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마즈 씨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시마즈 가문의 십자 가몬.

시마즈 씨(일본어: 島津氏 (しまづし) 도진씨[*])는 일본의 씨족으로 일본의 중세 및 근대에 걸쳐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한 무사가문이다. 가문의 당주는 보통 이름에「타다(忠)」나「히사(久)」를 넣었다.

개요[편집]

원래는 카마쿠라 막부에서 임명된 슈고 가문이었으나, 센고쿠 시대에 다이묘로 성장, 에도 시대에는 사츠마 번을 다스리는 토자마 다이묘로 존속했다. 전성기에는 사츠마 국을 중심으로 미나미큐슈 지방을 지배하였고, 초대 당주인 시마즈 타다히사사츠마 국·오스미 국·휴가 국슈고직에 에치젠 국의 슈고직까지 겸하기도 하였다. 무예를 숭상하는 가풍을 지녔고 「시마즈에는 어리석은 군주가 없다.」라는 세간의 평처럼 대대로 뛰어난 당주를 배출해 카마쿠라 시대부터 메이지 시대까지 번영하였다. 또한 에치젠 국, 시나노 국, 스루가 국, 와카사 국, 오미 국에서 지파가 나와 각각 에치젠 시마즈, 시나노 시마즈, 스루가 시마즈, 와카사 시마즈, 오미 시마즈로 불리고 있다.

센고쿠 시대에는 종래의 종가에서 서자 계통인 이자쿠케(伊作家)로 당주 자리가 옮겨졌으며 사츠마 번주의 가문도 이 계통에 해당된다.

역대 당주[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