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와디스와프 고무우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브와디스와프 고무우카
Władysław Gomułka
Wladyslaw Gomulka na trybunie.jpg
폴란드 인민 공화국 폴란드 인민 공화국제3대 국가 원수
임기 1956년 10월 21일 ~ 1970년 12월 20일

출생일 1905년 2월 6일(1905-02-06)
사망일 1982년 9월 1일 (77세)
정당 폴란드 공산당
종교 무신론

브와디스와프 고무우카(폴란드어: Władysław Gomułka, 1905년 2월 6일 ~ 1982년 9월 1일)는 폴란드의 초대 공산당 중앙위원회 서기(1956~1970)이다.

생애[편집]

당시 오스트리아-헝가리 제국의 일부이자, 현재의 폴란드 크로스노 근처의 비야워브셰기에서 태어났다. 그의 출생 전, 그의 부모는 미국으로 이주하였으나 환멸을 느껴 귀국하였다고 한다. 그의 아버지 얀은 공산주의자이며 유전에서 일하였다. 1917년 초등학교를 마치고, 자물쇠 제조공으로 훈련을 받았다. 16세 때에 청소년 공산주의 운동에 가담하였고, 1926년 비밀의 폴란드 공산당에 입당하여 같은 해 혁명 운동으로 첫 번째로 투옥되었다.

이때, 고무우카는 직업적 노동 조합 결성자가 되어 1930년 화학적 노동자 조합의 국립 서기장으로 선출되었다. 그 후에 전국적으로 노동자 파업을 결성하였다. 1932년 우치에서 일어난 직물공들의 파업 투쟁 중에 경찰의 진압에 의하여 다리에 심한 상처를 입어 영구히 절뚝거리는 신세가 되고 말았다. 다시 체포되어 징역 4년을 선고받고 복역하다가, 건강 증세 때문에 1934년 석방되었다.

석방 후에 모스크바의 국제 레닌 학교에서 1년간 수학하였다. 귀국 후 실롱스크에서 혁명적 운동을 계속 하였고 1936년 다시 체포되어 7년간 감옥살이를 하고 말았다. 1938년 이오시프 스탈린의 칙령에 의하여 폴란드 공산당이 해산되자, 그 지도자들이 소련에서 근절하였으나 고무우카는 폴란드의 감방에 머물었다.

1939년 소련과 독일이 폴란드를 침공할 때 석방되었고, 바르샤바 방어 작전에 참가한 후에 소련군 점령지인 폴란드 동부로 옮겨가 르부프제지 공장에서 소수 공무원으로 근무하였다.

1941년 소련과 독일 간의 전쟁이 발발하면서, 고무우카는 정치적 활동을 다시 시작하였다. 처음에 그는 그의 고향 크로스노로 돌아가, 공산 지하당을 결성하였다. 1942년 바르샤바로 옮겨 구역 서기와 새로 설립된 폴란드 노동당의 중앙위원회의 일원이 되었다. 거기서 나치 점령자들에 대담한 공격을 위한 지하 운동을 결성하였다.

1943년 11월 자신의 전임자가 체포된 후에 고무우카는 폴란드 노동당의 서기장이 되었다. 그는 정당의 관념론을 쓰고 다른 좌익인사들과의 협력과 함께 국립 주택 의회를 결성하는 데 도움을 주는 명예를 얻었다. 1944년 소련군이 폴란드에 입성하자, 공산당 지배의 임시 정부가 세워진 루블린으로 이주하였다.

1945년 1월에 부총리로 임명되었고 6월에는 독일 점령 아래에 있던 폴란드의 땅들의 행정을 위한 책임들과 함께 회복된 영토들의 장관 지위를 꾸미기도 하였다. 12월에는 바르샤바에서 열린 폴란드 노동당의 첫 국회에서 정치국의 일원과 중앙 위원회의 서기장으로 선출되었다.

고무우카는 공산주의 통치에 모든 야당들을 배제하는 데 무자비한 편이었다고 한다. 그는 직접 폴란드 농민당을 분쇄하는 데 분투를 지도하였고, 폴란드 사회당의 공산주의 개정 기간에 혼동의 강력한 주창자였다. 같은 때에 농업의 강제적 집단주의에 대항하고 공산주의 전통의 호의적인 연설을 하였다.

