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IM-161 스탠더드 미사일 3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RIM-161 스탠더드 미사일
RIM-161 스탠더드 미사일
RIM-161 스탠더드 미사일
기본 데이터
기능 중거리 함대공 미사일
제조사 미국의 기 미국레이시온 일본의 기 일본미쓰비시 중공업
단가US$ 900만-2,400만 (2011) US$ 1,100만 (2014)
실전배치
일반 특성
엔진 Mk 143 Mod 0 고체 연료 로켓
발사중량 1,500 kg
길이 6.55 m
직경 343 mm (Block I)

533 mm (Block II)

날개폭1.57 m
속도 마하 10 (Block IA/B)

마하 15 (Block IIA)

사거리 700 km (378 마일) Block IA/B
2,500 km (1,350 마일) Block IIA
실용 상승 한도500 km (311 마일) Block IA/B
1,500 km (933 마일) Block IIA
유도방식중거리 GPS유도
원격 반능동 레이더
발사 플랫폼Mk 41 VLS
2003년 12월 11일, 이지스 순양함 USS Lake Erie (CG 70) 에서 SM-3 미사일이 시험발사되고 있다. 적의 중거리 탄도 미사일을 요격하는 이지스 BMDS 실험이었다. 하와이의 Kauai에서 발사된, 초속 3.7 킬로미터로 날아오는 탄도 미사일을 요격했다. 요격된 지점은 Kauai에서 수백 킬로미터 떨어진, 고도 137 킬로미터 상공이었다. 4번째 요격실험의 성공이었다.
2005년 11월 17일, 진주만의 이지스 순양함 Lake Erie (CG-70)에서 시험발사되고 있는 SM-3 미사일. 7번째 비행실험이며, 6번째 요격실험이었다. 다탄두 탄도미사일 요격실험이었다. 이전의 요격실험들은 모두 단일 탄두 탄도 미사일 요격실험이었다.

RIM-161 스탠더드 미사일 3RIM-66 스탠더드의 개량형이다. 주 역할은 탄도 미사일을 공중 요격하는 미사일 방어 체계다. 미국과 일본이 공동개발하여 지구상에서 미국 일본만 사용하고 있다. 즉, 대륙간 탄도 미사일(ICBM) 방어가 가능한 SM-3 미사일은 미국과 일본밖에 보유하고 있지 않다. SM-3는 주로 이지스급 구축함에 탑재되어 핵미사일을 요격하는 임무를 맡는다.

역사[편집]

2018년 9월 11일, 미국 미사일 방어청의 지원을 받은 日해상자위대 이지스 구축함 아타고함이 하와이 카와이 섬 기지에서 발사한 모의 탄도미사일을 이지스 체계로 포착한 뒤 추적, 탑재한 SM-3 블록 IB TU 요격 미사일로 파괴하는데 성공했다.

파생형[편집]

RIM-161A SM-3 블록 I
개발형 버전. SM-2ER 블록 IVA 동체와 엔진을 그대로 사용했다. 3단 고체연료, GPS/INS 유도, LEAP 키네틱 탄두(폭발하지 않는 히트 투 킬 방식)
RIM-161B SM-3 블록 IA
1 컬러 적외선 시커, 속도고정 방향전환 시스템(SDACS)
RIM-161C SM-3 블록 IB
2009년 7월 13일 설계, 2 컬러 적외선 시커, 속도가변 방향전환 시스템(TDACS), 최신 신호처리기
RIM-161D SM-3 블록 II
고속 키네틱 탄두, 1단 직경 21 인치 (530 mm)
SM-3 블록 IIA
고속방향전환 키네틱 탄두, 최신형 시커

도입[편집]

미국[편집]

