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쥐 (2009년 영화)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cinema.png
박쥐
감독 박찬욱
제작 박찬욱, 안수현
각본 박찬욱, 정서경
주연 송강호, 김옥빈
조연 신하균, 김해숙, 박인환, 송영창, 오달수
촬영 정정훈
편집 김상범, 김재범
음악 조영욱
제작사 모호 필름
배급사 포커스 피처스, CJ 엔터테인먼트
개봉일 대한민국 대한민국 2009년 4월 30일
시간 133분
국가 대한민국 대한민국
언어 한국어
등급 청소년 관람불가
제작비 68억 원 (순 제작비)[1]
관객수 220만 명
수익 $ 12,327,811 (전 세계 합산)[2]
웹사이트 http://www.thirst-2009.co.kr

박쥐》는 2009년 대한민국에서 제작된 공포 로맨스 드라마 영화이다. 박찬욱 감독의 작품이며, 송강호, 김옥빈, 신하균, 김해숙 등이 출연했다. 뱀파이어가 된 신부의 자아 정체성에 관한 고뇌와 친구의 아내를 탐하게 되면서 겪게 되는 내용을 담고 있다.[3][4] 그해 칸 영화제에서 심사위원상을 수상하였다.


줄거리[편집]

수도원에서 생활 중이던 가톨릭 신부인 상현은 어느 날 원인 모를 바이러스에 대한 백신 개발 연구소에 자발적으로 지원하여 파견을 가게 된다. 그곳에서 예상치 못하게 뱀파이어가 된 상현은 한국으로 돌아왔으나 자신의 정체성에 대해 극심한 고민에 빠지게 된다. 후에 우연히 초등학교 동창인 강우와 그의 가족을 만나게 되었는데, 강우의 아내인 태주에게 흡혈 욕구와 성적 욕구가 묘하게 교차하며 끌리게 된다. 결국에는 둘의 욕망이 어우러지면서 파멸의 위험을 안은 채 격렬한 사랑을 나눈다. 그리고 자신들에게 방해가 되는 강우와 강우의 어머니, 라 여사를 죽이기로 약속한다.

출연진[편집]

배우 캐릭터 명 인물 설명
송강호 현상현 사제 가톨릭 사제이나 정체 모를 피를 수혈 받아 뱀파이어가 된다. 친구 강우의 아내인 태주와 사랑에 빠진다.
김옥빈 태주 강우의 부인. 라 여사가 어릴 때부터 키웠다. 남편 강우의 친구인 상현과 사랑에 빠진다.
신하균 강우 태주의 남편이자 라 여사의 병약한 아들이다. 상현과는 초등학교 동창이다.
김해숙 라 여사 한복점을 운영하는 고상한 분위기의 중년 여성으로서 아들, 며느리와 한집에서 살고 있다.
박인환 원로 사제 상현을 어릴 때부터 지도한 가톨릭 신부이다. 상현이 아버지처럼 따르는 늙은 가톨릭 신부이다. 시각 장애가 있다.가톨릭 월간지 생활성서에 의하면, 박인환씨는 부인의 영향으로 가톨릭 신자이다.
송영창 승대 강우의 직장 상사로서 경비과장을 맡고 있다. 과거 경찰 서장을 지냈다. 마작 모임 "오아시스"의 멤버이기도 하다.
오달수 영두 강우의 직장 상사. 마작 모임 "오아시스"의 멤버.
서동수 효성 수도원 병원에 입원한 환자이며, 상현에게 피를 빨리기도 하는 비만 남성이다.
최희진 간호사 수도원 병원에서 근무하는 간호사
황우슬혜 호각 처녀 현상현 사제의 신봉자. 상현이 성당을 찾으면 호각을 분다.

