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어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국가언어(國家言語, national language) 또는 국민언어(國民言語)는 언어학적으로 어느 국가민족 · 국민에 있어 중추적으로 사용되는 표준적인 언어를 지시하는 개념이다. 광범위하게는 역사, 정치적으로 규정되는 어떤 언어공동체의 방언, 사회언어, 그리고 기타 언어변형들을 포함하는 집합체로서의 의미를 가질 수 있다.

국어라는 개념을 정의는 민족, 국가, 그리고 언어의 의미를 어떻게 규정하는지에 따라서 달라지기 때문에, 규정하기가 단순하지 않다. 국어라는 개념은 근대에 "문화국가"라는 개념과 맞물려 발전하였다. 국가라는 근대적 개념과 마찬가지로 16세기의 프랑스에서 파리의 방언이었던 오일어(langues d'oil)이 근대적 의미의 최초의 국가어가 되었다.

오늘날에는 많은 국가들에서 헌법이나 법률로 하나 또는 여러 개의 언어를 국어로 규정한다. 많은 경우에 있어서는 동시에 공용어와 일치하나 반드시 그러하지는 않다. 주로 사용하는 언어 이외의 다른 언어들이 소수언어로서 공식적인 위치를 가지고 있는 경우도 있다. 따라서 국어와 공용어가 반드시 일치하지는 않는다. 가령 아프리카의 많은 국가들은 불어영어를 공용어로 규정하지만, 국어로는 여러 다른 언어를 가지는 경우가 있다.

어떤 민족의 언어관습으로부터 역사적으로 발생되고 사용되어 온 국어나 소수어를 설명할 때에는 일반적으로 자연어라는 개념을 사용한다.

한국에서의 국어[편집]

의미[편집]

대한민국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의 국어는 "국가어"라는 의미의 고유명사로 사용되기도 하고, 다른 나라에도 해당되는 "나라의 언어"의 의미인 보통명사로도 사용된다. 이 부분에서는 고유명사로서의 국어에 대해 설명하기로 한다.

어원[편집]

어원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한데, 훈민정음 해례본의 중성해 아래아에 대한 설명에서 ' · ㅡ起ㅣ聲 於國語無用 兒童之言 邊野之語 或有之'라 하여 국어라는 용어를 이미 사용하고 있었다고 하며, 당시의 용어는 단순한 의미의 나라말이라는 의미로, 아이들 말이나 시골 변두리 말과 구분되는 말임을 가리켰던 것에 불과하다라고도 한다.[1]

이후 국민이 자연스럽게 형성한 말이면서 공통적으로 사용되는 언어라는 의미로서의 국어는 근대국가의 개념이 형성된 19세기 이후에 만들어진 말이라는 설이 있으며, 그 시점은 갑오개혁 이후에 한국어의 말와 글이 국어와 국문으로 불리기 시작한 이후, 1898년에 나온 책 《국어문법》이나 국어 연구단체인 〈국어연구학회〉(1908년)등의 도서명, 단체명 등에서도 사용되기 시작한 것을 근거로 들고 있다. 이는 주시경 선생이 "국어"라는 용어의 사용을 강조하면서 이들 도서의 출판, 단체 등에 가담하면서 확산되었다고 보는 입장이다.[2]

한편 이 무렵 "국어"라는 용어가 확산된 것은 일제강점기와 무관하지 않다고도 하며, 이는 먼저 "국어"의 용어를 확산시킨 일본에서는 근대 국가의 확립뿐만 아니라 당시 식민지였던 나라들의 언어를 종속어로 규정하기 위해 국어라는 용어를 확산시켰다고 하며, 여기서 국어는 민족 - 국가 - 국어로 이어지는 것으로 생각하는 논리가 생겨나게 되었다는 설이다. 이러한 민족주의적이고 국가주의적인 관점이 당시 식민지 조선에 들어오면서 국어를 정의하게 되었는데, 당시에는 국가가 없는 식민지 상황이었기 때문에 민족 - 국어 정도로 이어지는 것으로 생각하게 되었다고도 주장한다.[3]

한자문화권에서의 국어[편집]

국어(國語)라는 용어는 한자 문화권의 국가에서 자국의 언어를 가리키는 말이다. 자국의 언어만을 뜻하거나, 다른 나라의 말까지 포함하는 뜻으로 쓰기도 한다.

다른 나라의 경우[편집]

핀란드[편집]

핀란드에서는 헌법 제17에서 핀란드어스웨덴어를 국어로 규정하면서 사미어, 롬어, 그리고 수화에는 소수언어의 지위를 부여한다.

아일랜드[편집]

아일랜드 헌법 제8조에서는 아일랜드어를 국어, 그리고 동시에 제1 공용어로 지정한다. 영어는 국어는 아니지만 제2 공용어이다.

룩셈부르크[편집]

룩셈부르크에서는 1984년부터 룩셈부르크어가 국어로 정해져있으며 프랑스어독일어는 "행정어"로 규정되어 있다.

싱가포르[편집]

싱가포르에서는 말레이어를 국어로 지정하면서 다른 공용어들인 영어, 중국어타밀어보다 격상하였다 (영어나 중국어가 더 많이 사용되는 경우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주석[편집]

  1. 강신항 1987/1990
  2. 고영근 1983/1994, 백두현 2004
  3. (최현배 1930/1987: 117-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