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홍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풍홍(馮弘, ? ~ 439년)은 중국 오호 십육국 시대북연의 제 3대(마지막) 황제(재위:430년 ~ 435년). 자는 문통(文通). 시호는 소성제(昭成帝).

생애[편집]

430년 풍발(馮發)이 병사하자 풍발의 아우 풍홍과 아들 풍익이 왕위 다툼을 벌였고, 결국 풍홍이 조카인 풍익과 그 형제들을 제거하고 새로운 왕으로 등극하였다. 풍홍은 화북을 통일한 북위(北魏)의 압박을 받아 436년 고구려(高句麗)에 망명을 요청하였다. 풍홍으로부터 구해달라는 요청을 받은 고구려 장수왕은 장수 갈로맹광에게 수만의 군사를 내주어 북연의 밀사 양이와 함께 풍홍을 맞이해오도록 하였다. 고구려군이 자신을 맞이하려 하자 풍홍은 도성인 화룡성에 남아있던 백성들을 동쪽의 고구려 땅으로 이주시키고 궁궐에 불을 질렀다. 그리고 그 자신도 고구려 땅으로 향하였다.

그러나 풍홍이 과거의 위세를 잊지 못하고 교만하게 굴자 438년 음력 3월, 장수왕은 풍홍을 평곽(平郭)으로 가게 했다가 다시 북풍(北豐)에 머물도록 하였다. 또한 풍홍의 시종을 빼앗고, 태자 풍왕인(馮王仁)을 볼모로 잡았다. 그러자 풍홍은 분개하여 남조송나라에 사신을 보내 자신을 받아달라고 요청했다. 풍홍의 요청을 받은 송의 유유는 그를 받아들이기로 하고, 사신 왕백구(王白駒) 등을 고구려에 보내 풍홍을 자신들에게 넘겨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장수왕은 풍홍이 송으로 가는 것이 고구려에 이롭지 못하다는 판단을 하고 장수 손수고구로 하여금 군사를 이끌고 가서 풍홍과 그의 가족들을 죽이라고 명했다. 손수고구(高仇)는 북풍에서 풍홍의 황후가 풍홍을 지키다가 결국 생을마감하고 말았다. 이후 송의 사신 왕백구가 풍홍의 군사 7000명을 이끌고 손수와 고구가 이끄는 고구려군을 습격하는 바람에 고구는 죽고 손수는 생포되었다.

이 소식을 들은 장수왕은 즉시 대군을 동원하여 풍홍군사를 쳐 왕백구를 사로잡았다. 그리고 사신 편에 송으로 압송시켰다. 이에 송은 고구려의 압력을 이기지 못하고 왕백구를 감옥에 가뒀다가 고구려의 눈을 피해 석방하였다.

훗날 북위의 풍태후가 풍홍의 손녀이다.

가계[편집]

  • 할아버지 : 풍화
  • 할머니 : 인수현
    • 아버지 : 풍안
    • 어머니 : 안은비
      • 형 : 풍발
      • 제1부인 : 인빈 인씨
        • 장녀 : 풍현
        • 장남 : 풍왕인
        • 차남 : 풍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