1947년 9월에 일어난 코민포름 형성에 반대하는 운동에서 그는 소련의 전선에 더욱 비평적이었다. 스탈린의 칙령에 고무우카는 공산주의 이탈로 비난을 받았고, 1948년 9월에는 볼레스와프 비에루트가 그의 뒤를 이어 폴란드 노동당 서기장이 되었다. 12월에 공산당과 사회당이 폴란드 연합 노동당에 합병된 후 고무우카는 정치국에서도 쫓겨나고 말았다.

1949년 1월 그의 정부 직위들로부터 제거되었고, 11월에는 그의 공산당원직을 박탈당하였다. 결국 그는 1951년 7월에 투옥되었다. 그의 박해를 통하면서, 투옥 상태에 그의 생명이 명확한 위험에 놓여있으면서도 장엄하고 용기있는 매너로 활동하였고 유죄를 인정하는 것을 거부하였다.

1954년 연말을 향하며, 스탈린이 사망한 지 1년이 지나면서 고무우카는 석방되었다.

차우셰스쿠(왼쪽)을 만나는 고무우카

초대 공산당 서기장[편집]

1956년 2월에는 니키타 흐루쇼프스탈린주의 비판 운동을 일으키고, 비에루트가 3월에 사망하자 고무우카는 정치적으로 복귀하였다. 4월에 새 당서기 에드바르트 오하프가 고무우카에 대항하는 국민주의 이탈의 고발을 되풀이하였으나, 그를 체포하기 않기로 인정하였다.

6월 포즈난의 노동자들이 공산당 정부에 대항하여 폭동을 일으킨 후에 고무우카의 정치적 행운이 다시 한번 오르기 시작하였다. 스탈린의 의한 그의 박해가 고무우카 자신에게 폴란드인들 사이에 인기있는 인물로 나타나게 하였고, 국민들이 그를 권력에 복직되기를 요구하였다. 국가에서 유세한 환경 시제에서 공산당 지도자들이 인기적 희망에 동의하였다. 8월에 고무우카는 공산당에 다시 허가되었고, 10월에는 정치국과 중앙위원회의 첫 서기로 다시 선출되었다. 그의 권력에 복귀는 자신에게 위대한 개인적 승리의 순간이었다. 그의 대리적 개혁을 실시함을 희망하면서, 국민들은 그에게 자기들의 보편적 후원을 거의 주었다.

고무우카의 채택된 개혁들은 냉담하였다. 수많은 압박된 스탈린주의 특색들이 제거되고, 공포의 규칙이 억제되고, 로마 가톨릭교회의 박해가 끝나고, 농업의 집단주의가 포기되었다. 구식 제도의 반대할 만한 특색들은 보호되었으며, 지적인 자유가 제한으로 남았고, 주요 경제적 개혁이 수행되지 않았다. 그의 후퇴적인 과정들은 폴란드 국민들 사이의 환멸을 이끌었으나, 1950년대 후반에는 많은 국민들이 그의 정책들은 모스크바에서 온 압력으로부터 결과를 가져왔다고 믿었다.

1961년 흐루쇼프가 2번째 스탈린주의 비판 운동을 일으킨 후에 고무우카는 이 기회를 더 멀리의 개혁들과 불경기의 폴란드의 상황에 착수를 개척하는 데 실패하였다. 그때부터 고무우카의 인기적 후원이 급속히 쇠퇴하고 말았다. 국민들 사이의 소동이 1968년 3월에 최고점에 달할 때까지 착실하게 힘으로 모아졌다. 고무우카는 무사하였고, 11월에 5번째 정당 의회에서 서기장으로 재선되었으나 그의 정치적 영향이 쇠약해지고 말았다. 그는 국민들의 큰 분할 사이에 불신임적이었고 당수 지휘자 임무 안의 강력한 경쟁자들에 의하여 도전을 받았다.

1969년 그는 서독과 마주보는 폴란드의 정책을 바꾸어 1970년 12월에 서독-폴란드 사이의 국교 정상화를 위한 조약에 조인과 폴란드 서부 경계의 제재를 이끌었다. 같은 시기에 그는 사실상의 경제 개혁을 일으켰으나 당시 폴란드의 경제는 버려진 상태였다. 크리스마스 전날에 식품 가격 인상의 발표가 그단스크, 슈체친 같은 도시들에서 노동자들의 폭동을 일으키고 말았다. 국가의 소동은 최고 당수 지도력의 변함의 결과를 가져왔고, 1970년 12월 20일 고무우카는 서기로서 축출당하였다.

1982년 9월 1일 바르샤바 근교에서 으로 사망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