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별 (운영 체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회사 / 개발자 조선콤퓨터쎈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OS 계열 유닉스 계열
최신 버전 3.0[1]
마케팅 대상 워크스테이션, 서버
지원되는 플랫폼 i386 (x86)
커널형태 모놀리식 (리눅스)
기본 UI KDE 3

붉은별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조선콤퓨터쎈터에서 개발한 리눅스 기반의 PC조작체계이다.[2][3] 2001년부터 2008년까지 개발하였으며, 1년 간의 베타 테스트를 거쳐 2010년부터 상용 판매를 시작하였다. 서버용과 클라이언트용으로 구분되어 판매되고 있다. 클라이언트용 DVD는 2000, 응용 프로그램용 DVD는 4000에 판매중이다. 주로 서버용으로 사용되고 있다.[4] 2014년 2월14일, 광주의 한 공공기관의 pc에서 초기화면이 발견되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5]

2장의 DVD로 이루어져 있으며, 지원 언어는 문화어, 영어, 러시아어, 중국어, 일본어이다.

시스템 요구 사항[편집]

알려진 것들은 다음과 같다.[2]

  • 동작 클럭 800MHz 이상의, x86 호환 프로세서 (인텔 펜티엄 3 이상)
  • 256MB 이상의 RAM
  • 3GB 이상의 하드 디스크

단점[편집]

붉은별은 DDoS 공격과 백도어, 그리고 패킷감청에도 매우 취약하다. [6]

주석[편집]

  1. '맥 OS X' 빼다박은 북한 OS '붉은별3.0'.
  2. 남현호. "北, 독자적 컴퓨터 운영체제 '붉은별' 개발", 《연합뉴스》, 2010년 3월 2일 작성. 2010년 3월 2일 확인.
  3. 정진욱. "들어봤니? 북한에서 만든 OS '붉은 별'", 《전자신문》, 2010년 3월 4일 작성. 2010년 3월 4일 확인.
  4. 강진규 기자 2011-01-19. "북한 `붉은별` OS 쓴다더니… 어라?", 《디지털타임스》. 2011년 2월 23일 확인.
  5. 구용희. "공공기관 PC서 北 '붉은별 3.0' OS 초기화면 발견", 《뉴시스》, 2014년 2월 14일 작성. 2014년 2월 14일 확인.
  6. 이민형 기자. "북한OS '붉은별2.0', 사이버공격에 매우 취약", 《디지털데일리》, 2011년 11월 3일 작성. 2012년 3월 11일 확인.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