2013년 2월, 인공위성이 추적한 데이터를 사용해서 SM-3가 IRBM 목표물을 요격하는데 최초로 성공했다. 2014년 4월 23일, 레이시온은 미국 해군과 미사일 방어청이 SM-3 블록 1B 미사일을 실전배치했다고 발표했다. 이란의 미사일로 부터 유럽을 방어할 것이다. 미국은 한 발에 300억원 한다는 SM-3 블록 2A만 350여기 이상 배치할 계획이다. 2008년 2월 14일, 북태평양의 이지스함 3척 중에서 발사된 SM-3 미사일이 고도 240 km에서 비행중인 미국 USA-193 정찰위성을 요격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USA-193은 무게 2.3톤의 SAR 정찰위성이다. 위성이 고장났는데, 대기권 재진입을 하기 직전에 요격될 것이다. 2월 21일 03:26 UTC, 타이콘데로가급 이지스 순양함USS 레이크 에리 (CG-70)에서 SM-3 미사일 한 발을 발사했다. 247 km 상공에서 36,667 km/h(마하 29.95)의 속도로 비행중인 USA-193 정찰위성을 요격하는데 성공했다.

일본[편집]

2018년 7월 30일, 오노데라 이쓰노리 방위상은 "LMSSR 레이더를 탑재할 경우 이지스 어쇼어 한 기 가격은 천 340억엔(1조 3485억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록히드 마틴 최신예 레이더인 장거리 식별 레이더(LMSSR, LRDR)는 해상 자위대의 이지스함에 탑재된 레이더 보다 2배의 탐지거리를 갖는다. 아키타 현, 야마가타 현에 1기씩 배치할 계획이다.

대한민국[편집]

2017년 6월, 합동참모본부에서 SM-3 도입 검토 여부를 결정했다. 9월 7일, 송영무 국방장관이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사드보다 사거리와 요격 고도가 훨씬 높은 SM-3 대공미사일 도입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드는 사거리 1,000 km인 단거리 탄도 미사일(SRBM)만 요격할 수 있다. SM-3는 사거리 3,000 km인 준중거리 탄도 미사일(MRBM)과 사거리 5,500 km인 중거리 탄도 미사일(IRBM)을 요격할 수 있다. 북한의 주요 미사일기지에서 한국의 주요지역은 500 km 정도의 거리밖에 되지 않아서 SRBM 공격이 주로 예상되지만, 패트리어트, 사드가 SRBM 전용 요격 미사일이라서, 방어 체제가 잘 갖춰져있다. 따라서 북한이 MRBM, IRBM을 고각발사해 한국을 핵공격할 경우, 패트리어트, 사드는 MRBM, IRBM이 너무 고속이라서, 요격이 불가능하다. 오직 SM-3만이 MRBM, IRBM 요격을 할 수 있다. 물론 북한이 화성 14호, 화성 15호와 같은 ICBM을 고각발사해 남한을 공격할 수도 있다. 그러나, ICBM은 현재 미국, 러시아도 요격수단이 없다.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요구하지만, 1차적으로는 전세계에 요격수단이 없다는 ICBM 제거를 우선 요구하고 있다. 따라서, 북한의 ICBM이 제거될 경우, 한국은 SM-3를 조기에 도입해 IRBM까지만 잘 막으면, 핵공격의 위협이 대부분 줄어들거나 사라진다. 북한의 IRBM 위협에 대해서는, 일본도 한국과 같은 입장이다.

갤러리[편집]

제원[편집]

  • 미사일 중량 : 1,500kg (1.5톤)
  • 길이 : 6.55m
  • 직경 : 343mm(초기형), 533mm(후기형).
  • 날개폭: 1.57m
  • 발사 장치: Mk 41 VLS
  • 유도방식 : 중간단계 GPS 유도, 종말단계 반능동 레이더 유도
  • 속도 : 마하 10 (초기형), 마하 15 (후기형).
  • 사거리 : 700km (초기형), 2,500km (후기형)
  • 요격고도 : 500km (초기형), 1,500km (후기형).

각주[편집]

같이 보기[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