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영택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auteur.png
전영택
田榮澤
출생 1894년 01월 18일(1894-01-18)
조선 평안도 평양
사망 1968년 01월 16일 (73세)
대한민국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신설동[1]
직업 소설가, 목회자
국적 대한민국
학력 일본 아오야마 학원 문학부, 신학부
미국 퍼시픽 신학교
활동기간 1918년 ~ 1968년
장르 소설, 수필
대표작 화수분〉, 〈소〉, 《청춘곡》, 《하늘을 바라보는 여인》, 《어머니가 그리워》, 《의의 태양
수상내역 대한민국 문화 포상 대통령상
종교 감리교

전영택(田榮澤, 1894년 1월 18일 ~ 1968년 1월 16일)은 대한민국소설가이자 목회자이다. 본관은 담양. 호는 늘봄이며 평양에서 출생하였다.

평양 대성중학을 거쳐 일본 아오야마 학원 문학부와 신학부를 졸업하고, 미국 캘리포니아 주 퍼시픽 신학교(태평양 신학교)에서 공부하였다.

1918년 김동인·주요한과 함께 한민족 최초의 문학 동인지 《창조》를 창간하였으며, 1935년 기독교 잡지 《새 사람》을 발행하였다. 그는 근대 문학 초기의 작가로 리얼하면서도 심리적으로도 따뜻한 인정을 보여 주었다.

광복 후 조선 민주당·문교부 편수국장 등을 지냈으며 중앙신학교(강남대학교감리교 신학대학교 교수·국립 맹아학교 교장·기독신문 주간·《신생명》 주필·기독교 문학인 클럽 회장을 지냈다. 한국 전쟁 이후에는 소설 발표보다 목회자로 주력 활동을 했으며, 1961년 한국 문인협회 초대 이사장에 취임하였다. 1963년 대한민국 문화 포상 대통령상을 받았다.

1968년 1월 16일 기독교방송국 내 기독교연합신문사에 기고문을 올리고 동대문구 이문동의 자택으로 돌아가기 위해 오후 3시 50분경 종로구 종로2가에서 전차를 타려고 길을 건너다가 코로나 택시에 치여 후송됐고, 그 날 저녁 사망했다.

작품으로 단편 〈화수분〉, 〈소〉와 장편 《청춘곡》 등이 있으며, 저서로 《하늘을 바라보는 여인》, 《어머니가 그리워》, 《의의 태양》 등이 있으며, 그 밖에도 논설집·수필집 등이 있다.

개신교 목사인 전영택은 구세군 신자인 찰스 윌리엄 프라이(Charles W. Fry, 1838년-1882년)가 구약성서 아가서 2장 1절「나는 샤론의 수선화요, 골짜기의 백합화로다」를 모티브로 작사한 찬송가Lily of the Velly〉를 〈내 진정 사모하는〉(통일찬송가 88장)라는 제목으로 번역하였다.[2]

각주[편집]

  1. 택시에 치여 숨진「따뜻한生活(생활)의作家(작가)」田榮澤(전영택)씨, 경향신문 1968년 1월 17일
  2. 구세군 대한본영 구세군 자료실
Heckert GNU white.svgCc.logo.circle.svg 이 문서에는 다음커뮤니케이션(현 카카오)에서 GFDL 또는 CC-SA 라이선스로 배포한 글로벌 세계대백과사전의 내용을 기초로 작성된 글이 포함되어 있습니다.