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성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메달 기록
대한민국 대한민국의 선수
남자 태권도
올림픽
2004 아테네 +80kg
세계 선수권 대회
1999 에드먼턴 +84kg
아시안 게임
2002 부산 +80kg
아시아 선수권 대회
2000 홍콩 +84kg

문대성(文大成, 1976년 9월 3일 ~ )은 대한민국의 전 태권도 선수이자 정치인이다. 종교는 개신교이며, 2012년 현재 IOC 선수위원 및 19대 국회의원이다.

생애[편집]

선수 시절[편집]

경기도 인천시 남구 구월동(현 인천광역시 남동구)에서 태어난[1] 문대성은 초등학교 5학년 때인 1987년 태권도에 입문했다. 1995년 동아대학교에 입학하여, 2학년 때였던 1996년에 국가대표로 발탁되었다. 그러나 그 해 문대성은 왼쪽 무릎을 크게 다쳐 다리를 절단하여야 할 위기를 맞았으나 동아대학교병원에서 골수배양에 성공하여 선수생활을 계속할 수 있었다. 이후 문대성은 1999년 에드먼턴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80㎏ 이상급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였다.

2000년 시드니 올림픽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2위를 차지하였으나 3위 김경훈과의 재대결에서 패해 출전이 좌절되었다. 상무에서 군 복무를 마치고 제대한 후 2002년 부산 아시안 게임에서 금메달을 획득하여 재기에 성공하였다. 부산 아시안 게임에서는 개막식 때 '선수의 선서'를 낭독한 선수이기도 하다. 이후 2004년 아테네 올림픽 결승전에서 시원한 발차기 공격으로 올림픽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특히 결승전 상대로 만난 그리스알렉산드로스 니콜라이디스에게 뒤후려차기를 성공시키며 올림픽태권도가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이래 처음으로 KO승을 거둔 선수가 되었다.

2004년 아테네 올림픽이 끝난 뒤 현역 은퇴를 선언하였다.

선수 이후[편집]

2006년부터 2012년 4월까지 모교인 동아대학교 태권도학과 교수로 재직하였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기간 동안에는 IOC 선수위원으로의 발탁을 위한 홍보를 위해 베이징으로 찾아갔다. 올림픽 행사가 한참 진행 중이던 8월 21일에 문대성은 출마한 선수위원 29명 가운데 총 7,216표 중 가장 많은 3,220표를 얻어 IOC 선수위원으로 당선되었다. 이는 당초의 예상을 깬 결과였으며 그는 대한민국 최초의 선수위원이자, 또한 아시아 최초의 선수위원이 된 것이었다.

2012년 새누리당 국회의원 후보(부산 사하갑) 공천을 받았다. 하지만 문대성은 박사학위 논문 표절 문제로 사회적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이후 문화사회연구소·한국언론정보학회·한국철학사상연구회 등 22개 학술단체로 구성된 학술단체협의회와 민교협 등은 문대성의 박사학위 논문 등을 검토한 후 국회의원 후보직 사퇴를 요구하였고, 문대성이 교수로 재직 중인 동아대학교 동문회도 문대성이 책임을 지고 국회의원 후보직과 교수직을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2] [3] [4] 동아대학교 95학번 동기인 배우 김민준도 자신의 트위터에 "문대성과 친구 안 하기를 잘 했다"고 강하게 비판할 정도였다.

2012년 4월 20일 논문 표절 의혹이 커지면서 새누리당 탈당을 선언하였다. 그리고 국민대는 예비조사를 마친 후 오후 3시 논문 표절 여부를 심사한 결과 학계의 용인 범위를 넘었다고 발표하며 사실상 논문 표절로 결정지었다.[5]

석·박사 논문 표절[편집]

2012년 3월, 문대성은 박사학위 논문에 대한 표절 의혹을 받았다.[6][7] 이후 박사학위 논문뿐만 아니라 다른 논문에서도 표절 의혹 사례가 추가로 제기되었다.

2007년 8월에 국민대학교 대학원에서 박사 학위를 받은 '12주간 PNF 운동이 태권도 선수들의 유연성 및 등속성 각근력에 미치는 영향' 논문이 같은 해 2월에 명지대학교 대학원의 김백수가 제출한 논문을 상당 부분 인용해 표절 의혹을 받았다. 이에 대해 문대성은 과도한 인용일 뿐 표절은 아니라고 주장하였다.[8] [9] 하지만 김백수는 논문에서 반건양근의 영문명을 d를 빼고 ‘semiteninosus’라고 썼는데, 문대성도 논문에서도 똑같이 반건양근에서 d를 빼고 썼고, '축구선수들을 대상으로'의 오기(誤記)로 추정되는 '축구선수들은 대상으로'도 두 논문에 똑같이 나와 있으며, '각도속 180도에서 슬관절의 등속성 각근력의 변화'에서 '각도속'이라는 오기도 두 논문에 똑같이 진술되어있는 등 표절의 결정적인 근거들이 존재했다.[10] 이후 국민대학교에서는 문대성의 박사학위 표절에 대한 심사에 들어갔다.

