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조 (오호 십육국)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전조(前趙, 304년~329년)는 오호십육국시대 흉노족 유연(劉淵)이 흉노족들을 통합하고 한족 국가인 서진을 정벌하여 건국한 나라이다. 처음 국호는 한(漢)이었으나 후에 조(趙)로 변경하였다. 같은 시대 흉노족(갈족)의 석륵(石勒)도 서진의 영토를 정복하여 같은 이름의 조(趙)를 세웠기에 유연의 조를 전조, 석륵의 조를 후조(後趙)라고 구별지어 부르게 되었다.

역사[편집]

후한(後漢) 말기부터 한족의 왕조들은 흉노(匈奴)와 선비족(鮮卑族) 등 주변 민족들을 용병으로 고용하였다. 특히 흉노의 분열 이후 남흉노가 대거 산시 성(山西省) 일대에 칩입하여 살고 있어 서진을 침략하였지만 한족 국가인 서진은 남흉노를 달래기 위해 관직과 공물, 비단을 주었고 대신에 흉노족들은 한족 국가에 칩입해오는 북방민족들을 방어하는 번병(番兵)의 역할을 하였다. 3세기 말, 팔왕의 난이 일어나 서진(西晉)이 혼란에 빠지고, 남흉노의 좌부수(左部帥) 유연은 흉노족들을 모아 서진을 공격하여 서진 왕조의 사마씨들을 모두 포로로 잡았고 여성들은 노예로 삼았다.

이전에는 도시 (鄴)의 사마영(司馬穎)의 부탁으로 서진을 동북방 민족들에게서 방어하던 유연은 사마영의 몰락이 가시화되자 도시 업에서 빠져나와 흉노의 거주지인 병주(并州)로 향했다. 병주의 이석(離石)에서 흉노족들을 통합하여 거병한 유연은 굴복한 사마영을 죽이고 304년 10월에 한(漢)을 건국하였다. 유연은 아들 유총(劉聰)과 친족인 유요(劉曜), 갈족(羯族)의 석륵 등을 거느리고 병주 중남부를 점령하고 서진의 수도 낙양(洛陽)을 유린하여 사마영의 부모와 처, 친척들을 포로로 끌고 갔다. 308년에 유연은 황제에 즉위하고 다음해에 수도를 평양(平陽 : 산시 성 임분)으로 옮겼다.

310년 유연이 죽고 장남 유화(劉和)가 제위를 물려받았으나, 인망이 없어 동생 초왕(楚王) 유총이 모반을 일으켰다. 유화를 살해하고 제위를 계승한 유총은 311년 서진의 수도 낙양을 함락시켜 서진 황제 회제(懷帝)를 사로잡았다.(영가(永嘉)의 난) 흉노족 유총은 서진 황제 회제의 처와 어머니를 기생으로 삼았다. 서진의 장안(長安)에서 서진 황제 민제(愍帝)가 즉위하여 회제의 처와 어머니를 대려오려고 저항하였으나 유총은 316년, 장안을 공략하여 함락시켰고 민제도 사로잡았다. 흉노족 유총은 여색을 밝혀 한족 민제의 처와 어머니 또한 기생으로 삼았고 사마씨의 여성들과 후한(後漢)의 한무제 가문의 후예로 불리는 사람들을 모두 노비로 만들어 소유하였으니 그 수가 20만이 넘었다고 한다. 이후 317년 소유하던 노비 20만을 흉노족 군인들에게 나누어 주었다. 유총은 저항하던 장안을 유린하여 황폐하게 만들었다. 흉노족 유총의 정벌로 서진은 멸망하였으며 이때부터를 오호십육국 시대라고 부른다. 유총의 치세에 화북 일대를 정복하였으며 세력을 확대하였다. 유요는 장안 방면으로 진출하여 옹주(雍州 : 산시 성(陝西省) 중남부)·진주(秦州 : 간쑤성(甘肅省) 동부) 일대를 점령하였으며, 갈족 석륵은 하북(河北)과 병주 북부를 점령하였다.

318년 유총이 죽고 아들인 유찬(劉粲)이 뒤를 계승했으나 흉노족 부하가 반란을 일으켜 유찬을 죽였다. 장안의 유요와 하북의 석륵은 반란을 진압하기 위해 출진하였으며, 유요는 죽은 유찬의 뒤를 이어 황제에 즉위하고 석륵을 조공(趙公)에 봉하였다. 12월에 석륵이 평양을 점령하여 반란을 제압하였으나 319년에 유요가 흉노족 석륵을 공격함으로써 유요와 석륵의 두 군벌은 공식적으로 결별하였다. 흉노족 유요는 국호를 (趙)로 고치고 모돈 선우의 후계자임을 공식적으로 선언하였으며, 흉노족 석륵은 11월에 양국(襄国;현재의 하북성 형대邢台)에서 조왕으로 즉위하였다.(후조) 유요는 저·강족, 구지(仇池), 전량(前凉) 등을 공격하여 복속시켰으며, 325년에 낙양 근방에서 석륵의 후조와 대결하였으나 패배하였다. 이후 전량이 독립하고 구지의 저항이 계속되어 전조의 국력은 계속 약화되었으며, 328년 겨울, 낙양에서 후조와 전투를 치른 끝에 유요가 석륵에게 포로로 사로잡혔다. 아들 유희(劉煕)가 상규(上邽 : 간쑤 성 천수)에서 뒤를 이어 즉위하였으나 329년 흉노족 석호(石虎)가 유희를 사로잡고 전조를 멸망시켰다. 흉노족 석호는 동족의 예를 표하여 유요와 유희에게 산동성 일대의 성주로 봉하였다.

