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미위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페미위키
FemiWiki Logo.jpg
주소 femiwiki.com
사이트 종류 위키
등록 편집시 가입 필요[1]
사용 언어 한국어
콘텐츠
라이선스
CC BY-SA 4.0
시작일 2016년 7월 25일[1]
수익 비영리
현재 상태 운영중

페미위키(Femiwiki)는 인터넷 상의 정보가 남성중심적이고 여성혐오적이며[2][3] 소수자 감수성이 부족하다는 문제 의식에서 출발한[4][2] 한국어 위키로, 2016년에 개설되었다.[1] 위키백과 등의 중립관점이 아닌 페미니즘 관점을 지향한다.[5]

페미위키에는 2018년 3월 13일을 기준으로 11,332개의 문서와 2,290명의 등록 사용자가 있다. 한국 알렉사 랭킹이 2,492위, 글로벌 랭킹은 138,847위이다. [6]

에디터톤[편집]

위키♥페미니즘 에디터톤 행사 모습

페미위키는 한국 서울을 중심으로 사용자 참여를 장려하기 위해 여섯 건의 에디터톤을 개최했다.

첫 에디터톤은 2017년 1월 6일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6명의 참가자와 함께 열렸으며, 이후 2월 25일 한국 위키미디어 협회 협찬으로 강남 카페 두잉에서 20명의 참가자와 함께,[7] 그리고 5월 31일 마포 탈영역 우정국에서 페미트 페미니즘 축제에 참여형 부스를 통해 수백명의 참가자와 함께 진행했다.

2017년 4월 29일에는 포럼과 함께 에디터톤을 열었다. 포럼에는 패널 발표를 통해 성 평등주의 날조 사건, 페미위키의 사회적 역할, 무엇을 오픈소스화할 것인가? 의 주제를 다루었다.

영향[편집]

나무위키에서 일부 편집자들이 자신이 만들어낸 "성 평등주의"라는 허구의 사상이 마치 서구의 최신 페미니즘 조류인 것처럼 기록하고 이 나무위키 문서가 점차 인터넷 각지에서 근거처럼 인용되기 시작하자 2017년에 이를 파헤치고 진상을 밝히는 작업에 앞장섰다.[8][9][10]

대한민국 내 문화예술계 전반의 성폭력 사례들이 폭로되기 시작하자[11] 이를 문서화하여 2016년에 집중적으로 기록하고 공론화에 앞장섰다.[12][13]

사이트 개발[편집]

페미위키의 서버는 무보수 개발진에 의해 운영되고 있다. 미디어위키를 사용하며, 아마존 EC2 서버에 호스팅되어있다.[14]

참여를 장려하고 긍정적 기여를 독려하기 위한 목적으로 설계된 게임화 요소로 편집 횟수에 따라 순위를 부여하는 기능과[15] 사용자 게시판 시스템을[16] 자체 개발 봇과 CSS만으로 구현했다.

재정[편집]

2018년 5월 28일을 기준으로 페미위키는 294만 7천 694원을 295명의 개인 및 펀딩 라운드, 텀블벅 굿즈 판매[17] 등을 통해 모금하였다. 페미위키 웹사이트를 통해 수익, 지출 내역 및 계좌 잔고를 공개하고 있다.[18]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페미위키”. 《페미위키》. 
  2. 심혜리 (2016년 10월 27일). “쏟아지는 성폭력·여혐 문제 제기…‘아카이빙’으로 잊지 않도록”. 경향신문. 2017년 2월 3일에 확인함. 
  3. 정민경 (2016년 12월 4일). ““여성혐오 없는 위키… 아무나 와서 쓰라, 분탕질도 좋다””. 미디어오늘. 2017년 2월 3일에 확인함. 
  4. 김수정 (2016년 12월 19일). '강남역 살인사건' 후, 페미니즘은 어디까지 왔나”. 노컷뉴스. 2017년 2월 3일에 확인함. 
  5. “FPOV”. 《페미위키》. 
  6. “특수:통계”. 《페미위키》. 
  7. Han, Soo (2017년 3월 27일). ““바꿔보자, 남성 편향적 위키백과 콘텐츠””. 《Bloter》. 2018년 6월 9일에 확인함. 
  8. 성수영 (2017년 2월 1일). “위키서 날조된 '이퀄리즘' 검증 없이 반년간 확대 재생산”. 한국경제. 2018년 6월 10일에 확인함. 
  9. 이우창 (2017년 2월 3일). '나무위키 성 평등주의 날조 사건'에 대하여”. 허핑턴포스트 블로그. 2018년 6월 10일에 확인함. 
  10. 조경숙 (2017년 2월 8일). '젠더 이퀄리즘'? '양성평등'은 평등하지 않다”. 오마이뉴스. 2018년 6월 10일에 확인함. 
  11. 이유진; 노형석; 손준현; 최재봉 (2016년 10월 30일). ““침묵 않겠다”…‘해시태그 성폭력 말하기’”. 한겨레. 2018년 6월 10일에 확인함. 
  12. 임언영 (2016년 12월 3일). “소설가 박범신부터 큐레이터 함영준까지 충격적인 문화계 내 성폭력”. 여성조선. 2018년 6월 10일에 확인함. 
  13. 박다해 (2017년 2월 15일). “문화예술계의 민낯…성폭력사례 쓰고 모으고 쌓는다”. 머니투데이. 2018년 6월 10일에 확인함. 
  14. “페미위키:기술”. 《페미위키》. 
  15. “페미위키:업적 시스템”. 《페미위키》. 
  16. “페미위키:게시판”. 《페미위키》. 
  17. Kim, Yeh (2016년 11월 22일). “[페미니즘을 소비하다… ‘페미 굿즈’ 대중 속으로”. 《세계일보》. 2018년 6월 9일에 확인함. 
  18. “페미위키 재정” (Wiki). 《femiwiki.com》. 2018년 6월 9일. 2018년 6월 9일에 확인함.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