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로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평로(平盧)는 당나라의 행정구역 중 하나이다.

역사[편집]

개원 7년(719년), 평로군사(平盧軍使)를 평로군절도(平盧軍節度),경략하북지도(經略河北支度)로 승격시켰고, 치소를 영주(營州, 현재 랴오닝성 차오양시)에 두었다.

개원 28년(740년)을 전후하여 당나라 조정은 평로군절도사(平盧軍節度使) 오지의(烏知義)에게 칙령을 내려 "발해와 흑수(黑水)는 최근 국가로 복귀하였으니, 역시 경에게 절도(節度)를 위임한다."라고 하였다.

당 현종 말에 안록산을 평로군사(平盧軍使) 겸 영주도독(兼營州都督)으로 승진시켰는데, 안사의 난이 일어나자 평로는 안록산의 근거지 중 하나가 되었다. 안사의 난 후기인 상원 2년(761년), 안록산의 부장이었으나 당나라에 귀순한 평로절도사(平盧節度使) 후희일사사명의 아들 사조의의 위협을 받자 남쪽 치청(淄靑, 산둥성 칭저우시)으로 옮겼고, 이때부터 평로는 산동(山東) 일대를 가리키는 말로 의미가 변화하였다.

안사의 난 이후 평로군의 전력은 매우 손상되었고, 당나라 중기 이후 여러 번진들이 할거할 때 치청, 즉 평로는 이정기가 점거하였다. 이때부터 54년을 이정기, 이납, 이사고, 이사도에 의해 통치되다가 최종적으로 당나라 조정에게 평정되었다. 그 기간 동안 치청절도사(淄靑節度使), 평로치청절도사(平盧淄靑節度使), 평로절도사 등의 칭호는 서로 교체 사용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