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용위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모용위(慕容暐, 350년 ~ 384년, 재위: 360년 ~ 370년)는 중국 오호십육국 시대 전연(前燕)의 제3대(마지막) 황제이다. 시호는 유제(幽帝)이다.

생애[편집]

모용위는 모용준(慕容儁)의 셋째 아들로 350년에 태어났다. 형인 모용엽(慕容曄)이 죽었기 때문에 357년황태자에 책봉되었다. 360년모용준이 죽자 황제에 즉위하였다. 모용위가 어렸기 때문에 국정은 모용준의 동생인 모용각(慕容恪)이 이끌었는데, 모용각은 선정을 베풀어 전연의 전성기를 이끌었다. 362년동진(東晉)의 낙양(洛陽)을 공격하여 365년에 함락하였으며 하남 지역을 점령하였다. 366년에 모용각이 죽자 모용평(慕容評)이 다시 국정을 맡았다. 모용평은 부패하여 뇌물을 받고 국정을 농단하여 전연의 국력은 쇠약해졌다.

369년에 동진의 환온(桓溫)이 북벌군을 일으켜 전연을 공격하여 수도 근방까지 진격하였다. 이에 모용평은 전진(前秦)에 구원군을 요청하는 한편 모용수(慕容垂)를 보내 북벌군을 공격하여 격퇴하였다. 북벌군을 격파한 모용수의 권위가 높아지자 이를 두려워한 모용평은 태후 가족혼씨(可足渾氏)와 함께 모용수를 암살하려 모의하였다. 이 사실을 알게 된 모용수는 전진으로 망명하였다. 한편 전진의 부견(苻堅)은 구원군을 파견한 대가를 지불하지 않은 것을 명분으로 전연을 공격하였다. 370년왕맹(王猛)이 이끄는 전진군은 (鄴)을 함락하여 전연을 멸망시켰으며, 모용위는 장안으로 끌려와 신흥후(新興侯)에 임명되었다.

383년비수대전(淝水大戰) 때 모용위는 모용수를 따라 운성(鄖城)에 주둔하였는데, 부견이 패배하자 도망쳐 장안으로 돌아왔다. 384년부견의 암살을 모의하였다고 하여 살해당했고 400년모용덕(慕容德)이 모용위에게 시호를 올려 유제(幽帝)라고 하였다.

가계[편집]

전 대
모용준(慕容儁)
제3대 전연 황제
360년 ~ 370년
후 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