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제국 해군 육전대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해군 육전대
활동 기간 1871. ~ 1945.
국가 일본 제국 일본 제국
소속 일본 제국 일본 제국 해군
종류 해병대
역할 해안포대 및 섬공략
명령 체계 해군성
본부 도쿄, 요코스카
장비 무라타 소총, 99식 아리사카
참전 운요호 사건
타이완 출병
청일 전쟁
러일 전쟁
제1차 세계 대전
산둥 출병
제2차 세계 대전

해군육전대(일본어: 海軍陸戦隊 가이군 리쿠센타이[*], かいぐんりくせんたい)는 간단히 육전대로도 불리는 일본 제국 해군의 육상 전투 부대이다.

독립적으로 존재하는 미국 해병대와는 달리, 해군에 포함된 병과이며, 주로 함정근무를 하는 수병들을 개편해 일시적으로 육상전투에 참전하기 위해 구성될 때가 많았다.

그러나 미국 해병대처럼 상설로 존재하는 육전대 부대도 있었는데, 이를 특별육전대라고 한다. 이들은 기지에 근무하는 병력으로 구성되었다. 러일전쟁 때나 중일전쟁 당시에는 수병들이 함정의 중포를 견인하여 육상전에 참전하는 해군육전중포대도 있었다.

특별육전대 외에 태평양 전쟁이 벌어지자 태평양에 산재한 각 섬을 방위하기 위해 경비대와 방공대라는 명칭이 붙은 육전대 부대도 편성되었다. 또한 낙하산 부대도 편성되어 참전하기도 하였다.

태평양 전쟁이 말기로 치달아 대부분 함정을 상실한 일본 해군은 휘하 수병들을 육전대로 편성하여 소위 "본토결전"을 준비했는데, 종전시에 10만여명에 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