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니노미야 구니요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구니노미야 구니요시
久邇宮 邦彦
1873년 7월 23일 ~ 1929년 1월 27일
Prince Kuninomiya Kuniyoshi.jpg
쇼와 천황의 장인 구니노미야 구니요시
태어난 곳 일본, 교토
죽은 곳 일본, 도쿄
복무 일본 제국 육군
복무 기간 1897년 ~ 1929년
최종 계급 일본 제국 육군 대장(원수 추증)
주요 참전 러일 전쟁

구니노미야 구니요시(일본어: 久邇宮邦彦王, くにのみや くによしおう, 1873년 7월 23일 ~ 1929년 1월 27일)는 쇼와 시대 초기에 활약한 일본 제국 육군의 군인이다. 일본 황족이기도 하며, 쇼와 천황의 장인이다. 즉 고준 황후의 아버지이다.

이력[편집]

구니히코는 교토에서 아버지 구니노미야 아사히코 친왕의 셋째 아들로 태어났다. 이후 구니노미야 가문의 후계자로 정해졌다. 가쿠슈인을 거쳐, 사립학교인 도쿄의 세이조 중학에서 공부했다.

아버지 아사히코가 많은 처첩을 거느렸기 때문에, 난징 대학살의 책임자 중 하나인 아사카노미야 야스히코나 훗날 일본 수상이 되는 히가시쿠니노미야 나루히코, 그리고 의민태자의 장인인 나시모토노미야 모리마사 등은 모두 그의 배다른 형제이다.

이후 1891년 구니노미야 가를 계승하였고, 1896년 일본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하고 소위로 임관하였다. 이후 고급장교의 출세코스인 육군대학교를 졸업하고 1904년 러일전쟁이 발발하자 참전하여 소좌로 진급하였다.

1907년과 1910년에는 독일 제국에 파견되었다. 그는 항공 전력의 적극 옹호자였으며, 훗날 연합함대 사령장관이 되는 야마모토 이소로쿠의 후원자이기도 하였다.

1913년 소장으로 진급하였고, 이후에도 사단장을 거쳐 1923년 육군대장에 올랐다. 1928년 타이완타이중에서 조선의 독립운동가 조명하가 휘두른 독검에 맞았으나, 목숨을 건졌다.

다음해 1월, 도쿄에서 별장으로 가던 도중에 급성 내장질환으로 사망했다고 발표되었고, 죽은 후 원수로 추증되었다.

타이중 사건에 대해[편집]

한국에서는 조명하가 독을 바른 검으로 구니요시에게 상처를 입혔고, 이 독이 퍼져 다음해 사망했다고 알려져 있다. 일본어 위키백과에서는 조명하의 의거때 그는 전혀 상처를 입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일본어 위키백과에서 조명하가 "테러리스트"로 언급되어 있는 등, 조명하를 깍아내리는 듯한 주장을 하고 있는 바, 중립적이지 못한 부분을 감안해야 한다.

에피소드[편집]

구니요시의 첫째 딸 나가코가 당시 왕세자였던 히로히토의 약혼녀로 내정되어 있었으나, 이 혼인의 파기설과 야마가타 아리토모의 암살설이 나돌기도 하였다. 이를 "궁중모중대사건(宮中某重大事件)"이라고 일컫는다.

발단은 추밀원 의장이었던 야마모토 아리토모가 요코의 모계인 시마즈 씨에 색맹유전자가 있다는 것을 원래 전 육군 군의총감인 이시쿠로 다다노리에게 들었다고 주장한 데에서 시작되었다. 또한 나가코의 오빠였던 아사아키라가 가쿠슈인에 재학 중 신체 검사때 색약이 의심된다고 진단된 정보를 입수하여, 사이온지 긴모치 등의 겐로들과 함께 천황가에 열성 유전자가 섞여서는 안된다는 것에 동의했다. 이들은 구니노미야의 혼약을 파기하려고 하였다. 의사들은 요코가 색맹이 아님을 확인했지만, 색맹 유전자를 보유했기 때문에 왕자에게 유전자를 전할 수 있다고 진단했다.

야마가타는 이런 진단을 듣고 구니요시에게 약혼을 파기하라고 협박했으나, 구니요시는 다이쇼 천황의 왕비였던 데이메이 황후에게 달려가 이를 일러바쳤다. 궁내성은 1921년 "나가코를 왕세자비로 내정한 것에 관하여 세정에 이런저런 소문이 돌지만, 어명에는 어떤 변경도 없다"고 발표하였다.

궁내성이 이를 발표했을때는, 과격파가 야마가타와 당시 수상인 하라 다카시, 그밖의 황족을 암살하려 한다는 소문이 돌아서, 야마가타가 사건이 터지기 전에 이의 해결을 도모한 것이라고 한다.

그러나 이는 보도 금지가 되었고, 신문은 단지 "궁중모중대사건"이라고 보도하여, 진상이 밝혀지지 않아서, 세간에 이런저런 억측을 낳기도 하였다.

그는 천황의 장인이 된 다음에는 왕궁에 자주 출입하였고, 황실에 많은 자금 지원을 졸라대었다. 그리하여 사저의 수리비를 지불하려고 황실에 거액을 청구하여, 일본 황실의 맏어른 격인 데이메이 황후가 이에 대해 화를 내기도 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