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용희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연 소문황제 모용희(燕 昭文皇帝 慕容熙, 385년 ~ 407년, 재위 : 401년 ~ 407년)는 중국 오호 십육국 시대 후연의 마지막 황제로, 는 도문(道文)이다.

생애[편집]

모용희는 모용수(慕容垂)의 아들이며, 모후는 황후 단씨(段氏)이다.

모용수가 거병한 뒤에 태어나 총애를 받았으며 하간왕(河間王)에 책봉되었다. 398년용성에서 모반이 일어나 모용보(慕容寶)가 죽고 난한(蘭汗)이 권력을 잡았는데, 13세의 모용희는 고양왕 모용숭(慕容崇)의 보호에 힘입어 살아남고 대신 요동공(遼東公)으로 작위가 격하되는 데 그쳤다. 곧이어 모용성(慕容盛)이 난한을 죽이고 정권을 잡자 모용희는 하간공(河間公)으로 책봉되었다. 400년에는 고구려 원정에 선봉으로 종군하여 큰 전공을 세웠으며, 이로써 모용성에게 용맹함이 모용수에 버금간다고 평가되었다.

이후 401년에 반란이 일어나 이를 진압하던 모용성이 죽자, 모용희는 태후 정씨(丁氏)의 지지를 받아 태자 모용정(慕容定)과 평원공 모용원(慕容元)을 제치고 16세의 나이로 후연의 군주가 되었다. 이는 당초 모용희가 태후 정씨와 사통하고 있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 그러나 즉위한 뒤 모용희의 총애가 황후 부씨(苻氏)에게로 쏠리자 정씨는 이에 불만을 품고 병부상서 정신(丁信)과 더불어 모용희를 폐위시키려 의논하였는데, 이를 눈치챈 모용희는 정씨를 핍박하여 자살시키고 태후 정씨의 사촌 정신을 주살하였다.

이후 황후 부씨와 소의 부씨를 총애하여 이들이 원하는 것을 모두 들어주었는데, 이로써 용등원(龍騰苑)을 크게 짓고 그 안에 경운산(景雲山)을 조성하며 소요궁(逍遙宮), 감로전(甘露殿), 홍광문(弘光門)을 짓고 천하거(天河渠), 곡광해(曲光海), 청량지(清涼池)를 파는 등 각종 토목공사를 남발하여 국력을 낭비하였다. 또한 귀빈 부씨와 소의 부씨가 민간에 다니며 잔치를 벌이는 것을 방조하였고, 그 자신도 전국 각지로 사냥을 다니며 백성들의 부담을 가중시켰다. 이 가운데 귀빈 붔삼았 화후 소의 부씨가 죽자 그녀를 치료하던 왕온(王溫)을 잔인하게 죽였다.

402년부터 404년까지 고구려후연을 공격해 숙군성(宿軍城)과 연군(燕郡)을 공격당하자 405년고구려를 공격하여 요동성을 거의 함락하였으나, 성에 자신과 황후가 최초로 입성하기 위해 "성을 깎아 평지가 되길 기다려 짐이 마땅히 황후와 더불어 수레를 타고 들어가리라, 장군과 사졸은 먼저 오르지 말라"[1]는 명령을 내리는 바람에 공략에 실패하고 퇴각하였다. 405년 12월에는 북으로 거란을 공격하러 출정하였다가 거란의 기세에 겁을 먹고 소득 없이 퇴각하였다. 그러나 황후 부씨가 이에 따르지 않자 목표를 변경, 치중도 버리고 3천여 리를 달려 이듬해 정월에는 고구려목저성(木底城)을 습격하였으나 또한 실패하였다.

407년, 황후 부씨가 죽자 모용희는 슬픔에 빠져 관을 열고 이미 대렴까지 마친 시신과 교접하였다. 전국에 명을 내려 눈물을 흘리고 곡하지 않는 자를 조사하여 벌주었으며, 거대한 무덤을 축조하고 공신들을 순장하려 하였다. 무덤이 완성되자 모용희는 맨발로 황후 부씨를 들고 무덤안에다 묻어두고 장례를 치렸다. 이때를 틈타 용성에서 후연장군 풍발(馮跋)이 모반을 일으켜 모용운(慕容雲)을 추대하였다. 모반 소식을 들은 모용희는 군대를 이끌고 돌아와 용성의 북문을 공격하였으나 실패하였으며, 군대가 흩어지면서 용등원으로 달아나 숨어있던 모용희도 사로잡혀 처형되니 향년 22세였다.

가족[편집]

아내[편집]

  • 부황후(苻皇后)
  • 민황후(愍皇后) 부씨(苻氏)

모용희가 등장한 작품[편집]

참고문헌[편집]

각주[편집]

  1. 《진서》 124권, 재기 24 모용희. 「待剗平寇城,朕當與後乘輦而入,不聽將士先登。」
전 대
모용성(慕容盛)
제5대 후연 황제
401년 ~ 407년
후 대
고운(高雲) 북연(北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