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지아 문자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დამწერლობა(damts'erloba) = 문자

조지아 문자(조지아어: ქართული დამწერლობა 카르툴리 담체를로바)는 조지아공용어조지아어에서 사용되는 문자이다. 구 소련 공화국의 대부분이 키릴 문자를 사용했거나 사용중인데 비하여 조지아 문자는 아르메니아아르메니아 문자와 함께 각각 독자적인 문자를 사용한다. 기록에 따르면, 조지아 문자는 기원전 284년경에 이베리아의 국왕인 파르나바즈 1세에 의해 만들어졌다고 한다.

역사[편집]

문자

역사적으로 조지아 문자는 서로 크게 다른 형태의 3가지 자체가 있었다. 아솜타브룰리체(조지아어: ასომთავრული), 누스후리체(조지아어: ნუსხური), 그리고 현재 사용되고 있는 므헤룰리체(조지아어: მხედრული)다. 아솜타브룰리체는 자체가 큼직한 모양으로, 대문자 또는 둥근 문자로 부른다. 430년 조지아 문자의 기록이 처음 나타난 때부터 9세기 무렵까지 사용되었다. 9세기 이후에는 누스후리체로 넘어가는데, 이 글자는 글자의 모양이 작고, 좀 더 각진 모양을 띤다. 누스후리체는 11세기까지 사용되었으며, 주로 종교관계 문헌이나 장식 등에 사용되었는데, 이 두 종류의 문자는 종종 혼용되어, 로마자나 키릴문자의 대소문자처럼 어울려 쓰이기도 했다.(현재의 조지아 문자인 므헤룰리체는 대/소문자의 구별이 없으며, 아솜타브룰리체와 누스후리체의 글자모양은 로마자의 대소문자보다 차이가 크다.) 현재도 이 두 문자는 종교 문자, 또는 교회 문자로 불리면서 종교관계의 용도로 쓰이고 있다.

13세기에 현재 쓰이고 있는 므헤룰리리체가 탄생하였는데, 이 문자는 세속 문자, 또는 군인 문자로 불렸으며, 종교 이외의 용도로 많이 쓰였다. 글자모양은 곡선을 다용한 미려한 형태이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므헤룰리체는 점차 다른 두 문자를 몰아내고 조지아어의 표준 서체로 정립하였다. 그러나 두 문자도 여전히 제한된 영역과 용도에서 사용되고 있다.

조지아 문자의 탄생에는 여러가지 설이 있다. 글자배열을 보았을 때, 그리스 알파벳의 순서를 따르고 있는 점에서 그리스 문자의 영향을 받았으나, 글자모양자체는 크게 공통점이 없는 점에서, 아이디어와는 별도로 글자모양은 독자적으로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

음소 문자[편집]

  • 33개의 조지아 문자 알파벳들이다.

[a]

[b]

[g]

[d]

[ɛ]

[v]

[z]

[tʰ]

[i]

[k]
라스
[l]

[m]
나르
[n]

[o]
파르
[p]

[ʒ]
라에
[r]

[s]
타르
[t]

[u]
파르
[pʰ]
카르
[kʰ]

[ɣ]
카르
[q]

[ʃ]

[ʧʰ]

[tsʰ]

[dz]

[ts]
차르
[ʧ]

[x]

[ʤ]
하에
[h]

더 있는 문자[편집]


[e]
히에
[j]

[wi]
하르
[q]
호에
[ow]

[f]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