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집단 따돌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내용정리[편집]

  • "어른들 사이나 다른 사회 조직에서도 발생하는 경우가 있으며 피해 당사자는 심리적으로 괴로움을 당하며 심하면 육체적으로도 피해를 입는다. 극단적인 경우에는 자살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최근에는 이러한 괴롭히는 행위를 범죄적 행위로 여기고 있다. " 을 부분에 대한 논란이 있습니다. 제 생각에는 왕따라는 용어와 행위가 어린이들간에 한정된 것이 아니므로 설명이 필요하다고 봅니다.--Alfpooh 2007년 9월 22일 (토) 13:57 (KST)
  • "일본에서는 이지메(일본어: いじめ)라고 하며 사회적으로 심각한 문제로 여기고 있다."의 부분에서 이지메는 어떤 사회적 현상 예를 들어 사회의 고령화와는 틀리게 봐야합니다. 자연스런 현상이 아니라 '사회적 문제'로 규정되야 합니다.--Alfpooh 2007년 9월 22일 (토) 13:58 (KST)
  • 왕따를 사회적 문제에서 "범죄적 행위"로 볼것 인가 아니면 어린이들의 성장과정에서 흔히 나타날 수도 있는 문제로 볼것인가에 대한 교육학적 논란이 있습니다. 하지만 최근의 경향에서 극단적인 경우 (폭력 및 자살 사건)에서 이에 관련된 손해배상의 소송 사건이 연이어 지고 있으므로 언급되어야할 대목입니다. 한편 이를 그냥 어린이의 사회적 현상으로 볼경우 처벌을 한다거나 이를 방조하였다고 교육자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일은 힘들어지게 됩니다. --Alfpooh 2007년 9월 22일 (토) 14:01 (KST)

먼저, 기존의 문서에서 논란이 있어 편집한 것은 아닙니다. 문서가 전체적으로 대한민국의 사례를 중점으로 설명하고 '외국의 사례'를 따로 덧붙이는 식의 구조가 {{세계화}}가 되지 않은 한국 중심 관점의 문서라서 다듬었고, 그러면서 불필요하다고 생각되는 부분을 가지치기한 것인데 Alfpooh님에게는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부분이었나 보네요. 필요하다고 생각하신다면 그 부분은 복구해주셔도 됩니다. --Klutzy 2007년 9월 22일 (토) 15:38 (KST)

좋은 지적이십니다. 참조하여 다듬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Alfpooh 2007년 9월 22일 (토) 20:51 (KST)

혹시, 왕따에 대한 그 사람의 영향에 대해 아시는 분 계시나요? -- 이 의견을 작성한 사용자는 Hoon6136 (토론)이나, 서명을 남기지 않아 다른 사용자가 추가하였습니다.

'집단 괴롭힘'으로 불러야 한다는 의견이 있습니다.[편집]

저 역시 맨 처음(1990년대 후반)엔 왕따를 '집단 따돌림'의 은어라고 들었습니다만, 따돌림은 어차피 집단에 의해서 행해지는 것이며, 왕따는 단순한 배척이 아니라 괴롭힘을 수반하는 행동이란 이유에서 이 행동을 집단 따돌림이 아니라 집단 괴롭힘이라고 불러야 한다는 의견이 있습니다. --Pectus Solentis (한결같은 자의 정신) 2012년 1월 4일 (수) 17:58 (KST)

집단 따돌림을 소재로 한 작품의 항목에 대해[편집]

[1]

최근들어 동일 인물로 추정되는 IP계정들이 위의 증거 내용대로 백:저명성백:아님으로 간주되는 편집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위와 같은 편집이 계속될 시에는 지속적으로 정리할 뿐만 아니라 백:문서 관리 요청에 따라 해당 문서에 대한 보호 조치가 내려질 수도 있으며 문서를 편집했던 해당 IP 계정들에 대한 백:사관에 의해서 제재가 가해질 수도 있으니 유념하시길 부탁드립니다.--58.123.52.175 (토론) 2013년 5월 23일 (목) 20:13 (KST)


왕따는 따돌리는 행위 외에도 따돌림 당하는 '사람'을 지칭하기도 합니다.[편집]

왕따가 집단따돌림으로 바로 넘어가게 되어있는데 이부분에 대한 분리가 필요합니다. '왕따 당한다' 라는 표현을 쓰기도 하지만, '쟤 왕따야' '저는 왕따입니다' 등의 표현도 자주 사용되며 '왕따가 왕이 된 이야기' '나는 한국의 아름다운 왕따이고 싶다' 등의 서적도 있으므로 왕따는 따돌리는 행위를 포함, 따돌림 당하는 사람을 지칭하기도 한다고 수정해야 한다는 의견입니다. 설명 되어있는 은따, 직따 등도 마찬가지입니다. 183.98.166.87 (토론) 2015년 10월 25일 (일) 16:02 (KST)

현상과 대상을 굳이 분리해서 기술할 필요가 있을까요? -- ChongDae (토론) 2015년 10월 27일 (화) 11:04 (KST)
'왕따'에 대한 정확한 정의를 요구하는것이며, 개인적인 의견이지만 현상보다는 대상을 지칭할때 많이 사용되는 단어라고 생각되는데, 대상보다는 현상만을 정의하고 있기 때문에 분리해서 기술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입니다. 183.98.166.87 (토론) 2015년 10월 28일 (수) 16:16 (KST)
딱히 분리할 실익이 없는 것 같습니다. 일단술먹고합시다 (토론) 2015년 11월 10일 (화) 05:52 (KST)
굳이 내용을 분리시키자면 분리야 할 수 있겠으나, 분리된 문서에 들어갈만한 내용이 딱히 없습니다. 정의를 정확하게 하는 방향으로 내용을 수정하는 것은 현 문서 내에서도 충분히 이루어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BIGRULE (토론) 2015년 11월 10일 (화) 08:19 (KST)
왕따는 집단 따돌림으로 넘겨줘야 올바릅니다. 왕따 뿐만 아니라 이지메는 물론 집단 괴롭힘에 심지어는 모서리주기, 따돌림 죄따 집단 따돌림으로 넘겨줘서 하나의 용어로 통일시키는 것이 걍 바람직하다고 여겨집니다. 그래서 분리할 실익이 전혀 없다고 보시면 됩니다. --110.47.210.19 (토론) 2015년 11월 22일 (일) 17:37 (KST)

집단 스토킹이 집단 따돌림입니다[편집]

집단 스토킹이 집단 따돌림입니다. 스토킹의 개념에 포함되지만 일각에서는 불링과 구분해 사용하기도 하더라고요. 1대1 관계라면 스토킹, 집단이 소수나 개인에게 괴롭히는 것은 불링, 이렇게요. 문서를 스토킹과 병합하거나 병합하지 않더라도 이 문서 내용의 출처를 따로 요구할 필요도 없다는 느낌적인 느낌이 드는군요.

--어논 (토론) 2019년 2월 23일 (토) 15:01 (K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