제작[편집]

박찬욱 감독은 10년 전, 《공동경비구역 JSA》를 만들던 당시부터 이 이야기를 구상하기 시작하였다. 《공동경비구역 JSA》에 주연으로 출연했던 송강호는 그때 작업하면서 이미 이 작품의 주연으로 구두 약속을 했다. 하지만 이 이야기는 계속 완성이 미뤄졌고, 그 중간에 송강호는 다른 여러 영화들에 출연하였고, 박찬욱 감독은 그동안 다른 이야기들로 복수 삼부작을 포함하여 장편 네 편과 단편 두 편을 만들었다. 비록 긴 세월 동안 다른 많은 영화들을 작업했지만 그만큼 그의 머릿속에선 이 이야기가 더욱 숙성될 수 있었고, 드디어 거의 10년 만에 각본을 완성한 뒤 영화 《박쥐》를 만들었다.[5]

박찬욱 감독이 말하길, 이 이야기의 시발점은 자신의 천주교와 관련된 환경과 맞물려 종교에 대한 근원적인 탐구, 자아에 대한 고민, 신부라는 성스런 직업을 가진 이가 극한의 상황으로 치닫을 때 겪게 되는 도덕과 생존의 딜레마에 관한 부분이라고 하였다.[6][7] 이것이 영화적인 이야기가 되기 위해 살을 붙이는 과정에서 프랑스 소설가 에밀 졸라 (Émile Zola)의 《테레즈 라캥 (Thérèse Raquin)》의 이야기를 차용하였다.[3][8] 영화 크레딧에는 "영감을 준 원작"이라는 설명과 함께 《테레즈 라캥》이 소개되고 있다. 여기서 "Based on"이 아닌, "Inspired by"로 표시하였는데, 이것은 원작 소설에 충실히 하여 영화화한 것이 아닌, 우선 설정된 박찬욱 감독의 철학적 관점을 앞서 그리는 데에 친구의 아내와 불륜을 저지른다는 등의 소설 속의 설정 등을 가져와 영화적인 이야기가 되도록 살을 붙였다는 것을 의미한다.[9]

박찬욱 감독은 자신과 함께 작업할 스탭들을 꾸리는 데에 있어 예전과 변함 없이 고정된 정예 멤버를 이어갔다. 공동 각본에 정서경,[10] 정정훈 촬영 감독,[11] 박현원 조명 감독, 류성희 미술 감독,[12] 조영욱 음악 감독[13] 등이 바로 그들이다. 여기에 의상과 분장팀 역시 마찬가지다.

제작은 박찬욱 감독이 직접 설립한 영화사인 모호 필름이 맡아서 하였다. 메인 투자는 한국의 CJ엔터테인먼트와 미국의 유니버설 픽처스가 공동으로 하였고, 두 메인 투자사가 각각 한국과 미국의 배급도 담당하였다.[14]

음악[편집]

박찬욱 감독은 조영욱 음악 감독과 함께 작업을 하면서 일제 강점기인 1930년대부터 6.25 전쟁을 겪었던 1950년대까지 유행하였던 한국의 고전 대중 가요, 이른바 고전 뽕짝, 노래 세 곡을 골라 수록하였다. 30년대 노래인 "선창에 울러 왔다", 40년대 노래인 "고향", 50년대 노래인 "고향의 그림자"가 바로 그것이다. 이와 같은 이난영, 남인수의 노래들을 삽입함으로써 영화의 다국적이면서도 판타지적인 묘한 공간을 만드는 데에 효과를 보았다.[13][9]

영문 제목[편집]

영문 제목은 갈증, 목마름, 갈망을 의미하는 "Thirst"이다.[15] 제작 당시의 영문 제목은 "Evil Live"였으나, 너무 B급 영화 같다는 제작진의 의견이 있어 의논 후에 "Thirst"로 바꿨다. 박찬욱 감독은 여러 인터뷰를 통해서 Evil Live도 사실 매력적인 제목이기에 아쉽기도 하다고 이야기하였다. Evil Live를 거꾸로 뒤집으면 그래도 똑같이 Evil Live가 된다는 점이 그 매력에 포함된다고 하였다.

개봉[편집]

배급은 전국적인 와이드 릴리즈 방식으로 진행됐다. 홍보 마케팅은 올댓 시네마 사가 맡았다.

《박쥐》의 기자 시사회는 2009년 4월 24일 용산 CGV에서 수행되었다.[16] 네이버, 다음 포털별 일반인 추첨을 통해 60명에게 2009년 4월 24일 《박쥐》의 VIP 시사회 참여 기회가 부여되는 마케팅 이벤트가 있었다.