한나라와의 관계[편집]

유연은 304년에 자립하여 나라를 세우면서 국호를 한(漢)이라고 정하였다. 흉노와 한나라는 기원전 2세기에 형제의 맹약을 하였는데, 이후 흉노족의 유연은 형제의 맹약을 하였기 때문에 한족들에게서 유씨로 불리우게 되었다. 유연의 흉노족 이름은 존재하였을 것이나 기록에는 남아 있지 않다.

유연은 한의 계승자를 자처하였으나 실제로는 지속적으로 한(漢) 왕실의 후예들을 모두 노비로 삼고 살해하였다. 한(漢) 왕실의 여성 후예들을 노비로 삼아 농락하는 행위는 유연의 아들 유총과 유요 그리고 부하였던 선비족 석륵 또한 지속하였다. 당시 흉노족은 같은 민족을 노비로 삼지 못하는 풍습이 있었기 때문에 한족들을 노비로 삼아 소유하여 소작을 시켰다. 이것은 한족들에게는 이들 흉노족이 형제의 맹약에 따라 유씨로 불렸지만 흉노족인 이들에게 한족들은 그저 정복의 대상이였던 것을 알 수 있다. 산양공(山陽公)을 계승했던 유추(劉秋)또한 유연에게 사로 잡여 죽었기 때문에 후한 왕실 자손은 끊어지게 되었다. 또한 촉한(蜀漢) 소열제(昭烈帝) 유비(劉備)의 자손은 대부분 ㅇ유연이 일으킨 영가의 난에 휘말려 살해당하였고, 유비의 여성 후예들은 흉노족들의 기생이 되었다. 성한(成漢)으로 도망친 유현(劉玄)만이 살아 남았으나 유현 또한 후예가 없었다. 흉노족 유연의 후예들은 이후 선비족이 건국한 북위에서도 번성하여 이후 중국의 유씨들은 흉노족 유연의 후예들이다.

유요는 사마씨와 한나라 유비의 후예들을 모아 노비로 삼고 난 이후 319년에 장안에서 국호를“조”로 고치면서 형식적으로 한의 황제들에게 제사하던 것을 폐지하고 흉노의 선우인 모돈 선우를 모셨다. 이로써 한나라를 자처하던 흉노의 한나라는 사라지고 흉노의 후예를 자처하는 조나라가 성립되었다. 이후 같은 흉노족의 석호에 의해 "조"는 멸망하고 석호는 유요와 유요의 후예들을 예우하였다.

역대황제일람[편집]

전조 황제와 연호
대수 묘호 시호 연호 재위기간 능호
한(漢) 304년 ~ 318년
- - 한왕
(漢王)
유연(劉淵) 원희(元熙) 304년 ~ 308년 304년 ~ 308년 영광릉(永光陵)
1 고조
(高祖)
(태조<太祖>)
광문황제
(光文皇帝)
영봉(永鳳) 308년 ~ 309년
하서(河瑞) 309년 ~ 310년
308년 ~ 310년
2 - 폐황제
(廢皇帝)
(양왕<梁王>)
유화(劉和) - 310년 -
3 열종
(烈宗)
소무황제
(昭武皇帝)
유총(劉聰) 광흥(光興) 310년 ~ 311년
가평(嘉平) 311년 ~ 315년
건원(建元) 315년 ~ 316년
인가(麟嘉) 316년 ~ 318년
310년 ~ 318년 선광릉(宣光陵)
4 - 은황제
(隱皇帝)
유찬(劉粲) 한창(漢昌) 318년 318년 -
비정통 - 효정황제
(孝靖皇帝)
근준(靳準) - 318년 -
조(趙) 318년 ~ 329년
추존 - 경황제
(景皇帝)
유량(劉亮) - - -
- 헌황제
(獻皇帝)
유광(劉廣) - - -
- 의황제
(懿皇帝)
유방(劉防) - - -
- 선무황제
(宣武皇帝)
- - - -
5 - 소문황제
(昭文皇帝)
유요(劉曜) 광초(光初) 318년 ~ 328년 318년 ~ 328년 -
6 - 말황제
(末皇帝)
유희(劉熙) 광초(光初) 328년 ~ 329년 328년 ~ 329년 -
  • 유요가 319년에 국호를 (漢)에서 (趙)로 변경하였다.

참고 문헌[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