령까지 당선됐다.

1847∼1852년 고향인 오악사카 주의 주지사를 역임, 1855년 혁명 때는 산타 안나를 타도하고 후안 알바레스가 이끄는 자유당(liberales)의 임시내각 의 법무장관이 되었다. 1857∼1861년 임시 대통령으로서 헌법을 제정하여 가톨릭 교회와의 정교 분리, 가톨릭 교회 재산의 몰수, 토지개혁을 하려 하였으나 대지주·가톨릭 성직자들의 반대에 부딪혀 3년 간 내란을 겪었다.
다행히 이를 진압하였으나, 1864∼1867년에 보수파는 프랑스의 원조를 청하여 나폴레옹 3세의 무력간섭, 황제 막시밀리아노의 옹립 사태에 이르렀다. 그는 미국과의 국경지대에 버티면서 항전을 계속하였으며, 1867년 5월 막시밀리아노를 케레타로에서 사로잡아 군사재판에 붙여 6월에 총살하였다. 1872년 혁명전쟁 중 사망하였으나 "공화국의 구제자"로서 존경을 받았다. 그는 멕시코의 올리버 크롬웰이라는 찬탄을 받았다.

개혁 정책[편집]

후아레스 대통령은 경제를 정상화하는 길은 교회와 토지귀족이 쥐고 있는 숨막히는 독점경제를 자본주의로 대체해야 한다고 결론지었다. 그리고 다음과 같은 개혁정책을 펼쳤다.

  • 모든 종류의 공공의 부채들에 대한 지불을 2년간 유예시킴(왜냐하면 그것들은 바티칸의 금융기관들에게 진 채무였기 때문)
  • 결혼을 민법으로 선언하게함. (전에는 교황에 의해 하사되는 특권이었음)
  • 모든 시민의 종교적 자유를 보장함.
  • 성직과 종교재판소의 종교 법정들을 해산시킴.
  • 일억만불 이상의 은화와 멕시코의 가장 비옥한 땅과 소유지들중 삼분의 일(35%)에 상당하는, 교황의 가톨릭 교회 재산을 몰수함.
  • 교황과, 성직자들과 예수회원들로 채워진 로마 가톨릭 교회 정부를 행정정부에서 분리시킴(멕시코의 대주교를 추방시킴)[1]

예수회의 추방[편집]

후아레스 대통령은 1873년 예수회를 금지시키고 멕시코 전역에서 추방시켰다. 가톨릭교회는 이에 반발하여 zhahsvhxm(Comonfort)장군의 주도로 내전을 일으켰다. 이후 군사독재자 포트피리오 디아즈 장군(General Porfirio Diaz)이 정권을 잡은 이후 예수회는 부활했다. [2]


죽음[편집]

그는 1872년 자신의 책상에서 독배에 희생되어 서거했다.[3]


에피소드[편집]

  • 1922년부터 1943년까지 이탈리아를 통치한 독재자 베니토 무솔리니의 이름인 베니토는, 사회주의자였던 무솔리니의 부모가 후아레스의 이름을 따서 붙인 이름이다. 베니토 (Benito) 의 일반적인 이탈리아 형식은 베네데토 (Benedetto) 이다.

각주[편집]

  1. 에릭 펠프스<<바티칸 암살단>>P 392
  2. 에릭 펠프스<<바티칸 암살단>>P 394
  3. 에릭 펠프스<<바티칸 암살단>>P 396

참고 자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