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축구 국가대표팀 유니폼 역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아디다스UEFA 유로 2000 당시 제작한 지네딘 지단의 10번 유니폼.

프랑스 축구 국가대표팀은 청색, 백색, 그리고 적색을 조합한 삼색의 조합을 사용한다. 국가대표팀의 3색은 프랑스 국기삼색기 (drapeau tricolore) 에서 유래하였다. 프랑스는 1904년, 벨기에와의 첫 국제경기를 기점으로 사용하면서 유니폼에 특색을 입혔다. 첫 경기를 시점으로, 프랑스는 홈경기에서 대체로, 청색 상의, 백색 하의, 그리고 적색 양말을 사용하였고, 원정에서는 상, 하의, 양말이 모두 백색인 유니폼을 사용하거나, 적색 상의, 청색 하의, 그리고 청색 양말을 사용했는데, 원정 유니폼으로는 전자의 조합이 더 자주 사용되었다. 마르 델 플라타에서 열린 헝가리와의 1978년 FIFA 월드컵 경기를 앞두고 두 팀이 백색 유니폼을 준비해 에스타디오 호세 마리아 미네야에 감에 따라, 프랑스는 킴벨리의 녹백 줄무늬 유니폼을 빌려 사용하였다.[1]

1966년부터, 프랑스는 1971년까지 르꼬끄 스포르티브의 유니폼을 착용했었다. 1972년, 프랑스는 독일 스포츠 용품 회사 아디다스유니폼 계약을 맺었다. 이어지는 38년간 프랑스와 아디다스는 돈독한 파트너십을 구축하였는데, 이 기간동안 프랑스는 UEFA 유로 1984, 1998년 FIFA 월드컵, 그리고 UEFA 유로 2000에서 유명한 아디다스의 삼색 삼선이 새겨진 유니폼을 입을 우승을 거두었다. 2006년 FIFA 월드컵에서, 프랑스는 결승전까지 포함해 4차례의 토너먼트전에서 상, 하의, 양말이 모두 백색인 원정 유니폼 (상의에 삼색기 그라데이션이 새겨짐) 을 착용하였다.[2] 2008년 2월 22일, 프랑스 축구 연맹아디다스와의 파트너십을 종료하고 2011년 1월 1일부터 미국 스포츠 용품회사 나이키와 계약한다고 발표했다. 계약금액은 역대 최고인 €320M으로 7년간 (2011년 1월 1일부터 2018년 7월 9일까지) 유효하다.

프랑스의 나이키 계약은 국가대표팀의 청색 유니폼을 축구 역사상 최고액의 유니폼 기록을 지니게 되었다.[3][4] 나이키가 제작한 유니폼을 착용하고 임한 프랑스 국가대표팀의 역사상 첫 주요대회는 UEFA 유로 2012이였으며, 홈 유니폼은 상, 하의, 양말이 모두 암청색이고, 금색 등번호가 새겨져 있었다.[5] 2013년 2월, 나이키는 상, 하의, 양말이 모두 연청색인 원정 유니폼을 공개하였다.

용품 스폰서십[편집]

용품 스폰서[편집]

기간 용품 스폰서
1966–1971 프랑스 르꼬끄 스포르티브
1972–2010 독일 아디다스
2011–현재 미국 나이키

유니폼 변천사[편집]

홈 유니폼[편집]

1962년
1972년
1990년
1994년
2009년
2011년

원정 유니폼[편집]

2011년
2013년
2015년

1 헝가리전에서 사용[1]

각주[편집]

  1. Murray, Scott (2010년 5월 21일). “The Joy of Six: Things we miss about the World Cup”. UK: The Guardian. 2010년 5월 21일에 확인함. 
  2. “FIFA World Cup 2006 Knock Out Stages”. Historical Football Kits. 2013년 4월 19일에 확인함. 
  3. “Nike prochain équipementier”. L'Equipe. 2008년 2월 22일. 2010년 2월 21일에 원본 문서에서 보존된 문서. 2010년 6월 4일에 확인함. 
  4. “You Are All Invited to the France-Nike Wedding, the Couple is Registered for €320m”. Soccer Lens. 2008년 2월 22일. 2010년 6월 4일에 확인함. 
  5. “2012 UEFA European Football Championship”. Historical Football Kits. 2013년 4월 19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