비평[편집]

씨네21 문석의 평은 다음과 같다. "이곳은 일본식 구조의 적산 가옥이지만 한국 전통옷을 팔고, 사람들이 보드카(러시아)를 마셔 대며 마작(중국)을 두는 탈국적적인 공간이다 ...(중략)...《박쥐》는 모순되고 역설적인 요소들을 시종 충돌시킴으로써 기존의 장르를 뒤틀고 새로운 경지를 만들어낸다."[17] 듀나의 평은 다음과 같다. "(4개 만점 중 별 3개를 주면서) 전 장르 방정식의 측면에서 《박쥐》가 일종의 오답이라고 봅니다. 하지만 굉장히 재미있는 오답입니다."[18] 또한, 영화 평론가 김영진은 "박찬욱적인 소재로 능수능란하게 풀어낸 영화"라고 평하였고, 김봉석은 "전작들과 크게 다르지 않아 놀랍지 않았다"라고 평하였다.[19]

흥행 성적[편집]

《박쥐》는 흥행에 성공하였다. 개봉 사흘간 71만 5천 명을 동원했다.[20] 2009년도 영화 《과속스캔들》이 개봉 사흘간 70만 9천 명을 동원한 기록을 뛰어 넘은 것이다.

영화제 참가 및 수상[편집]

《박쥐》는 2009년도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하여 심사위원상을 받았다.

참조[편집]

  1. 뉴스엔 기사 http://www.newsen.com/news_view.php?uid=200906091041091003
  2. Thirst (2009) - Box Office Mojo
  3. 박찬욱 감독 신작 - 박쥐.
  4. MDL http://www.mydvdlist.co.kr/mdlkth/movie/movie.asp?moviecode=41377
  5. 씨네21 비평 http://www.cine21.com/Article/article_view.php?mm=005001002&article_id=55990
  6. 씨네21 기사 - 칸 영화제 공식 기자회견 http://www.cine21.com/Article/article_view.php?mm=001002005&article_id=56324
  7. 씨네21 황진미 평론가의 글 http://www.cine21.com/Article/article_view.php?mm=001001003&article_id=56099
  8. 고경석. "'박쥐' 원작 '테레즈 라캥'은 어떤 소설?", 《아시아 경제》, 2009년 4월 3일 작성. 2009년 5월 2일 확인.
  9. 씨네21 - 박찬욱 감독과의 인터뷰 http://www.cine21.com/Article/article_view.php?mm=005001001&article_id=56386
  10. 씨네21 기사 http://www.cine21.com/Article/article_view.php?mm=005001001&article_id=41974
  11. 씨네21 - 정정훈 촬영 감독과의 인터뷰 http://www.cine21.com/Article/article_view.php?mm=005001002&article_id=55992
  12. 씨네21 - 류성희 미술 감독과의 인터뷰 http://www.cine21.com/Article/article_view.php?mm=005001002&article_id=55991
  13. 씨네21 - 조영욱 음악 감독과의 인터뷰 http://www.cine21.com/Article/article_view.php?mm=005001002&article_id=55993
  14. 공식 홈페이지에 나와 있음.
  15. '박쥐'에 숨겨진 모든 것..A to Z① (2009년 4월 28일). 2009년 5월 2일에 확인.
  16. '박쥐' 박찬욱 "벌써 상이라도 받은 기분". 《매일경제》. 2009년 5월 2일에 확인.
  17. 문석 (2009년 4월 29일). 인간의 본질에 대한 깊은 고민 <박쥐>. 《cine21.com》. 2009년 5월 5일에 확인.
  18. 듀나. 박쥐 (2009) * * *. 2009년 5월 5일에 확인.
  19. "[평론가 5인이 말한다]우린 드디어, 그리고 이미‘박쥐’를 보았다!", 2009년 5월 5일 작성. 2009년 5월 5일 확인.
  20. 김지연 기자. "영화 ‘박쥐’ 사흘 만에 70만 명 동원", 《한겨레 신문사》, 2009년 5월 3일 작성. 2009년 5월 3일 확인.

바깥 고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