이외에도 문대성이 2005년 국민대학교 대학원 박사과정 시절 한국스포츠리서치에 발표한 '태권도학과 재학생의 태권도용품 광고 성향 인식에 관한 연구' 논문은 2004년 윤상화 용인대학교 교수가 발표한 '태권도용품 광고가 대학생의 구매 행동에 미치는 영향'과 거의 유사하다는 지적을 받았다.[11] [12]

석사 학위 논문인 ‘태권도 국가대표 선수의 경쟁상태 불안에 관한 연구’도 김종문의 논문 ‘태권도 선수들의 시합전 경쟁상태 불안에 관한 연구' 를 표절했다는 의혹을 받았다.[13] [14]

2012년 4월 1일, 문화사회연구소, 한국언론정보학회, 한국철학사상연구회 등 22개 학술단체로 구성된 학술단체협의회는 문대성의 석·박사학위 논문을 검토하고 "심각한 수준으로 표절했다"라고 발표했다.[2] [15]

2012년 4월 4일, 논문표절 의혹과 관련해 문대성이 교수로 재직 중인 동아대학교의 '민주동문회'에서 문대성이 책임을 지고 국회의원 후보직과 교수직을 사퇴할 것을 촉구했다. '민주동문회'는 "문 후보의 논문은 표절을 넘어 대필 수준에 가깝다. 이번 사안을 정치적 관점이 아닌 학자로서의 자질과 양심에 대한 문제로 접근해야 한다"라고 밝혔다.[4] [16]

2012년 4월 5일, 민주화를위한전국교수협의회(약칭 민교협)은 성명서를 통해 논문표절 의혹을 받고 있는 문대성에 대해 "학위 논문 표절을 인정하고 총선 후보와 교수직에서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민교협은 "문대성 후보가 2007년 8월 국민대학교에서 받은 박사학위 논문은 같은 해 2월 김 모 씨가 명지대학교에서 받은 박사학위 논문을 상당부분 표절했다. 전체 논문에서 400행 이상의 문장이 동일하거나 유사하며 5곳의 오탈자조차 일치한다. 그러나 김 모 씨의 논문을 인용했다는 표시도 하지 않았고, 참고문헌에 소개조차 하지 않았다. 현재 교육과학기술부(약칭 교과부)의 학술논문 표절 기준에 따르면 인용에 대한 아무런 표시 없이 6개의 단어가 연속으로 나열되면 표절로 판정하고 있다. 교과부의 기준대로라면, 아무런 인용 표시 없이 6개의 단어가 아니라 수백 단어를 동시에 똑같이 쓰고 있는 문대성 후보의 논문은 명백히 표절이다"라고 주장했다.[3]

2012년 4월 9일, 부산 지역 54명의 교수들은 성명서를 통해 "문 후보의 박사학위 논문 표절 논란이 일어난지 일 주일이 지났지만 이렇다할 해명이 없다. 문 후보의 논문은 오탈자까지 그대로 옮긴 복사 수준의 표절이다. 국회의원은 국민들이 모두 지켜야 할 법을 만드는 기관인데 문 후보가 어떻게 법을 만드는 일에 참여하며 그 법을 지키라고 할 수 있겠느냐"라고 말하며 문대성의 국회의원 후보 사퇴를 촉구했다.[17] [18] [19]

이런 상황 속에서 문대성은 국회의원 후보직에서 사퇴하지 않았고 2012년 4월 11일 선거를 통하여 대한민국 제19대 국회의원으로 당선되었다.

2012년 4월 13일(현지시간), 미국의 보수 유력지 시카고 트리뷴의 국제 스포츠 전문 기자인 필립 허쉬는 《또 다른 IOC 위원의 표절?》이라는 제목의 칼럼을 통해 문대성의 표절을 질타하며 그의 IOC(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 자격을 문제삼았다. <시카고 트리뷴>은 2012년 4월 2일에 표절로 박사 학위를 박탈당하고 대통령직에서 사임한 헝가리팔 슈미트와 비교하며 문대성을 비판했는데, 문대성의 표절은 거의 복사 수준이어서 파장이 더 클 것이라는 전망을 내놓았다.[20] [21]

2012년 4월 19일, 미디어스2008년동아대학교 태권도학과 교수들의 '집단적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한 신고가 있었다는 사실을 알아내고 그것을 입증할 자료로서 동아대학교 본부에 신고·접수되었던 문건을 입수했는데, 이에 문대성의 표절 의혹을 동아대학교2008년에 이미 인지하고 있었고 표절 관련 청원서까지 제출됐지만 동아대학교 측에 의해 이것이 묵살된 것으로 확인되었다.[22]

2012년 4월 20일 국민대학교는 문대성의 박사학위 논문에 대해 표절 판정을 내렸고 같은 날 문대성은 새누리당을 탈당하였다.[23]

학력[편집]

경력[편집]

역대 선거 결과[편집]

선거명 직책명 대수 정당 득표율 득표수 결과 당락
19대 총선 국회의원(부산 사하구 갑) 19대 새누리당 45.14% 30,455표 1위 사하구 국회의원 당선

주석[편집]

  1. [1]
  2. 도형래. 학술단체, "문대성 논문 심각한 '표절'…교수직 박탈해야". 미디어스. 2012년 4월 2일.
  3. 송아영. 민교협 “문대성 후보, 총선 후보·교수직 사퇴”. 교수신문. 2012년 4월 5일.
  4. 동아대 교수들 "대필수준 문대성 사퇴해라" . 매일경제. 2012년 4월 5일.
  5. 문대성 문대성, 결국 탈당…국민대, "표절 맞다" 헤럴드 경제. 2012년 4월 20일
  6. 문대성 논문, '표절' 넘어 K교수의 '대필'의혹으로. 미디어스. 2012년 4월 4일.
  7. 도형래. 체육학계 양심의 소리 "문대성은 선배들의 명예를 실추시켰다". 미디어스. 2012년 4월 5일.
  8. 장상진. 오타까지 똑같다" 문대성, 논문표절 의혹. 조선일보. 2012년 3월 27일.
  9. 진중권. "이것은 표절이 아니다" . 리트머스. 2012년 3월 27일.
  10. 문대성, '오타' 복사 또 발견…‘각속도’ 오타 '각도속' 같이 표절. 미디어스. 2012년 4월 3일.
  11. 김완. 문대성 후보, '표절의혹 논문' 또 있다. 미디어스. 2012년 3월 28일.
  12. 양현섭. 문대성, 또 표절 의혹…<조선> “자문단 전원 ‘명백한 표절’ 밝혀”. 뉴스페이스. 2012년 4월 20일.
  13. 디지털뉴스부. 문대성 석사 논문도 표절의혹…“토씨하나 안틀려". 한겨레신문. 3월 28일.
  14. 박수진. 문대성 박사학위 논문 ‘3단 표절’“한번 복사기에 문댄걸 또 문대썽?”. 한겨레신문. 2012년 4월 3일.
  15. 김완. "학단협이 친목단체? 한 마디로 무지하다고 밖에". 미디어스. 2012년 4월 5일.
  16. 김보성. 동아대 학생들 “문대성 부끄럽다, 창피해 죽을 지경”. 민중의소리. 2012년 4월 19일.
  17. 강민정. 부산지역 교수들 , "문대성 후보 복사 수준" 사퇴 촉구. 노컷뉴스. 2012년 4월 9일.
  18. 최병성. 부산 교수들 "문대성 당선돼도 의원직 수행 못해". 뷰스앤뉴스. 2012년 4월 9일.
  19. 마수정. 부산 지역 교수 “문대성, 더이상 부산 시민 부끄럽게 말라”. 뉴스페이스. 2012년 4월 9일.
  20. 김동현.美신문, '표절 문대성' IOC위원 박탈 촉구. 뷰스앤뉴스. 2012년 4월 15일.
  21. 양현섭. 문대성, 국제 이슈로…트리뷴 “한국 표절 천국”. 뉴스페이스. 2012년 4월 14일.
  22. 문대성 표절 의혹, 동아대는 이미 4년 전에 알고 있었다. 미디어스. 2012년 4월 19일.
  23. 안호균·한정선. 국민대, 문대성 박사논문 표절 판정. 뉴시스. 2012년 4월 20일.

바깥 고리[편집]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svg 전 임
(사하구 갑)현기환
(사하구 을)조경태
제19대 국회의원(사하구 갑)
2012년 5월 30일 - 2016년 5월 29일
새누리당 → 무소속 → 새누리당
(사하구 을)조경태
후 임
(현직)
Emblem of the National Assembly of Korea.sv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